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
중국의 일제 전자제품에 대한 평가

부품의 품질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너무 비싸고 혁신이 결여되어 있다. 소비자의 니즈를 무시하는 경향이, 고부가가치 제품에 대한 환상으로 이어져 고성능 부품을 모아놓은 쓰레기 완제품으로 완성된다. 결국 성능이나 사용감은 뒷전이 되어 언젠가 일본의 제조업은 우리 중국의 부품 하청업체로 근근히 살아남게 될 것이다.

어때 ( '· ω ·`)



168
>> 138
정확하다 ( '· ω ·`)



161
>> 138
> 혁신이 결여되어 있다. 소비의 니즈를 무시하는 경향

이거다



174
중국도 딱히 제품에 대해선 뭐라고 할 수 없잖아. 결국 대만이 제일 완성도 있지 않나 ( '· ω ·`)



202
중국이 일본을 무시할 입장인가는 떠나서... 어쨌든 이미 일본의 가전제품 업체는 꽤 중국에 팔렸다. 샤프는 기업 통째로 홍하이(일단은 대만 기업이지만 중국과의 연관성이 엄청 높은 업체)에 팔렸고, 도시바 백색가전 사업도 중국 메이디에 팔렸고, 도시바 TV사업은 중국의 하이센스에 팔렸고, 후지쯔 PC사업과 NEC의 PC사업도 레노버에 팔렸고 기타 등등 ( '· ω ·`)



54
>>138
휴대폰으로 생각해보면 바로 감이 온다
603
애니메이션 감독 다카하타 이사오 장례식

미야자키 하야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미노 요시유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시이 마모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사이시 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마다 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와이 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6
>> 603
오시이 ...



606
장례식에서도 오시이는 편하게 입었구나...



690
>> 603
개그 듀오 오기야하기의 오기도, 같은 개그맨 장례식 때 소탈한 모습이 좋다는 말에, 그냥 평범한 사복으로 갔더니 주변 사람들 전부가 상복이었던거지.



702
>> 603
아무리 그래도 청바지라니 ,, 이건 좀 상식 이하 아닌가?

재능 있다고 뭐든지 용서된다는건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



645
>> 603
저런건 상식이 없는거지



757
>> 645
아무도 오시이 마모루에게 상식 따위 바라지 않는다...



730
오시이 감독이 사회성은 별로 없는 사람인가?



732
별로 없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없다고 생각한다 > 오시이의 사회성



609
근데 작가나 예술가라는 직업 자체가, 대체적으로 대인관계나 사회의 기준을 무시하는 일종의 사회성 장애가 더 유리한 직업 아닌가 싶다
1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고 쳤습니다..."
>
> 실수로 미트소스 파스타를 87개나 발주해버렸습니다...
> 그런 이유로 저희 지점에서는 미트소스 파스타를 강~력히 추천 드립니다
> 부디, 부디 잘 부탁 드립니다 398엔
>
> "미트소스 파스타 맛있어요..."
> "부탁 드립니다..."



197
>> 136
가격 동결인가 w



137
>> 136
뭐 이런 건 괜찮아.
실수를 한 놈만 가차없이 패널티 준다면.



180
>> 136
이런 일러스트를 그릴 틈이 있으면 주문이나 제대로 체크하라고



266
>> 136
일러스트를 그리고 코팅까지 한거?



512
>> 136
아직도 이런 식의 "주문 실수 마케팅" 따위로 팔아먹을 생각을 하는 무능한 경영자. 유행 다 지나갔는데 아직도 하고 있다는게 제일 한심.



414
>> 136
실수 아닐걸. 수치 입력 실수에 대한 예방조치가 시스템에 아예 내장되어 있을텐데 저런 얕은 수를 쓰다니



418
>> 414
편의점에서 일한 적 있어? 아니면 그 비슷한 일을 해본 경험이라도?

마케팅이라고 의심하지만, 상식적인 차원에서 유통 기한이 짧은 제품을 대량으로 주문할 이유는 없을 거 같은데..



419
>> 418
그래서 뭐 어쩌라고? ? ?



425
>> 419
그냥 경고 시스템 같은 건 그냥 못 보고 지나칠 수도 있는 거라고.

여기까지 말해줘야 이해를 하냐, 너 머리 나쁘구나



483
>> 425
( '· ∀ ·`) 헤



498
>> 425
아무리 좋은 시스템도 너처럼 머리 나쁜 사람한테는 쓸모 없겠구나, 그래. 잘 알고 있구만w
346
여자가 이해할 수 없는 '남자들의 우정 "랭킹

1위 함께 있는데 별 대화가 없다.
- "어색하지 않아?"
- "서로 대화도 안 할 거면 왜 같이 있는거야?"


2위 서로의 생일이나 집을 모른다
- "그런 기본적인 프로필도 모를 수가 있어?"


3위 오랜만의 재회라도, 아무리 즐거웠어도 헤어짐의 아쉬움 따위는 일체 없다
- "무슨 매일 만나는 사람들의 헤어짐 같았다"
- "화가 난 건가, 싶을 정도로 매정하다"


4위 메신저나 전화로 수다를 잘 떨지 않는다. 휴대폰을 정확히 만남을 위해서만 사용하는 것 같다.
- "그래도 만나면 마음이 통하는 것 같아서 부럽다"
-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인데도, 오랜만이야, 오늘 한가해? 마실까? 7시에 저번에 거기서 보자, 끝. 이더라. 대단해"


5위 아무리 사이가 좋은 친구라도 연애 고민 따위는 하지 않는다
- "일체의 상담없이 대화를 풀어가는게 놀라웠다"



354
학창 시절부터 친한 친구들이 몇 명 있지만, 주소도 생일도 모르고 그냥 가끔 메신저로 연락해서 술이나 마시던가 놀러가거나 한다.


355
친구네 놀러 가서도 딱히 별 말 없이 그냥 소파에서 뒹굴거리는 그 시간은 정말 좋다

재즈와 일본

5ch VIP 개그 2018/05/23 09:04
1961년 재즈 드러머 아트 블레키의 그룹 '재즈 메신저'가 처음으로 일본 땅을 밟았던 무렵, 일본에서는 '대 재즈 붐'이 일어났습니다, 엄청난 환영인파에 가장 놀란 것은 그들 본인이었습니다.

당시 공항에는 열광적인 팬들이 운집하여 블레키 일행을 맞이 했습니다.

"우리 비행기에 누구 엄청난 VIP라도 타고 있었나?" 싶을 정도의 놀라운 인파가 공항에서 대기 중이었는데, 그 모두가 자신들을 마중나온 것이라는 것을 안 블래키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팬 한 사람이 블래키에게 쭈뼛쭈뼛 다가와 이렇게 말했습니다.

열성팬 "미스터 블래키, 부탁이 있습니다"
블래키 "네 말씀하세요"
열성팬 "저와 사진 한장 찍어주시지 않겠습니까"
블래키 "진짜로?"
열성팬 "물론입니다. 꼭 부탁 드립니다"
블래키 "저는 흑인입니다. 함께 찍어도 좋을런지..."
열성팬 "꼭 부탁 드립니다. 기념하고 싶습니다"
블래키 "정말로?"

블래키는 몰랐습니다.
일본에는 흑인을 차별하는 저열한 문화가 없다는 사실을...
같은 인간을 "피부가 검다"라는 이유만으로 폄하하는 인간 따위는 없다는 사실을...

그때 블래키는 처음 알았습니다.

이 나라 사람들은 흑인을 차별하지 않는다.
이 나라 사람들은 정말 자신의 연주를 듣고 싶어한다.
이 나라 사람들은 자신의 연주를 사랑하고 진심으로 자신들을 존경한다는 사실을.

국적도 인종도 전혀 다른 일본인이 자신들의 음악을 칭찬 해주고 있다...

당시 아트 블래키는 재즈씬의 슈퍼 스타였습니다. 그런 블래키도 정작 미국에서는 노골적인 인종차별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아트 블래키는 귀국을 앞두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했지만, 일본만큼 내 마음에 강한 인상을 남긴 나라는 없다, 그것은 연주를 듣는 태도는 물론이거니와 아프리카를 제외한 세계 여러 나라 중 일본만이 우리를 인간으로 환영해주었다. 인간으로서! 그게 가장 기뻤다"

이후 일본에 큰 호감을 가진 블래키는 일본 여성과 결혼을 하고, 이후 죽을 날까지 일본에 자주 들러 많은 공연을 했던 것입니다.


* 역주 : 오글오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