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로 교사

5ch VIP 개그 2008/09/26 12:38
영어수업

학생    「My pen is big」
여교사 「be동사가 빠졌잖아!」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207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아 2008/09/26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순간 뭐지.. 하다가 이해했다...

  2. 김사장 2008/09/26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

  3. 2008/09/26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완벽한 문장인데..뭐가 빠졌지..? 하다 헉 !

  4. 그냥 2008/09/26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띄어쓰기에 유의해야 겠군요 ㅋㅋㅋ

  5. roid 2008/09/26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어

  6. 모에스트로 2008/09/26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겨우 이해했네..ㅎㅎ

  7. 꿀꿀이 2008/09/26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하는데 약 3초.... 푸헉... 여교사님... 자제 좀....

  8. L 2008/09/26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이해 못한 1ㅅ
    저게 왜 에로죠??

  9. 치즈크래커 2008/09/26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 헐헐헐..

    선생님 살포시 옆에 누워도 될까여...

  10. ㅁㄴㅇㄹ 2008/09/26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 무슨 수업을 하고 있던 거야....ㄷㄷ

  11. 꼬마 2008/09/26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점수가 안습인 나는 약 20초 고민해서 이해. (...서럽다.)

  12. 켄작 2008/09/26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지 직업 앞에 여 가 붙으면 에로에로한 느낌이 드는건 내가 막장이라는 것인가...

  13. 김노숙 2008/09/26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pen is stronger than the sword. ㅇㅇ..

  14. Robeminote 2008/09/26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뭐..........

  15. Akaeru 2008/09/27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처음에 영어교사가 be동사에는 is,was같은것은 포함되지 않고 be라고 무조건 얘기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영어교사가 be동사 = be, be동사 ≠is 라고 알고있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제목을 보고 댓글을 보니 엄청난..

  16. 쥬스군 2008/09/27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my pen is big ㅋㅋㅋㅋ
    댓글로 이해하고 나니 뭔가 엄청나다 ㅋㅋ

  17. 창성운 2008/09/27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고자라니!

  18. c 2008/09/28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r pen is big. (아아...)

  19. 리프 2008/09/28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고팠으면 그렇게 들렸을까... ㅋㅋㅋㅋㅋ

    이해하는 시간이 길었던만큼 간만에 재밌게 웃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 라파군 2008/10/01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중얼거려보다가 무슨 뜻인지 알았다...

  21. 지나가는 인 2008/10/20 0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만 실제 penis의 발음은 피너스에 가깝습니다.

  22. 마멜이 2009/07/03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글보고 눈치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