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설날에

친척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엄마   「정말 감사합니다」





38
나를 향해

엄마「진절머리가 난다, 진짜 니 부모님 얼굴을 한번 보고 싶어」





49
남자친구를 데려왔는데

어머니 「어머 이 사람이니? 못 생겼는데?」
 




52
만화 원피스를 보고 있는 동생에게

엄마「또 서커스 보는거야? 그렇게 재밌니?」
 

「스」 만 맞았어요 엄마
 




54
일러스트레이터를 목표로 하던 시절, 슬럼프에 빠진 나를 향해

「눈 앞에 넘을 수 없는 벽이 나타나면, 그 벽에 그림을 그려」





56
>>54
그거 좋다




182
>>54
울었다





57
12월 27일, 고향 집에 내려간다고 문자를 보냈다


답장
「우리 집은 OO에 맞춰 27일에 크리스마스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케이크랑 이것저것 사놓고 기다리고 있을께 V」




102
「너는 왜 그렇게 구두를 사대는거야, 너는 지네냐」
 



117
「이번 달에 전기세 1만 8000엔 나왔어」
 하고 문자를 보내자
 

「뭐 땜에 전기세가 그렇게 많이 나와?
   너 전기 먹냐?」
 

어머니 귀여워요





118
>>117
웃기다wwwww




131
어머니「너는 강 아래에서 주워 온 아이니까」
 

다리 아래겠지···공간적으로 생각해···




133
>>131
웃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27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스카베 2009/08/11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뭐 이중에 몇몇은 들어봄

  2. 기억상실 2009/08/11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1등이라...
    >>2등이군요...

  3. 222 2009/08/11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 거기 가서 그거 하게 그 뭐냐 저것 좀 가져와라"
    대명사가 어휘의 2할 이상을 차지하는

  4. 아스나리카 2009/08/11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네 ㅋㅋㅋ어머니들 다들 귀여우신 것 같아요ㅋㅋㅋㅋㅋㅋ

  5. ㄴㅇㄹ 2009/08/11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산견 강아지보고 풍산개새x라고 하셨던 저희 어머님..

  6. 가람 2009/08/11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는 지네냐 ㅋㅋㅋㅋㅋㅋ

    천재다ㅋㅋㅋㅋㅋㅋ

  7. 미소녀 2009/08/12 0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는 왜 그렇게 구두를 사대는거야, 너는 지네냐」
    아... 나중에 딸을 낳는다면 써먹고 싶은 명대사예요.
    미래의 딸이 구두를 좋아하면 좋겠는데

    • 밀리 2009/08/12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가던 지네 한 마리 움찔하고 갑니다ㅠㅠ
      하지만 구두는 여자의 프라이드, 패션의 궁극이란 말입니다;ㅁ;

    • 111 2009/08/12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값싼 프라이드군요.. 아 값싸진 않나..

    • Gendoh 2009/08/13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지... 남녀 막론하고.

    • 여자애 2009/08/22 2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111/ 남의 프라이드라는 걸 그렇게 치부하는 님의 프라이드는 대체 뭔가요ㅋㅋㅋㅋㅋㅋ

    • 배리어 2012/03/20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애// 제가 111님은 아니지만 저의 프라이드라면 역시 대우입니다

  8. 김득구 2009/08/12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앞에 넘을 수 없는 벽이 나타나면, 그 벽에 그림을 그려」
    이 얼마나 용자스러운 대사입니까.. 만화 좀 보셨을법한 어머니네요.

  9. 작은앙마 2009/08/12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네.. 모 만화에서 본 대사인데..

    그건 그렇고..


    38// ... 친부모가 아닌.....흠흠..

  10. -_- 2009/08/12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지만 슈어홀릭;;인 저도 지네에는 깜짝 놀라고 갑니다 -_-

  11. Morgoth 2009/08/12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17년 살아오면서 가장 깜짝놀라고 당황했던말이......


















    어머니 " 너, 딸쳤냐?"
    나 " !!!!!!!!!!!!!!!!!!!!!!!!!!!!!!"

  12. Suu 2009/08/12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31의 어머니는 해녀, 혹은 잠수부시군요..

  13. 꿈은사도 2009/08/13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배돈은 엄마가 관리해둘께.

  14. 작은앙마 2009/08/13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듯..

    일본말로도
    다리(몸 아래 달려있는 두 막대기)

    다리(강이나 하천을 건널때 쓰는 건축물)
    가 동음이의어 인가요?

    • 코끼리엘리사 2009/08/13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시'와 '하시'로 비슷한 발음이긴 한데
      비슷하게 활용하는지는 모르겠네요.

    • 작은앙마 2009/08/13 1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그정도면.. 꽤 비슷하군요.... 흐음..

      역시 -_- 언어가 비슷한 줄을 타고가서 만들어진게 일본어인가...
      모음도 똑같은것이....

      언어의 유래나 목표 찾아가는것 해볼때 보면..

      저런식으로 따라가긴 하더군요.....음..

  15. 진토 2009/08/15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나랑 너랑은 가족이 아니지만 너희들(애x3)은 같은 다리에서 주워왔으니까 가족이야
    우리들 !!!!!!!!!!!!!!!!!!!!

  16. 쿨녀 2009/12/03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배아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쿠ㅜ

  17. 미구구나 2021/01/17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 align="center"><a href="https://choicealba.co.kr" target="_blank">밤알바</a> -밤알바</p>
    <p align="center"><a href="https://choicealba.co.kr" target="_blank">유흥알바</a> -유흥알바</p>
    <p align="center"><a href="https://choicealba.co.kr" target="_blank">업소알바</a> -업소알바</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