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에 해당되는 글 62건

  1. 2010/11/30 여동생 (52)
  2. 2010/11/30 경마의 전문가 (17)
  3. 2010/11/30 뒷조사의 기술 (11)
  4. 2010/11/30 기타노 다케시 군단 (25)
  5. 2010/11/30 무서운 이야기 (23)
  6. 2010/11/30 한국판「중2병 진단 테스트」 (49)
  7. 2010/11/30 격언 (26)
  8. 2010/11/30 2ch의 고정닉 (13)
  9. 2010/11/30 저주의 책 (11)
  10. 2010/11/30 유니폼 (16)
  11. 2010/11/27 공장 견학 (18)
  12. 2010/11/27 하이럭스 (24)
  13. 2010/11/26 전쟁에 관한 잡학 (95)

여동생

2ch VIP 개그 2010/11/30 20:25
어느 날, 회사 회식이 끝나고

「이제 들어갈께요」

하고 어머니에게 문자라도 보내려고 보니 휴대폰에 문자가 몇 통이나 와 있었다. 술 김에 어디 즉석만남
사이트에라도 가입했었나? 하고 생각하며 확인하자, 모두 여동생에서 온 문자였다.

내용은

「오빠 미안. 오빠 게임 하던거 세이브 파일을 덧씌워버렸어 >< 정말로 미안」 @16시
「정말로 일부러 그런거 아니야」 @17시
「미안해 정말로 미안해 응? 용서해줘」 @19시
「내가 오빠 하던 데까지 다시 복구시켜놓을테니까 용서해줘」 @21시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23시
 
뭐야 이거.

나야 옛날에 한번 깼던 게임이라서 별로「상관 없어」하고 답장했다. 그 때가 새벽 1시쯤.

아, 좀만 더 빨리 휴대폰 확인할걸 하고 후회하면서 귀가하자, 왠일로 여동생에 거실 테이블에 엎드려서 자고
있었다. 곁에 있던 어머니에게 사정을 듣자

「오빠 세이브 지웠다고 계속 미안하다고 사과 문자 보냈는데 답장이 있어야지. 답장이 없으니 분명히
   화났나보다 하면서 답장 기다리다 잠들었어」
 
계속 울다가 지쳐 잠들었다고. 나는 여동생 귓가에

「괜찮아 오빠 화 안 났어」

하고 상냥하게 속삭이고 토하고 잤다. 

평소 스스로를 경마 전문가라고 자처하던 친구. 나는 믿지 않았지만.

그런데 녀석이 레이스가 시작되기 직전, 산 마권을 찢어버렸다.

아, 이 놈 진짜 마꾼이다 하고 느꼈다.

경비 회사에서 조사 업무를 담당했던 친구네 엄마는 일종의 탐정이었다.

조사 대상의 전화 번호를 알아낼 때 사용하던 테크닉을 가르쳐 주었는데, 우선 조사 대상의 전화 번호를 아는
주변 인물에게 전화 번호를 가르쳐 달라고 부탁한다. 거절당하면

「그럼 앞에 네 자리 만이라도…」

하고 물고 늘어진다  그렇게 앞의 네 자리를 알아내면 그 상태로 다른 사람에게

「그럼 뒷자리 4자리수만이로도…」

하고 부탁해서 전화번호를 얻어낸다.

믿기 어려웠지만 그래서 몇 십 명의 전화번호를 캐냈다고.
 

방송인 기타노 다케시와 그의 라인으로 구성된 연예 집단 타케시 군단.

그 다케시 군단의 누군가가「저 이번에 이사합니다」라고 말하자, 다케시가「오 그래? 뭐 갖고 싶냐? 선물해줄께」
 
「세탁기가 있으면 좋을텐데. 아 그런데 아닙니다. 사주시다니요」

그런데 이사를 하고 얼마 후, 다케시로부터 정말로 택배가 도착했다. 설마……라고 생각하며, 뜯어보자, 거기에는
큰 대야와 빨래판이!

아∼ 당했다~ 라고 생각하며 껄껄 웃고 있노라니, 그 대야 밑에 봉투가 붙어 있었고, 그 안을 살펴보자
세탁기를 살 돈이 들어있었다.

그 답다.
10
밤에 혼자 컴퓨터 하다보면 갑자기 등 뒤에서 인기척이 느껴질 때가 있잖아?
뭐랄까, 유령이라도 있지 않나 무서워지고 말이야?

그런데 뒤돌아봤자 아무도 없지.
근데

위에 있어




11
>>10
그 말은 팬티가 훤히 들여다 보인단 말인가!

* 역주 : 가끔 2ch를 보다보면 깜짝 놀랄 정도로 일본 네티즌들이 한국의 마이너 인터넷 문화에 대해 제법 많이
           알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저런 일로 원하던 원치않던 상호 간의 교류가 있어서
           인지 아니면 소위 '동류'라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래는 그런 내용 중의 하나입니다.




170
한국판「중2병 진단 테스트」

·애니메이션「블리치」를 좋아한다
·애니메이션「페이트/스테이나이트」를 좋아한다. 또는 그 관련 게임을 좋아한다
·인수분해가 인생에 무슨 도움이 되는지 모른다
·'진짜 친구'를 갖고 싶다
·자신은 불행하다고 느낀다
·역사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나면「미국은 나쁘다」라고 말하기 시작한다
·샐러리맨은 나와는 맞지 않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
·별 의미는 없지만 근사하다고 생각되는 대사를 말하는 것이 즐겁다
·그 대사가 영어 혹은 일본어이거나, 대사의 일부에 섞여 있다
·인터넷에서 외국어를 섞어서 사용한다. 특히 영어, 일본어, 때로는 독일어
·뜻도 잘 모르면서 락이나 일본 음악을 듣고, 대중 가요를 듣는 사람들을 바보 취급한다
·자신의 취미가 최고이며, 타인의 취미는 무시하거나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 받아 들이고 싶지 않은 취미는 오타쿠 문화나 애니메이션 문화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도 오타쿠 문화 중 하나의 장르이다
·하지만 자신이 오타쿠는 아니라고 생각하므로, 오타쿠는 일단 까고 본다



 

386
>>170
중2병w

신조어「중 2병」이란 무엇일까?

최근 태어난 신조어「중 2병」이 화제다.「중 2병」이란「나는 다른 사람과 다르다」라는 생각을 갖는
중학교 2학년 무렵의 청소년들의 정신 상태를 완곡하게 부르는 말이다. 다른 유행어로 말하자면「자뻑」
(자신에게 넋을 잃는) 상태에 있는 것이다.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1003131241353323

격언

2ch VIP 개그 2010/11/30 18:48

생각을 조심하세요, 그것은 언젠가 말이 되니까
말을 조심하세요, 그것은 언젠가 행동이 되니까
행동을 조심하세요, 그것은 언젠가 습관이 되니까
습관을 조심하세요, 그것은 언젠가 성격이 되니까
성격을 조심하세요, 그것은 언젠가 운명이 되니까

마더 테레사

2ch의 고정닉

2ch VIP 개그 2010/11/30 18:47

2ch에서「갑자기 유명한 고정닉이 사라졌다!」

보통 다른 게시판이라면「요새 왜 OOO 안 오지? 질렸나?」,「해외 여행에서도 갔나?」식으로 생각하겠지만

2ch의 오토바이 게시판은 다르다!

「이상해!」
「얼마 전에 오프 모임 나갔던 놈 없어? 연락 해봐!」

와글와글 왁자지껄.
그리고 몇 주가 더 지난 후에야 그 관련 소식.

「OOO의 친구입니다. OOO는 O월 O일 국도 O호선 OO부근에서 별이 되었습니다.」

저주의 책

2ch VIP 개그 2010/11/30 18:40

저주의 책을 손에 넣었다.
거기에는 이렇게 써있었다.

「여기 쓰인대로, 순서 그대로 실행하면 저주가 이뤄지지만, 순서를 잘못하면 그 저주는 자신에게
   되돌아옵니다. 그런데도 실행하시겠습니까?」

물론이다. 나에게는 절대 허락할 수 없는 원수 같은 놈이 있다.
그래서 이 저주의 책까지 힘들게 손에 넣은 것이다.

나는 서둘러 저주의 책에 나온대로 실행하기 시작했다.


「1. 우선 처음, 눈을 감고 저주하고 싶은 상대의 얼굴을 떠올립니다」

놈의 얼굴은 잊고 싶어도 잊을 수가 없지.
좋아, 다음이다, 뭐라고 써있나, 나는 서둘러 다음 페이지를 넘겼다···

「2. 어떤 저주를 실행할 것인지를 떠올립니다」

생각나는 모든 고통을 계속 퍼부었다.
자, 다음이다.

「3. 마지막으로 눈을 뜹니다」

유니폼

2ch VIP 개그 2010/11/30 18:34

옛날 사원이 20여명 정도의 작은 회사에서 근무했다.

사장이 여사원들의 새 유니폼을 고민하던 차에, 잔업을 하고 있던 나에게 다가와

「네가 한번 골라 봐」하고 카탈로그를 가져왔다. 나는 장난인 줄 알고 제일 스커트 길이가 짧은
묘하게 업소 느낌이 나는 유니폼을 골랐다.

그런데 3개월 후, 사장이 정말로 그 유니폼을 도입했다. 당연히 여사원들로부터는 대야유의 목소리.
게다가 사장은

「이거 OOO(나)가 결정한거야」

하고 말한 바람에 그때부터 나는 여사원들에게 폭풍갈굼을 당했고 곧 몇 달 후 퇴직했다.

퇴직한지 몇 달 후, 사장이 나에게 사과를 하러왔다.
그 유니폼으로 바꾼 후 회사 실적이 굉장히 올랐다며w

공장 견학

2ch VIP 개그 2010/11/27 01:07
중국의 어떤 공장장이 미국의 공장을 시찰차 방문했다.

점심 때가 되어 싸이렌이 울리자, 공장 노동자들이 점심 식사를 하러 나왔다.

중국「큰일났습니다! 노동자들이 탈주하고 있습니다!」
미국「아니에요, 괜찮습니다. 다 돌아옵니다」
중국「정말입니까?」

이윽고 점심식사의 마지막을 고하는 싸이렌이 울리자 노동자들이 돌아왔다.

미국 「자 그런데 이 공작기계 말입니다만···」
중국 「아뇨, 공작기계보다, 저 싸이렌을 팔았으면 좋겠습니다」

하이럭스

2ch VIP 개그 2010/11/27 00:51
 

114
Top Gear의 Killing Toyota던가?
영국 TV프로그램에서 하이럭스의 튼튼함을 어필했었다



127
>>114

그 성능을 실증한 것이 03년 BBC TV 프로그램「탑 기어」에서 방영한 내구성 실험이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주행거리 30만 킬로 남짓의 1988년 모델 중고 하이럭스를 구입.
그것을 나무에 충돌시켜 5시간에 걸쳐 바다 속에 가라앉히고 높이 3미터에서 낙하시키고,
캠핑카를 위에서 떨어뜨리고, 프리패브 오두막에 돌진시키고 빌딩파괴용 철구를 부딪힌 다음
불을 질렀다. 그 위에 빌딩의 옥상에 실은 후 그 빌딩을 폭파파괴했다.

그 후 기왓조각과 돌더미 속에서 꺼낸 하이럭스는 부품 교환 없이도 또 달리기 시작했다.
수리에 필요했던 것은 해머와 렌치, 방수 스프레이 뿐이었다.

분명히 자동차판 AK47이다

1
뭐든지 좋아


 


3
월드컵 축구 결과 때문에 전쟁이 난 적 있다



8
전국시대, 상처를 똥으로 막는 치료법이 있었다


 


15
체첸인은 친척의 원수를 7대에 걸쳐서 뒤쫓아 복수하는 문화가 있기 때문에
러시아군은 얼굴을 기억할 수 없게, 얼굴을 숨기고 전쟁을 하고 있다


 



27
위로 향해 총을 쏘면 몇 분 후에 총알이 떨어져 내린다
중력으로 가속된 상태이기 때문에 맞으면 죽는다




36
>>27
실제로 축포를 쏜 바보 때문에 죽는 사람은 드물지 않다



49
전함 야마토가 격침된 것을 일본 국민들은 전쟁이 끝날 때까지 몰랐다




54
>>49
전함 야마토랑 무사시는 전쟁이 끝날 때까지 아예 그 존재를 몰랐던 거 아니었나?



58
>>49
야마토, 무사시의 건조는 초극비였으니까. 국민적으로 일본전함의 대표는 나가토 함.

그래서 무사시를 건조할 때 도크 주변을 대나무 밭으로 가린 바 있다


70
>>58
대나무밭을 재배하기 위해 종려나무가 무사시용으로 대량으로 팔린 탓에 물품이 부족해
사정을 모르는 경찰이 악질적인 사재기 사건으로서 수사를 시작하기도 했다




61
은근히 밀리터리 매니아 중에
「일본 전투기 제로센을「제로센」이라고 읽는 것은 실수. 전쟁 당시에는「레이센」이라고 불렸다」

라는 설이 있지만 전쟁 중의 신문에도 엄연히「제로센」이라는 표기가 있다



132
한 러시아 부대가 밤에 파수를 보던 중 추위를 참지 못하고 모닥불을 피웠다

전차 안에서




137
제 2차 세계대전 아프리카 전선에서는, 뜨거워진 전차의 장갑에서 요리하는 것이 유행했다


 


143
나치 독일에서는 전함 수준의 터무니없이 큰 전차를 만드는 것이 실제로 계획, 코드 네임이
붙기 직전까지 간 적이 있다.

그렇지만「근데 그거 다리를 건널 수가 없잖아?」라는 지적에 의해 곧 사라졌다


181
전함이나 항공 모함 등의 군함에는, 많은 돈(금 등)이 쌓여있다.
이것은 외지에 나갔을 때의 환금용




185
적지에서 대파 혹은 회수된 제로센의 제조번호를 보고
한 주에 대략 몇 대 정도가 제조되고 있는지, 일본의 재정상태까지도 당시 미국에 파악되고 있었다.



216
제 2차 세계대전까지의 보병 발포율은 약 20%

이것은「공격!」하고 명령을 해도 5명 중 1명 밖에 공격하지 않는다는 것


의외로 사람은 다른 사람을 좀처럼 죽이기 어렵다




382
>>216
그건 오류
정확하게는「자주적으로」공격할 수 있는 사람이 2할 
지휘관이 명령하면 대개 공격을 한다
다만 일부러 빗맞추는 사람이 많았다
그리고 기관총이나 바주카 등 지원화기는 거의 10할의 발포율을 갖고 있다.

근접전에서 총검으로 적을 죽이는 놈은 별로 없다
기본적으로 총으로 죽이려 하며(신병일수록 이 경향이 강하다)
그 이유는 찌를 때의 감각과 적의 반응이 상당히 싫기 때문이다





224
전함 비스마르크는 지금도 바다 바닥에 있다



271
전쟁 중의 일본 전함 주포 클래스의 거포는 현대에서는 사실상 로스트 테크놀로지.
모두 사람이 직접 수작업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물론 굳이 만들자면 만들 수 있지만 방대한 시간과 비용이 들기 때문에 비현실적이다.






356
흔히 투석기라고 번역되는 비행체사출공격기는, 실제로는 돌 이외에도 죽은 가축의 시체나 전염병으로 죽은
시체를 곧잘 날렸다.

이건 뭐 상식이려나?



444
세계 1차대전 당시 독일이 떠안은 어마어마한 배상금.

그것을 겨우 다 갚은 것은 2010년 10월이다.



514
정글 같은 곳에서 총격전을 하다보면 갑자기 아주 조용해지는 순간이 있다.

탄약 보급이나 부상자 구호 등을 하는 타이밍이 우연히 서로 겹치는 순간으로, 마치 휴식 시간처럼
총성이 멎지만 그 시간이 길어지면 미치는 사람이 종종 발생한다고 한다.



560
전투가 길어져, 비축해두었던 콩에서 싹이 나오자 러시아는 항복했다.

한편 진지를 점령한 일본군은 콩나물을 먹을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621
히틀러는 자살하지 않았더라도 어차피 그 3개월 후면 과로사 했을 것이다

라는 분석이 있다.



666
구소련의 군사 우주 스테이션, 알 마스에게는
미국의 인공위성이나 우주 스테이션을 공격하기 위한
23mm기관포가 탑재되어 있었다




726
메르세데스 벤츠의 그 사람 인(人) 자 같은 마크는, 전차 조준표의 흔적이다.

 




910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파괴한 소련군의 T-34 전차를 조사하자 해치가 바깥 쪽에서 용접되어 있었다.
포획한 T-34의 승무원이 나오지 않아 들여다보자 발이 전차 안에 묶여있었다.
죄수부대의 경우, 돌격하는 병사들에게 총을 2명당 1정만 지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