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와 일본

2ch VIP 개그 2018/05/23 09:04
1961년 재즈 드러머 아트 블레키의 그룹 '재즈 메신저'가 처음으로 일본 땅을 밟았던 무렵, 일본에서는 '대 재즈 붐'이 일어났습니다, 엄청난 환영인파에 가장 놀란 것은 그들 본인이었습니다.

당시 공항에는 열광적인 팬들이 운집하여 블레키 일행을 맞이 했습니다.

"우리 비행기에 누구 엄청난 VIP라도 타고 있었나?" 싶을 정도의 놀라운 인파가 공항에서 대기 중이었는데, 그 모두가 자신들을 마중나온 것이라는 것을 안 블래키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팬 한 사람이 블래키에게 쭈뼛쭈뼛 다가와 이렇게 말했습니다.

열성팬 "미스터 블래키, 부탁이 있습니다"
블래키 "네 말씀하세요"
열성팬 "저와 사진 한장 찍어주시지 않겠습니까"
블래키 "진짜로?"
열성팬 "물론입니다. 꼭 부탁 드립니다"
블래키 "저는 흑인입니다. 함께 찍어도 좋을런지..."
열성팬 "꼭 부탁 드립니다. 기념하고 싶습니다"
블래키 "정말로?"

블래키는 몰랐습니다.
일본에는 흑인을 차별하는 저열한 문화가 없다는 사실을...
같은 인간을 "피부가 검다"라는 이유만으로 폄하하는 인간 따위는 없다는 사실을...

그때 블래키는 처음 알았습니다.

이 나라 사람들은 흑인을 차별하지 않는다.
이 나라 사람들은 정말 자신의 연주를 듣고 싶어한다.
이 나라 사람들은 자신의 연주를 사랑하고 진심으로 자신들을 존경한다는 사실을.

국적도 인종도 전혀 다른 일본인이 자신들의 음악을 칭찬 해주고 있다...

당시 아트 블래키는 재즈씬의 슈퍼 스타였습니다. 그런 블래키도 정작 미국에서는 노골적인 인종차별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아트 블래키는 귀국을 앞두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했지만, 일본만큼 내 마음에 강한 인상을 남긴 나라는 없다, 그것은 연주를 듣는 태도는 물론이거니와 아프리카를 제외한 세계 여러 나라 중 일본만이 우리를 인간으로 환영해주었다. 인간으로서! 그게 가장 기뻤다"

이후 일본에 큰 호감을 가진 블래키는 일본 여성과 결혼을 하고, 이후 죽을 날까지 일본에 자주 들러 많은 공연을 했던 것입니다.


* 역주 : 오글오글..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46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자속 2018/05/28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자랑으로는 이 외에도 [사계절]과 [주민등록시스템]이라는 [고유]의 관념이 있습니다^^

  2. ㅂㅁㅋ 2018/06/02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에 반전을 기대했는데 반전이 없는게 반전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