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리라쨩입니다.

2006년 3월부터 시작한 이 블로그가 어느새 10년을 넘었습니다. (단순 게시물 백업을 넘어서 실제로 '운영'이라는 것을 한 시점으로 기준하면 아직도 한두달 남은 셈입니다만) 방문자 수도 1천만 히트가 넘었구요. 천 2백만을 향해 달리는 중입니다. 새삼 감개무량합니다. '열심히 하자!'라는 노력보다는 '그냥 냅둬...' 라는 게으름의 산물에 가깝지만 그래도 10년 넘는 기간 동안 꾸준히 이 블로그를 운영해 왔다는 사실에 조금은 자부심도 느낍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요 근 4~5년 전부터는 사실 블로그도 무척 뜸하게 운영했고, 딱히 돈 한푼 안 생기는(예전에는 구글 애드센스를 달았는데 그게 어느 시점부터 짤린데다, 이 블로그 스킨이나 DB 어딘가에 문제가 생긴건지 다른 광고 앱을 달려고 해도 스킨 오류라면서 안 달리더라구요) 블로그에 1년에 근 30만원 정도의 운영비도 사실은 좀 의미없는 돈낭비 아닌가 하는 생각에 부담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몇 번이나 닫을까, 닫을까 했는데 무엇이 그런지 모르겠지만 아까워서 그대로 운영은 해오고 있습니다.

이전도 몇 번이나 생각은 했는데 이 역시 DB 어딘가에 문제가 생긴건지 텍스트큐브로 마이그레이션 하다보면 오류도 뜨더라구요. 무엇보다 저 스스로 조금 적응이 잘 안되고. 그래서 그냥 꾸역꾸역 테터툴즈로 운영 중입니다. (덕분에 아직도 20세기의 유물 같은 스팸댓글들을 수동으로 지우고 있습니다...) 또 무엇보다 지금의 주소가 날아간다면 그건 그것대로 좀 이런저런 문제가 있을 것 같고. (그래서 진작부터 리라하우스 닷컴을 유도하긴 했는데 잘 안 되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해 오면서 참 많은 것들을 얻었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많은 분들을 알게 되었고, 이래저래 도움 주신 분들도 많고, 사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제 첫 직장도 이 블로그 덕분에 얻은 셈이었거든요. 아마 그런 것들 덕분에 닫을까 말까 하는 고민 속에서도 그냥 쭉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앞으로 몇 년이나 더 운영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 하고 생각해보면 고개가 갸우뚱 해집니다만, 적어도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분명히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새삼스럽지만, 그 감사함의 마음을 담아 짧게 글을 남겨보았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백화점에서 들은 이야기.

동일본 대지진 때, 백화점 건물도 꽤 심하게 흔들렸다고. 하지만 아무도 크게 놀라지는 않았다. 그런 가운데
한 점원의 손을 잡은 어떤 할머니.

"잘됐어, 나는 혼자야, 모두가 함께 죽으면 외롭지 않지"

그 이야기를 들은 점원의 마음은 아수라장이었다고.

811
스마트폰 형태의 권총이 개발, 파장이 주목되는 미국

미국 미네소타의 Ideal Conceal사가 개발, 지금은 특허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 총은 손바닥에 들어가는 크기의 2연식 총기로 생긴 것은 그야말로 스마트폰. 레이저 도트 사이트도 달려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deal Conceal사의 웹 사이트에서는 이 총이 스마트폰과 유사하기 때문에 일상 속에서도 다른 사람에게 들키지 않고 휴대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심플한 구조로 조작하기 쉽다고 홍보하고 있으며 가격은 395달러.

그러나 이에 대해 전 세계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테러리스트가 이용할 것이 분명하며, 아이디어로서는 재미있을지 모르지만 나쁜 사람이 가진 경우에는 최악으로, 앞으로는 누군가 주머니에서 휴대폰을 꺼내는 것만으로도 총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해야하지 않을까, 또 경찰관이 "총을 가지지 않은 상대"를 과잉진압 할 때의 변명이 될 수도 있다는 의견도.

전문가 역시 "경찰이 신문을 할 때 상대가 이 총으로 몰래 쏠 우려가 있다" 등의 경고를 보내기도.




818
카메라, 라이터 등 이런 형태의 페이크 건은 꽤 여러가지 있었던 것도 같고, 비판도 솔직히 새삼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표

2ch VIP 개그 2016/04/13 15: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상고객 "고객을 하느님처럼 모시라고!"

점원 "하느님, 제 소원을 들어주세요"

진상고객 "뭔데"

점원 "다시는 오지마라"


병원 대기실

간호사 "오늘은 XX 할아버지가 안 오시네요"

의사 "감기에 걸려서 병원에 못 온대"

영국 귀족

2ch VIP 개그 2016/04/04 01:15
한 영국 귀족 신사는 항상 팔꿈치가 다 헤진 낡은 곳을 입곤 했다.

누군가가 그에게 "당신의 신분과 소득이라면 최고급 정장을 얼마든지 새로 사 입을 수 있을텐데, 왜?" 하고 묻자 신사의 대답.


"나의 영지에서는 나를 모르는 사람이 없으니 옷차림은 아무래도 상관없다.
런던에서는 내가 누군지 아는 사람이 없으니 옷차림은 아무래도 상관없다.

결국 이 옷으로도 나는 충분하다"


터키 하니까 갑자기 생각났는데,

옛날에 퀴즈 프로그램에서 "볼링에서 스트라이크를 연속으로 3번 치는 것을 뭐라고 부를까요?"

라는 질문에 하야미 우유가 "우연!!!"이라고 답했었지.

똥파워

2ch VIP 개그 2016/04/04 01:02

똥이 마려울 때 인간의 힘은 정말로 엄청나다. 그 외의 모든 일이 아무래도 상관 없어진다.

여친에게 차여 슬플 때도 똥 마려울 때만큼은 전혀 슬프지 않다. 그냥 똥이 마려울 뿐.

3대 욕구라고 해도 똥은 그 위에 있다.

아무리 섹스를 하고 싶어도 똥이 심하게 마렵다면 어쩔 수 없잖아.

이 똥 파워로 무언가를 할 수 없을까 항상 생각하지만 딱히 좋은 생각이 나지 않는다.


미국의 인공지능 -> 결국에는 인류의 적이 된다.

일본의 인공지능 -> 결국에는 어느 별로 인기 없는 남자의 여자친구가 된다.


랭킹

니트나 히키코모리에게 하고 싶은 말은

자신이 지금까지 해 온 경럭을 되돌아 보라는 것.

재취업에 가장 중요한 것은 경험이다.

경험만 있으면 어디에선가는 고용될 수 있다.

그러니 자신이 지금까지 일한 적이 있는 것과 동일 업종에 초점에 맞춰 취업을 준비해야 된다.

그것만이 유일한 길이다


"자격증을 딴 이후에 새롭게 취업 활동을 한다" 라는 니트나 히키코모리들이 많지만

언어도단이다. 시간낭비다.

애초에 자격증을 따는데 걸리는 공백기만으로도 추가 부담이 된다.

그러니 니트나 히키코모리는

지금까지의 경력을 어떻게든 살려서 비슷한 업종에라도 한시라도 빨리 취업을 해라.

그것만이 사회 복귀의 유일한 방법이다.



* 역주 : 히키코모리나 니트가 아니더라도, 은퇴자 등 재취업을 희망하시는 분은 한번쯤 고민할만한 부분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