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

2ch VIP 개그 2010/10/17 22:04
U2 라는 밴드가 있다.

보컬 보노, 기타 디 엣지, 베이스 아담, 드럼 래리. 1980년 아일랜드에서 등장한 이 4인조는,
탁월한 연주력은 둘째치고 보노가 작사하는 빈곤, 종교, 국가 등의 사회 문제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가사가 큰 반향을 불러 순식간에 세계적인 밴드가 되었다.

그러던 중 1984년「Pride (In the Name of Love)」라는 곡이 발표된다. 이 곡은 마틴 루터 킹 목사에게
바치는 곡이며, 그의 공적을 칭송한 곡이었다.

그때도 이미 여러 단체에게 압력이나 협박을 받던 U2였지만, 특히 전미 투어가 결정된 이후부터는
KKK를 필두로 인종차별단체로부터 대량의 협박장이 도착했다.

그 내용은 미국에 입국하면 죽이겠다, 특히 Pride를 연주할 경우 보노를 사살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때문에 투어 중지도 검토되었지만 멤버들은

「길거리 골목 안 창고에서 연습하던 시절부터, 우리에게는 잃을 것이 없었다」

라며 투어 실시를 결정했다. 미국에 들어서자, 공항에서 기다리던 현지 경찰로부터 만약 총격을 받는
다면 L.A에서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경고를 받는다.

투어가 시작되었고 U2는 많은 방해 속에서도 전미 투어를 계속 돌았다. 그리고 마침내 L.A.
내일의
라이브가 가장 위험하다는 첩보까지 받는다.

라이브 당일, 멤버의 곁으로 스타디움 경비로부터 수상한 사람을 확보했다는 연락이 들어온다. 총을
반입하려고 한 사람이 여럿 붙잡혔다는 것. 이미 스타디움 내에 총기가 반입됐을 가능성도 지적되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는 멤버나 스탭들도 질렸고 라이브 중지나 최소한 Pride를 공연 리스트에서 빼는 것이
어떻겠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그러나 보노는 어떻게 해서든지 Pride를 노래하기로 결정했다.

드디어 스테이지에 올라 열광적인 퍼포먼스를 펼친 U2.
문제의 Pride를 연주하기 시작한다. 멤버 4명은 전에 없는 긴장을 느꼈다.
보노는 힘껏 노래했다.

One man come in the name of love

One man come and go

One man come, he to justify

One man to overthrow

In the name of love

What more in the name of love

In the name of love

What more in the name of love

스타디움에는 수만명의 관객이 있었고 전망은 아주 좋았다. 자신은 스테이지 중앙에 있었다.
공격한다면 바로 이 곡, 죽이고자 하면 아주 간단하다.

보노는 죽음을 의식하자 엄청난 공포를 느꼈다. 그리고 그 때, 손님 중에 몇 명의 남자가 의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이자 보노는 자기도 모르게 무심코 주저앉고 말았다. 이렇게 죽는구나, 하고 눈을 질끈
감고 그대로 노래만 계속했다.

그리고 곡도 후반부에 접어들고, 보노가 조심조심 얼굴을 들어올리자 눈 앞에 한 남자가 등을 보이며
서 있었다. 아담이었다.

그는 베이스를 연주하며 보노의 방패막이가 되어 서있었던 것이다.

「그날 밤, 무대에서 본 녀석의 등을 나는 평생 잊을 수 없다」

2006년, 3번째로 노벨 평화상 후보로 지명된 보노는 그렇게 말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357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0/10/17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잘보고 있습니다.

  2. z 2010/10/17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

  3. 광영 2010/10/17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하네요

  4. 끼돌이 2010/10/17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 밤 녀석의 등을 나는 평생 잊을 수 없다' 라.....

    완전 감동받았어요 퍼가겠습니다. ㅠㅠ

  5. cdefgab 2010/10/17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짝.. 등짝을 보자!!

  6. 롤롤 2010/10/17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웅.. 감동이네요.

  7. -- 2010/10/18 0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

  8. ㅇㅇ 2010/10/18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2는 전설이 아닌 레전드......ㅠㅠ

  9. 2010/10/18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감동적인 이야기네요...아...ㅠㅠ 저라도 절대 잊지 못할거같아요

  10. 자기긍정 2010/10/18 0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연예인을 우리나라에서도 좀 많이 보잔 말이다! 병역과 도박, 음주, 살인에 관여된 인간들만 잔뜩 나오지 말고 말이다!

  11. JJ 2010/10/18 0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래 입사지원서 오탈자 얘기를 보고 이걸 보니까, 오탈자 이래서 따지는구나 싶은 생각이 문득..

  12. Enach 2010/10/18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우리나라의 K-POP이란

    링딩동링딩동링딩동링딩동링딩동엘라스띡빤따스띡엘라스띡빤따스띡엘라스띡빤따스띡링딩동링딩동링딩동링딩동...

  13. 에디반헤일런 2010/10/18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에피소드 같은것 좋지요...
    저는 반헤일런 팬이니까 에잇~
    -에디 반 헤일런은 클래식 피아노를 배웠으나
    보라는 악보는 안보고 항상 자기 마음대로 쳤기때문에
    선생에게서는 '넌 절대로 음악으로 성공 못한다'는 말을 들음.
    지금도 이론에는 문외한.
    -자기 형 알렉스 반 헤일런과 밴드 결성 당시,
    자기가 드럼을 잡고 형이 기타를 잡음.
    그러나 자기가 드럼값 버느라 신문돌리는 동안
    형이 드럼에 흥미를 들여서
    '에라이 18 그래 바꾸자' 하고 바꿈.
    -첫번째 보컬이었던 데이빗 리 로스는 오디션을 봤으나 탈락.
    하지만 장비 대여료를 아끼자는 심산으로 밴드에 넣는다.
    -에디는 언제부턴가 픽업하나에 볼륨 컨트롤 하나뿐인 기타를
    들고 나온다. 서스테인을 늘이기 위한거다, 사운드에 넥픽업은 필요없다,
    여러가지 추측이 난무했으나 본인이 말하길,
    '아, 이거 픽업 갈다가 배선 몰라서 하나만 연결한거에요'
    -데이빗 리 로스 시절, 반헤일런 멤버들 모두 어느 호텔에 묵었는데,
    소화기 가지고 g랄 하다가 물바다 만듬.
    -에디 아버지 유언이 '니들 술좀 그만 마셔라'
    -에디는 굉장한 골초. 설암 수술을 받은 적이 있음에도
    끊지 않고 다시 수술 받음. 본인 말로는,
    '담배때문에 걸린게 아니고 쇠로 된 피크를 입에 물고
    하루에 15-16시간씩 스튜디오에 있어서 그런거야.'

  14. 사탕꽃 2010/10/18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넷에서 이렇게 눈시울이 뜨거워진 글이 얼마만인지ㅠㅠ

  15. ㅁㄴㅇ 2010/10/18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노래는
    절망으로 부터 오고
    나의 절망은
    희망으로 부터 오고
    나의 희망은
    욕망으로 부터 오고
    나의 욕망은
    너에게서 시작된다

    나는 너다

    -서태지-

    팬바보 서태지의 가장 유명한 앨범 THANKS TO 문구입니다..이래서 제가 서태지 팬을 못그만둬요..

    • 보안관조수 2010/10/19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원만!!!!!!!!!!!!

    • 보안관조수 2010/10/19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7집 땡스투 보다 울었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 R 2010/10/20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여기 안어울리는 리플인 건 알지 않아요 서빠씨?

    • ㅁㄴㅇ 2010/10/20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지 본문을 읽다가 생각났을뿐, 무엇이 그리 고까워서 시비조로 댓글을 남겨놓으시나요?

    • RR 2010/10/23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빠들은 정말 답이 안나오는 1세대 빠종자인걸 어쩌나요
      나이살은 처먹을대로 처먹고 순진한척 코맹맹이 소리내면서
      돈독 오른 그의 모습을 보고 질린지가 오래
      그저 구시대의 유물일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데
      이렇게 자처하면서 호구질하는 사람들보면 참 갑갑함

    • 코끼리엘리사 2010/10/23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 음악은 잘 듣지도 그런만큼 음반이고 가수고 잘 모릅니다만
      아무튼 멋진 발언같은데 그냥 서태지가 싫다해도 너무 과잉 반응 아니실지;

  16. 아니 2010/10/18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근데 이 뒤에 아담이라는 분은 어떻게 됬나요;

  17. ??? 2010/10/18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보뿐입니까??? 3번이나 약올르겠네요

  18. 스푼맨 2010/10/19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Unforgettable Fire 투어 때 저런 일이 있었군요.
    이 글 읽고 The Joshua Tree에서 CD 바꿔서 Pride(In the Name of Love)듣고 있습니다. ㅋ
    명곡이죠...
    In the name of love, what more in the name of love...
    Umm... Umm...

  19. 곡은 들어보지 못했지만. 2010/10/19 0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다른자들은 역시 치열함이 있었던거다. 내뜻을 꺾지않는 의지, 동료의 뜻을 지켜내고픈 애정, 자기자신에대한 자존에서만 꽃필수있는 자신만의 정의.

    • 감청 2010/10/19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서 이러시면 중2병이라고 까입니다.
      아니, 그보다 곡이나 먼저 들어보시죠. 좀더 판단할만한 것에 대한 자료도 좀 보시구요.
      저 일화 하나 가지고 판단하기에는 자기자신이 너무 서투르게 판단한다고 생각 안하십니까?

      아니, 그런 섯부른 판단이 치열하고, 자기 뜻을 꺾지 않으며, 자기 자신의 뜻을 지켜내고픈 애정, 자기자신에대한 자존에서 꽃필수 있는 자신만의 정의인가보군요.

    • -_- 2010/10/19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청//당신이 까고 있는것 같은데... 이런 감상글 가지고 그렇게까지 비약할 필요 있어?

    • 토마토 2010/10/19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게 다 중2병이구랴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만년 후보긴해도 노벨평화상이 그렇게 쉽게 노미네이트해주는 상은 아닙니다. 그 후보에 오를 만큼 의지가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거지요. 리플에 사용된 단어들이 좀 거창하긴 해도 거창하다는 것만으로 중2병으로 까여야 됩니까? 내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리플주는 아니지만 좀 웃고 갑니다. 그렇게 쿨싴한 척해도 님 멋있지 않아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전혀 쿨해보이지 않아요 오히려 님이 더 중2병 같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님이 선생질 해봤자 전혀 공감이 안가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무시를 하고 싶으면 무시할 만한 다른 사람이나 찾든가. 엄한데서 선생질 하지 말고 딴 데 가세요^0^;;리플주는 욕보셨습니다

    • 사탕꽃 2010/10/20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읭;; 토마토님이야 말로 오버센스..;

      왠지 덧글이 달리면 달릴수록 더 중2병 오버센스!
      이것으로 나도 중2병 획득!

    • WW 2010/10/20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리플이 오그라들긴 하지만 감청 말하는 싸가지는 참 ㅋㅋㅋㅋ

    • ㅇㅇㅇㅇ 2010/10/22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오글돋는것 맞는거아님?

    • Mr.M 2010/10/23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그라들 수도 있겠지만 그냥 좀 거창한 단어를 사용했다고 중2병으로 몰아가면 문학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 닷쥐 2010/10/25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가 고2병 댓글 다는 곳이죠?
      압니다.

  20. 3 2010/10/19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노 보노보노 보노?

  21. 으잉 2010/10/19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와중에생각나는사우스파크

  22. 아담 2010/10/20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블러® 상표 섬유는 높은 강도와 가벼운 무게를 결합한 듀퐁의 혁신적인 기술입니다.

  23. 녹색벌레 2010/10/20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에게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주고싶네요.

  24. hp 2010/10/21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2의 네 멤버는 고등학교 시절에 모여서 합주한 것을 시작으로 그대로 이어져온 친구들이기 때문에 특히나 더 각별하죠.

    약간 웃긴 얘기라면 여기서 감동의 근원인 아담 클레이튼은 사실 베이스 실력이 원래 형편없었다고 함. 하지만 아마추어에선 워낙 베이스가 티가 안나니까 아마추어 시절엔 그걸 딱히 몰랐는데, 사람들이 맨날 "니네 사운드 어딘가 뭔가 좀 이상해"라고 하길래 의아해 했었다고 함. 그러다가 어느 순간 모두 깨닫게 됨 "아담이야! 아담! 이새끼 연주 졸라 못해!" 사실 아담은 사실 허세력이 상당히 높은 인간이라서, 실력도 제일 허접인 주제에 다른 멤버들 훈수까지 막 놓고 그래왔던 것. 결국 뽀록은 났지만 오랜 경력과 짬밥으로 이제는 나름 꽤 연륜있는 락 베이시스트가 됨. 한 예로 그 유명한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주제곡도 아담이 드러머인 래리와 함께 둘이서 편곡한 것.

    • 스푼맨 2010/10/22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래도 The Joshua Tree의 With of Without You나 Exit 같은 곡들을 들으면 베이스가 정말 괜찮다는걸 알 수 있죠. 76년 결성에서 87년 앨범에 괜찮아지다니, 오래 걸렸네요 ㅋ

    • 행인 2010/10/26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슨 실사판 케이온!

  25. 출처가? 2010/12/14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내용인데, 출처나 레퍼런스가 있나요? 나름 뒤져도 관련 내용을 찾을 수 없네요...

  26. 풍객 2012/08/01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주행하다 봤다.

    오메 U2 선생님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