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리라쨩입니다. 무척 기쁜 소식입니다.

전파만세의 누적 블로그 방문자 수가 천만을 돌파했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한 것이 2006년이니, 정말
놀라울 만큼 시간이 빠르게 흘렀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운영하던 작은 커뮤니티에 하나둘씩 퍼나르던 2ch 번역 개그 게시물들이 그저 그렇게 휙휙 소모되어
버리는 것이 아까워서 블로그에 모아 본 것이 전파만세의 시작이었습니다.

1천 히트, 7777히트에 좋아라 하던 기억도 생생하고, 백만 히트를 하던 순간 너무나 감개무량하여 반쯤은
'힘들겠지' 라는 마음으로 천만 히트를 꿈꾸기도 했는데 정말로 그런 날이 오기는 오네요.

하루에도 수천 명이 방문해주시고, 글 하나 하나마다 수십개의 댓글이 달리며 열띈 호응을 해주시던
잘 나가던 시절(?)의 기억도 나고, 잦은 트래픽 초과에 어쩔 줄 몰라하며 백수 시절 블로그 운영비가
모자라 전전긍긍하던 때에 만원 이만원씩 후원금까지 쾌척해 주신 열성 방문자 분들의 응원도 기억
납니다.

또 언젠가 오프라인 서적 판매 행사에 참석했을 때도 그렇고, 가끔 일상 이야기(경마나 토토 등…)나
자잘한 헛소리에도 항상 즐거워해주시고 이런저런 루트로 응원해주신 분들께 언제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정말 좋은 기억이고, 이런 즐거운 기억을 가진 블로그는 생각보다 또 그리 흔치는 않으리란 자부심도
생깁니다. 어디 대형 포털에 노출 한번 안 되고 꾸준히 차곡차곡 쌓아온 누적 방문자 수이니까요!

사실은 그동안 몇 번이고 블로그를 접으려 생각했고, 이런저런 귀찮은 문제가 생길 때마다 이게 다 무슨
헛수고인가 그냥 다 관두자 하고 마음도 많이 먹었지만 어느덧 이런 날이 오네요. 어쩌면 이렇게 하나의
이정표를 세우고 나니 더욱 관두고자 하는 생각에 대한 위험이 높아졌는지도 모르겠지만.

여튼 그동안 전파만세를 방문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구요.

그리고 무엇보다 천만 히트 기념으로 블로그를 당분간 쉽니다.

완곡한 표현

2ch VIP 개그 2013/05/09 00:23
누나가 가발회사에 입사했다. 요새 연수를 받는 중인 듯 한데

강사가 "머리숱이 적은 분을 어떻게 부르면 좋을까요?" 하고 묻자, 지명받은 사람이
너무 긴장한 나머지 "모, 모발이 불편하신 분?" 하고 대답했다가 곧이어 "모발이 조금
허술하신 분?" 하고 정정했다고.

정답은 "두발로 고민이신 분" 이었다.

58
무조건 경원시 할 것이 아니라, 때로는 한번쯤 게이와도 해보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에 따라서는 단번에 그 맛에 빠지는 경우도 있고, 전혀 아픔을 못 느끼는 사람도 있다.
내 친구 중에 하나는 그거야말로 최고의 즐거움이라고 말했다.


66
>>58
친구 이야기라고 했지만 자기 이야기?



81
>>66
안타깝게도 나는 거기로는 못 느끼는 체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