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절체절명의 위기! 표범이 다수의 사자에 둘러싸이다!



(생략)
이달 초 켈리 씨는 보호 구역의 남쪽에서 휴식 중이던 사자무리(프라이드)를 시찰하던 중 수풀 속을 거닐던 암컷 표범 한 마리를 발견했다.

표범이 배를 보이는 복종의 자세를 취하자, 사자 무리는 전의를 상실한 채...

(생략)



4
개는 항복의 자세 맞는데, 고양이과는 공격 자세 아님?



123
>> 4
이노키 "아아 그건 잘 알지"




* 역주 : 전 일본 프로레슬러 안토니오 이노키는 무하마드 알리와의 이종격투기 싸움에서 시종일관 누워서 경기를 진행한 전력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7
>> 4
고양이 키우는 놈은 알지. 무심코 배를 만졌다가는...



90
>> 4
적에게 배를 보이는 것은 상당히 위험한 행동. 복종 맞어



6
커다란 고양이



11
귀여운데



12
이건 항복이 아니라 가까이 오면 할퀼 것이라는 경고다.

출처는 내 고양이.



19
누워서 뒹굴대는건 복종이나 아양이 아니라, 고양이과 동물들이 곧잘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한 행동.

실제로 싸움 도중의 고양이도 종종 취하는 자세다.



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27
>> 23
아저씨냐w



111
>> 23
난로 앞에서 폭풍수면인가



25
그럼 만약 인간이 사자에게 습격당하면 누워서 배 보이면 살아날 수 있음?



34
>> 25
우선 목을 노립니다



92
>> 25
해보면 알 수 있지

54
살아남는게 승자이기 때문에



110
같은 고양이 과니까 사이좋게 지내라



121
표범 "크큭, 오늘은 이쯤 해두자고"



165
이런 것을 비굴하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

자기 생명이 위험에 처해서 필사적으로 살아남으려는 행동이니까



168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9
나도 깡패들에게 뒷골목으로 끌려갔을 때 팬티 한장에 무릎 꿇고 용서받은 적이 있지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47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9/13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읽다가 막줄보고 숙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