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5ch VIP 개그 2012/12/09 22:08
「우리 아기, 빨리 세상 밖으로 나왔으면 좋겠어요」
「벌써 7개월이나 됐나. 이 아빠 목소리가 들리냐? 아빠다~」
「어머, 우리 아기가 배를 걷어찼어요!」  

20년 후

「걔는 언제쯤이면 세상 밖으로 나갈 생각을 할 지 참…」
「벌써 방구석에만 틀어박힌게 7년째다……. 들릴냐, 어이, 니 애비다」
「어휴, 또 걔, 벽을 주먹으로 때렸나봐요…」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42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jo 2012/12/09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쩐지 웃지 못할 이야기네요

  2. Ytterby 2012/12/10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발상은 없었다

  3. d 2012/12/20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재다 천재가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