선생님 "지갑에 300엔을 가지고 있는 A 군이 120엔짜리 빵을 샀다. 자, 거스름돈은 얼마일까?"
학생 A "180 엔입니다"
선생님 "세상을 너무 쉽게 보는구나. 쉬워도 너무 쉽게! 에이잇! 잘 들어라. 네가 만약 100엔 동전 3개를 갖고 있다고 치자. 그럼 너는 120엔짜리 물건을 사는데 100엔 동전 3개를 꺼낸단 말이냐?"
학생 A "헉!"
학생 B "그, 그렇네요. 보통이라면 200엔만 꺼내겠죠. 즉 잔돈은 80엔..."
학생 C "자, 잠깐만요! 만약 100엔이 3개가 아니었다면? 10엔 돟전으로 300엔이 있는 것이라면...거스름돈 따위는...'없다'...인가요?"
선생님 "그래, 그거다. 갖고 있는 화폐가 기록되어 있지 않은 문제의 경우에는 답이 하나가 아니다! 또한 잔돈이라는 정의도 모호하다. 정말로 300엔을 꺼내는 바보 같은 손님이 있을 수도 있긴 하지. 300엔 모두를 받은 다음 120엔을 다시 잔돈으로 돌려주는 경우도 있을지 모른다. 이건 문제가 잘못이다. 문장에 오류가 있단 말이다! 보다 명확판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그것은 교사든 무엇이든 마찬가지다. 그 누구도 절대적으로 옳은 말만 하고 살 수는 없다. '절대' 하며 단언할 수 있는 일 따위는 세상에 많지 않다....(먼산을 바라보며) 우선 모든 것에 의문을 가져라. 세상은 거짓말로 가득차 있다! 믿는 사람이 바보가 되는 일은 흔해빠진 일이다. 상황을 미루어 재단하기 전에 먼저 의문을 가져라! 어떤 사건이든 먼저 생각을 해라! 모두가 yes라고 할 때 no를 말해라! 알겠나!"
학생들 "예 알겠습니다!"
학생 D "헉?! 이것은...지금 선생님의 말씀까지 의심해야 하는 것 아닐까...?"

* 역주 : 한때 한국에서도 높은 인기를 끌었던 일본 아이돌그룹 '모닝구 무스메'의 전직 인기멤버 '고토 마키'. 바로 요 얼마 전 그녀의 불륜 소식이 터져나와 일본에서도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B씨의 아버지 말에 따르면 '2010년 온라인게임을 통해 만나, 1년 가까이 거의 매일 같이 함께 플레이 -> 게임 내 채팅 기능을 통해 "좋아해" 라고 고백 받음"

서로를 정확히 모르던 시기에는

고토 "모닝구 무스메 중에 누구 제일 좋아해?"
B씨 "고마키(고토마키)"
고토 "내가 고마키"

(후략)

...이거 완전 스팸 메일 아니냐?



2
내가 마키



3
"내가 마키"라는 파워 워드



4
옛날에, 타임 슬립한 오다 노부나가한테 메일 받은 적이 있었지



5
이 남자 운 다 쓴거네



10
>> 5
하지만 남편한테 위자료 청구 당함. 진짜 꽃뱀이나 마찬가지 상황.



6
모바일 게임임?



7
>> 6
몬스터 헌터 아니었음?



12
B씨의 뭐가 그렇게도 좋았던 것일까



13
내가 마키www 웃었다



14
고토마키가 한 게임, 파이널 판타지14임



27
>> 14
그렇게 말하는 사람도 있는데, ff14는 아님



28
>> 27
나도 FF라고 들었는데



32
>> 28
둘이 만난건 다른 게임이야
ff14를 고마키가 열심히 한 건 맞지만.



16
웃었다



18
솔직히 부럽다



19
너는 마키가 아니다!



25
내가 마키



26
Vipper의 경우

마키 "내가 마키!"
Vipper "네 다음 아저씨"

~ 끝 ~



29
만남이 다른 게임이고
같이 한 게임이 ff일걸



31
>> 29
과연



33
그럼 2ch의 여고생 뭐 이런 것도 아저씨가 아니라 진짜 여고생 아님?



36
내 여동생도 한 남자와 인터넷으로 꽤나 오래 연락하던데
결국 안 만난거 같지만



38
즉, 우리들도 인터넷 게임을 하다보면...언젠가는



40
꿈과 희망이 있구나 FF14에는



41
"그럼 나도 마키할래"



43
우리들이 마키다!



44
게다가 이 남자 뭐 대단한 남자도 아니더만. 그냥 평범한 파견직 사원이던데



45
어떤 의미로는 복권 맞춘거나 다름 없어



46
오늘부터 온라인 게임한다!



47
가끔 게임하다 보이는 '연예인(정품)' 뭐 이딴 닉네임 쓰는 놈들도 의외로 진짜인지도 모르겠다

* 역주 : '명령하고 사회성 높은 성격'에 해당하는 리얼충(リア充, 리아주), 양캐(陽キャ, 요우캬)등의 표현은 '인싸'로, 다소 내성적이고 무리에 어울리는 것을 피곤해하는 성격인 음캐(陰キャ, 인캬)는 '아싸'로 하여 번역했습니다.



1
슬프다



6
진짜 수준 떨어진 느낌.

자조적인 컨셉이 사라졌어



8
공감
VIP판 같으면 인싸들이 좋아할 이벤트가 생기면 반대로 아싸들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스레드를 열어서 즐기곤 했지



9
여유가 없어진거지



10
예전에는 연령대가 비교적 높았기 때문에 각자의 실제 포지션보다도, 또 하나의 컨셉으로 즐기는 맛이 있었는데
이제는 저연련화 해서 유치하게 싸우게 된거지

즉, 자기가 지금 실제 반에서 어떤 포지션인지를 의식해서 쓰는 글들이 많음.



97
>> 10
VIP도 원래 저연령층 많았잖아



597
>> 10
예전에는 30대가 주류, 이제는 10 대 후반이나 될까? 그런 면이 분명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630
>> 597
지금도 30대 이상이 주 연령대라고



12
글쎄. 딱히 그 정도로 일부러 아싸 컨셉으로 노는 놈들 별로 없었던 거 같은데



15
>> 12
하지만 적어도 이제 '아싸'들을 대놓고 까는 놈들은 엄청나게 늘었지. 진지먹고.



29
>> 15
그건 진짜 슬프다.

사회의 밑바닥끼리 노는 느낌 좋아하는데



13
컨셉 잡고 자학하면, 그걸 또 우습게 보고 진지하게 위에서 깔아뭉개는 놈들 답 없다



16
>> 13
공감.

여유 없는 놈들 너무 많아



23
>> 13
이건 분명히 인터넷을 점점 재미없게 만드는 요인이다.

자조적인 분위기가 없어지고, 서로가 서로를 견제하고 있지.

연령층이 낮아져서 필사적으로 인기를 얻고 싶어하고 남보다 나아보이고 싶어하는 면이 참...



17
맞어. 자학 하는 글 하나 쓰면
그걸 정색 빨고 위에서 내려다 보는 눈으로 조언하는 놈들까지 나와.
농담이 안 통한다.

맞어.



28
어쩐지 묘하게 자존심 높은 놈들이 늘었어. 여유 없는 방향으로.



33
옛날의 2ch는 모두가 롤플레이에 몰입했었고

지금은 실생활의 연장 같은 측면이 강하다



36
근데 반대로 현실 아싸가 인터넷에서 인사인 척 하는 것도 뭐 즐길 뿐 아닌건가



41
최소한 익명 게시판 정도에서는 아싸든 왕따던 뭐 그런거 신경 안 쓰고 즐기면 그만일텐데...



48
이성을 잃은 중학생 같은거 개웃겨



51
남들 위에서 서지 않으면 기분이 풀리지 않기라도 하는 걸까



52
옛날에는 2ch를 하고 있는 일 그 자체가 아싸의 증명이었어
. 그래서 인싸인 척 할 수도 없었다고.

근데 지금은 뭐



55
인터넷에서 자학하는 컨셉 놀이 정도도 소화 못하는 여유없음은 도대체 뭐지



61 전차남 시절의 인터넷이 좋았다



283
>> 61
전차남 스레도 사실 거짓말 인증과 그에 대한 반론으로 꽤 과격해졌었지



66
점점 여유가 없어지고 있는 현대인들이 싫다



67
옛날에는 니트와 무직라는 바보를 연기하고 즐기는 맛이 있었는데, 이제는 여유가 없어져서 서로 잘난 척만 하기 때문



69
근데 솔직히 인터넷에서 인싸인 척 하는 놈, 혹시 내가 아싸처럼 보이지 않을까? 걱정하는 놈이 진짜 아싸들 아님?



73
자기 자신을 아싸라고 인정하지 못하는 놈들이 늘었다



78
다른 건 모르겠고, 다들 여유가 없어졌다는 것만큼은 진짜다



80
리아주(リア充)는 陽キャ(요우캬)로 완전히 대체됐구나. 사어가 됐네.



86
스마트폰으로 쉽게 2ch를 할 수 있잖아
여러 사람들이 오고 있으니...



88
일본이 쇠퇴하고 있으니까 어쩔 수 없다
불만이 있다면 아베한테 하라고



101
스마트폰에 의한 인터넷 확대 보급이 크고...
2010년대에는 인터넷 커뮤니티 자체가 맛이 가기도 했고



106
인터넷의 한계



131
어쨌든 여유들이 사라졌어. 지금 인터넷.



143
>> 131
남녀 노소 모두가 늙은 시어머니처럼 되어버렸구나



179
오타쿠들끼리 서로 잘난 체 하기 시작했군



180
인싸들도 인터넷을 많이 하게 되어서 그렇겠지
인터넷은 아싸들의 오아시스였는데 슬프다
1
뉴욕(CNN Business).

청바지를 세탁기로 빨지 말아라, '냉동'으로 세탁을 대신하지도 말아라. 지난 21일, 뉴욕 증권 거래소에 상장된
미국 리바이스의 찰스 V 버그 최고경영자(CEO)가 그런 조언을 했다.

그는 2014년 행사에서 그때 입고 있던 "리바이스 501"은 한번도 빤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21일 CNN 방송에서
그 청바지는 지난 10년간 지금까지도 여전히 세탁을 한 적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중략)

이날 상장을 축하하는 뉴욕 증권 거래소에서 입고 있던 청바지도 한번도 세탁하거나 냉동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3
짐승 같은 냄새가 날텐데



4
더러운 것도 자랑이냐



13
한달 안 빤 청바지도 난로 곁에 가니까 엄청난 냄새가 나던데. 바로 세탁함



23
땀 냄새 미쳤을텐데



24
얼리면 확실히 냄새가 사라지긴 하는데, 녹으면 바로 냄새남



25
곰팡이 번식은?



26
이런 놈이 10년간 안 빤 청바지를 입고 내 침대에 앉는다고 생각하면



33
세탁 안 하는 대신에 입은 채로 샤워한다고 하던가?



34
뒤집은 다음에 세탁한다고 들었는데



38
원래 작업복에 불과한 주제에 뭘 따지는거야?



14
냄새 무리
57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80
>> 579
예상대로의 결말 w



582
영국 차 재규어는 살짝 좀 글쎄? 했지만, 스바루는 확실히w



584
>> 579
람보르기니는 더 졸부 이미지인데...
BMW는 더 나쁜 이미지고...
재규어는 더 아저씨 이미지

스바루는 딱 저거!



593 스바루를 타면 오덕 아재 이미지인가, 스바루 딜러들도 힘들겠네 하고
생각했는데 스바루 딜러들도 저런 사람들이었다

60
미츠비시 중공업의 특허 처분 신청 = 위안부 소송 관련

< 사건겅위 >

위안부 소송을 둘러싸고 한국 대법원이 미츠비시 중공업에 배상을 명령

미츠비시 중공업, 배상 지불을 거부

한국 대법원, 원고가 미츠비시 중공업에 대한 자산 처분을 허가

미츠비시 중공업은 이미 한국에서 완전히 철수한 상태이기 때문에 한국 내에 처분할 것이 없음

한국 대법원, 특허의 압류 허용 (국제 특허법을 위반하는 판결)

미츠비시의 한국 내 특허 계약(및 국제 특허)는 싱가포르에 본점을 둔 은행에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내의 미츠비시 중공업 특허료는 압류하지 못함

원고 측은 지난달 28일, 미쓰비시 중공업의 한국 내 특허권을 처분하여 한국 내에서 자유롭게 사용해도 된다고 발표 후, 세계 각국의 기업과 특허 계약을 조정하여 그 특허료를 자신들의 배상금으로 징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67
>> 60
어떻게 특허 계약을 조정할건데 ( '· ω ·`)



122
>> 60
이건 법이고 뭐고 없는 거 아님?

773
[진짜?] 좋아하는 스시 재료로 알아보는 남자의 연봉 / "저소득 남자는 연어를 좋아해"

결혼적령기 여성이라면 분명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남자의 연봉". 그러나 그 외형만으로는 연봉을 판단하기 어렵고, 직접적으로 물었다가는 분명히 미움 받고 만다.

그렇다고 은연 중에 알아 볼 방법도 없으니 어쩌면 좋을까, 하고 생각하는 여자들을 위한 희소식! 한달에 초밥 집에서 무려 10만엔 이상을 사용하는 엘리트 샐러리맨 M씨(30대 남성)에 따르면, 간단히 "좋아하는 스시재료"만으로 남자의 연봉을 예상할 수 있다고!

뭐라고? 진짜냐?! 도대체 어떤 재료를 답하면 고연봉인거야? 궁금해서 자세히 묻자, 다음과 같이 자세히 재료별 연봉을 가르쳐주었다.

무직 : 참치
300만엔~ : 살몬(연어), 에비(새우) 아보카도 등의 재료
500만엔~ : 시오(소금) 레몬 이카(오징어) 등 소금 베이스 재료
800만엔~ : 니하마구리(삶은 백합조개), 아나고(붕장어), 고하다(전어) 등 에도마에(도쿄식) 재료를 사용한 요리
1000만엔~ : 우니(성게), 토로(참치 뱃살) 등의 고급 재료
수천만엔~ : 좋아하는 재료를 물어도 "주로 다니는 초밥집으로 대답"


...라는 것이었다. 솔직히 스시 재료만으로 남성의 연봉을 안다는 것도 웃기지만, 참치라도 대답하면 백수라고 생각한다는건가....

774
에 일단 백수는 아닌데 난 초밥에서 밥을 제일 좋아하는데...



785
>> 774
참치는 백수인데 토로는 100만엔 이상이라는건 기준이 뭔지 모르겠는데.



776
>> 773
나는 무직이기는 한데, 이거 저 기준이라면 무직이 제일 많을거 같은데



805
>> 773
일단 참치라고 말하면 고개를 젓는 여자를 거를 수 있겠구나



779
그 M씨의 바보 이론을 진지하게 믿는 사람이 바보.



782
좋아하는 재료를 묻는데 가게 이름을 말하는게 부자라고?



790
>> 782
"에도마에 스시라면 제가 아는 가게 중에 OO에 있는 XX가 맛있습니다" 라는 식으로 말하면 납득이 갈 수 있겠지.



786
오이(카파)도 다마고(계란)도 낫토도 예측 불가라니, 일단 안심했다

댐 카레

2ch VIP 개그 2019/02/24 16: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
유럽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냐 ( '· ω ·`)

독일 ■ 살충제와 야간 조명은 곤충에 대한 학대. 곤충을 법적으로 보호한다. 규제 법안

프랑스 ■ 학교 및 행정 기관에서「아버지」「어머니」라는 호칭을 폐지하고 「부모 1 (parent1)」 「부모 2 (parent2)」 라는 호칭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통과
■ 장기화 및 중대범죄화를 가속하는 시위의 영향으로 전년도에 비해 범죄 건수가 최소 500 배 이상 증가

이탈리아 ■ 백신은 자폐증의 원인이 된다고 하여 지금까지 의무화했던 예방 접종을 폐지

영국 ■ EU 이탈에 관한 데모로 치안이 크게 악화



54
>> 40
지나친 PC주의로 망조가 들렸다( '· ω ·`)
50 년 후 EU는 이슬람 국가로 이루어 질 듯



92
>> 40
프랑스에는 보호자에 해당하는 말이 없나? ( '· ω ·`)



124
>> 40
부모1, 부모2로 해봤자 편부모를 둔 자녀들은 여전히 고통 받을 뿐이다



134
>> 124
"야, 이 부모1 없는 놈아~" ( '· ω ·`)

사용자 삽입 이미지
60
2012 년 꽃가루 : 작년의 3 배
2013 년 꽃가루 : 작년의 3 배
2014 년 꽃가루 : 작년의 3 배
2015 년 꽃가루 : 작년의 1.5 배
2016 년 꽃가루 : 작년의 4 배
2017 년 꽃가루 : 작년의 6 배
2018 년 꽃가루 : 작년의 3 배
2019 년 꽃가루 : 작년의 6 배

올해는 2011 년 꽃가루 17496 배 비산 ( '· ω ·`)



77
>> 60
죽는다고 ( '; ω;`)



76
>> 60
꽃가루 알레르기가 없어도 즉사할 레벨 아니냐 ( '· ω ·`)

206
무기로 만들었을 때 가장 사용하기 좋은 알파벳은?



207
T겠지



208
L 아닐까. 잡기도 쉽고 던지면 돌아온 것 같고. 개조하면 총도 될 수 있고.



210
>> 206
FLT 정도 아닐까

J도 버리기는 아쉽지만 적에게 박히면 그 다음에 빼내는 수고가 필요할테니...



209
나는 Q로 싸워보고 싶다

LGBT들의 권리 요구는 곧잘 언론이나 매체를 통해 곧잘 접할 수 있지만

의외로 "대머리에게 권리를! 차별 반대!" 같은 주장은 본 적이 없다, 하고 글을 쓰자

"대머리는 권리보다 머리카락을 갖고 싶다" 라는 답이 돌아와서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