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이때부터 일본의 몰락이 시작됐다...



109
원세그(역주:일본판 DMB)는 TV를 중요시한 아이디어였지만 사실상 실패한 셈이야. 나름 획기적이었는데



303
일본이 만들 수 없었던 것은 iphone 하드웨어가 아닌 iOS야.
일본이 정말 후진국인 부분은 소프트웨어라고.
장인정신이니 뭐니 하면서 하드웨어를 중시하지만, 딱 거기까지만 아는 국민성이 이미 후진거라고.



338
>> 303
딱 한 번이라도 iOS를 써보면 아무리 싫어도 그 완성도는 이해가 갈텐데 왜 그 당연한걸 모를까

이과생들이 현장의 중심이 되어서 그런걸까. 당장 TV 리모컨만 봐도 일본 제품의 완성도는 치명적이야



5
도코모였던가? 아이폰 수요를 무시하고 버티다가 결국 업계 점유율 다 뺏긴...



33
>> 5
근데 그건 애플 측의 요구가 좀 과도하긴 했었어



122
>> 5
바보 같은 사장이 아이폰에 도코모 로고를 박으라고 하고, 윈세그 같은 기능을 넣으라는 등 온갖 헛소리 하다가
애플에 문전박대 당함w



283
>> 5
도코모가 안 판게 아니라 못 판거야.
아이폰에 도코모 로고나 이상한 기능을 자꾸 넣으려고 해서 애플 측이 폭발한거.
손정의는 그런거 없어서 소프트뱅크로 발매.



50
iPhone이나 google이 없었으면 아마 아직도 클라우드 드라이브 월액 500엔, 번역 앱 월정액 350 엔 뭐 이딴 식으로 돈 받아먹었을걸.

서비스의 질도 후진데 요금만 터무니 없이 비싼건 일본 기업의 특징.

감사합니다.아메리카.



57
>> 50
이건 공감.



704
>> 50
EZ Walk 같은건 진짜...



265
>> 50
그래.
그때 그 시절에는 테트리스 어플을 하느라고 매달 수백엔을 쓸 필요가 있었다고. 바보처럼.



59
근데 원래 작은 기기에 이런저런 기능을 부여해서 고가치 상품으로 만드는건 일본이 잘하던 영역 아니었냐
그게 어쩌다 이렇게 됐을꼬



64
>> 59
플랫포머가 되지 못한 시점에서 이미 승부는 갈린거지.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47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 2020/01/04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짓을 하지 말아야 했는데, 난 그 사실을 몰랐어~

  2. 지나가다 2020/01/06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문중 제일 공감가는게 소프트웨어 개발 능력이 현저하게 떨어집니다.

    일본은....

    업계사람인데.. 일본과 같이 일하거나 일본에서 일했던 사람을 데려와 일하던가
    일본에서 일한 사람과 얘기해보거나
    할일이 꽤 있는데

    여긴 답이 없어요...

    사실 한국도 전반적으로 보면 문제가 있는데 일본을 보면.. 우린 별 문제도 아니구나 싶을 정도

    일본은 대기업조차 프로그램 도 그냥 사람 뽑아서 시키면 되는 일중 하나로 봄
    전문성 따윈 신경안씀

    실제 프로그램하나도 안해본 문과 신입을 뽑아서 개발 맡기는걸 몇번을 봤음.
    그럼 언어책 펴놓고 끼워맞추기하고 있는 사람하고 일을 하라니까
    api 의 개념도 없고 그게 왜 필요한지 묻는 사람과 일해야 하는 일이 허다함
    일본에선 대기업인데도 그런식..

    그렇다보니 우선 돌아만 가면 성공.

    개발이란게 돌아만 가면 성공인건.. 게임에서나 통하지.. 사람이 사용하는 어플은 유지보수와 개선이 필수인데 그걸 할수가 없음.. 돌아만 가게 만들어서 뭘 건들면 어찌될지 개발자도 모르는걸 뭔수로

    대표적인데 니코니코 쪽. 어찌 돌아는 가는데 개선이 불가능한 시스템. ㅎ

    업데이트를 하려면 그냥 새로운걸 만드는게 싼 시스템...

    이게 일본임.

    게임업계에서조차 이게 꽤 심한편.. 게임은 그나마 매번 새로 만들어도 되니까 일본이 강세를 띈거...

    정말 최악의 최악을 달리는게 일본의 소프트업계임..
    과장을 살짝 보테서 요즘들어 조금 변하긴 했는데.. 그게 다 한국 개발인력들이 일본에 가서 버티면서 엉망인 시스템을 조금이라도 바꿔서.. 가 아닐까 싶을정도

    일본을 이해하려면.. 예시를 하나 들자면

    아직도 대기업의 재무 회계를 다루는 팀에서 엑셀을 쓰면 수기로 계산하라고 혼나는게 일본임.

    실제 업무를 안다면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짐
    엑셀로 한명이 하루안에 가능한일을 수기로 3명이 이틀동안 검수하는 일이 벌어짐.

    모든 서류가 아직도 인트라넷이 아닌 수기로 결제받고 입력받아서 진행됨.

    공무원 사회부터 은행 모두가...

    서버에 누가 뭘 어떻게 얼마를 기록만 하면 끝나는 일을
    서류로 받아서 서류로 넘기고 서류안에만 남는일이 아직도 벌어지는게 일본임

    그렇게 수기로 받은 서류 처리를 자동화 하자 라는 프로젝트를 본적이 있는데..
    난 그 값을 DB에 저장하는줄 알았는데.
    서류 관리 그대로 하고.. 그 서류를 캡쳐떠서 저장하는 시스템을 만들었음.. 얘네는...
    그럼 최소 검색이라도 해서 원하는 서류를 찾을수 있게라도 해야할거 아냐..
    .... 그걸 하긴 했는데 서류 보고 일일이 기입해야됨...

    그래서 원래대로 서류 작업 다하고 캡쳐해서 기록하는 추가작업까지 일이 두배로 늘어나는 멋진 자동화 효과.....

    ... 그럼 나중에 필요한 서류 필요하면 최소 기입한 스캔폰이라도 쓸까 싶었는데.
    어차피 수기로 작업하다보니 그냥 수기로 작업한거 뒤져보는게 편하다고 안씀.

    일본은 이런짓을 하는 나라임...

    어느 특정회사가 아니라 여러 회사에서.

    개발이란건 결국 사람 싸움이라 각각 회사에서 배우고 실력을 키우고 그런 사람이 필요한곳에서 또 그 사람을 뽑아서 더 어려운일을 맡기고 배우고
    이렇게 인력을 키울수 있는 시스템이어야 하는데
    일본은 전반적으로 이런 시스템이 된 회사가 극 소수라...
    현재에 와선 답이 안나오는 상황...

    어떻게 만든 시스템도 사용자가 사용해야 발전하고 개선되며 그에 따라 개발팀도 그걸 대처하며 실력이 늘어야 하는데.
    사용자도 시스템을 안씀...

    누군가가 환경을 개선해야지! 해도..
    사용자 와 갑들의 눈이 낮아서 제대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선 초기 투자비용이 조금이나마 더 드는데.. 그래도 미래가 더 좋으니 그걸 하자고 선택할 눈을 가진 갑 자체가 없는 환경.

  3. ㅇㅇ 2020/01/06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아이폰 없었으면 월정액 얼마 얘기는 한국이랑 하는얘기가 똑같은듯ㅋㅋ

  4. 11 2020/03/25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IT쪽은 일본이 뒤처져 있군요. 위에 분의 말씀하신 일본의 상황이 2000년대 초반 한국 상황이었죠. 확실히 일본은 아날로그는 강해도 디지털은 약한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