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4/24 지우개의 원리 (3)
  2. 2019/04/07 300엔 빼기 120엔은? (2)
584
지우개가 어떻게 글자를 지우는 것인지 지금도 잘 모르겠어. 나에게는 오컬트나 마찬가지.



586
>> 584
종이 섬유에 묻은 흑연을 지우개로 문질러 걷어내는거야



587
>> 584
연필로 종이에 쓴다는 것은 검은 분말(아연)을 묻힌다는 것.
지우개는 검은 분말을 고무의 마찰력으로 종이에서 볏겨내는 거야.

예시를 통해 설명하면 이런 느낌.

종이는 대지로서, 마치 무처럼 매장된 사람들(검은 분말)이 잔뜩 있다.
그곳을 향해 멀리서 거대한 트랙터가 큰 작동음을 울리며 다가온다.
대지에 묻힌 사람들은 도망도 못 가고 그 트랙터가 다가오는 것을 그저 가만히 바라만 볼 수 밖에 없다.
이윽고 트랙터는 대지에 묻힌 사람들을 그 회전하는 칼날로 흙더미채로 들어올려 조금씩 땅에서 사람들을 걷어낸다.

그리고 트랙터가 지나간 자리에는 산산조각난 사람들의 고깃덩이만이 널부러져 있다.

선생님 "지갑에 300엔을 가지고 있는 A 군이 120엔짜리 빵을 샀다. 자, 거스름돈은 얼마일까?"
학생 A "180 엔입니다"
선생님 "세상을 너무 쉽게 보는구나. 쉬워도 너무 쉽게! 에이잇! 잘 들어라. 네가 만약 100엔 동전 3개를 갖고 있다고 치자. 그럼 너는 120엔짜리 물건을 사는데 100엔 동전 3개를 꺼낸단 말이냐?"
학생 A "헉!"
학생 B "그, 그렇네요. 보통이라면 200엔만 꺼내겠죠. 즉 잔돈은 80엔..."
학생 C "자, 잠깐만요! 만약 100엔이 3개가 아니었다면? 10엔 돟전으로 300엔이 있는 것이라면...거스름돈 따위는...'없다'...인가요?"
선생님 "그래, 그거다. 갖고 있는 화폐가 기록되어 있지 않은 문제의 경우에는 답이 하나가 아니다! 또한 잔돈이라는 정의도 모호하다. 정말로 300엔을 꺼내는 바보 같은 손님이 있을 수도 있긴 하지. 300엔 모두를 받은 다음 120엔을 다시 잔돈으로 돌려주는 경우도 있을지 모른다. 이건 문제가 잘못이다. 문장에 오류가 있단 말이다! 보다 명확판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 그것은 교사든 무엇이든 마찬가지다. 그 누구도 절대적으로 옳은 말만 하고 살 수는 없다. '절대' 하며 단언할 수 있는 일 따위는 세상에 많지 않다....(먼산을 바라보며) 우선 모든 것에 의문을 가져라. 세상은 거짓말로 가득차 있다! 믿는 사람이 바보가 되는 일은 흔해빠진 일이다. 상황을 미루어 재단하기 전에 먼저 의문을 가져라! 어떤 사건이든 먼저 생각을 해라! 모두가 yes라고 할 때 no를 말해라! 알겠나!"
학생들 "예 알겠습니다!"
학생 D "헉?! 이것은...지금 선생님의 말씀까지 의심해야 하는 것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