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9'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4/04/09 RPG 게임 던전에 놓여있는 보물상자의 비밀 (13)
  2. 2014/04/09 게이 (4)
  3. 2014/04/09 퇴보 (12)
  4. 2014/04/09 채용 (2)
  5. 2014/04/09 조사 결과 (9)
드래곤 퀘스트 등의 RPG 게임을 하다보면 흔히 던전에 보물상자들이 놓여있다. 그것은 누가 무엇을 위해 놓아둔 것일까. 생각해 본 사람도 꽤 있을거라고 생각하지만, 이 문제는 이미 답이 나와있다.

그것은 '몬스터들이 어떻게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가'를 생각해보면 알 수 있다. 왜냐하면, 던전에 보물 상자를 놓아두면 용사들이 어슬렁거리며 다가온다. 몬스터들은 그 용사들을 덮쳐 생계를 유지하는 것이다.

용사를 공격해서 쓰러뜨리면 피나 고기는 식량이 된다. 그들의 무기와 아이템은 다시 보물상자에 넣을 돈으로 팔아버리거나 그 자체를 보물 상자에 넣어도 된다. 그리고 그 보물상자를 노리고 또 다른 용사가 오고, 덮친다. 이미 그 자체로 훌륭한 '생태계' 아닌가!

실제로 RPG 게임의 세계에는 던전에 보물을 노리고 다가오는 사람들에 특화되어 진화한 몬스터도 존재한다. 보물상자의 모습을 한 괴물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닥치는대로 용사를 습격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그런 짓을 했다가 용사들 사이에서 "거기는 사기야. 위험해" 라는 소문이라도 났다가는 끝장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몬스터들은 종종 처음 온 용사들에게는 일부러 보물을 가지고 돌아가게 하는 고전적인 수법을 취한다. 그래서 곧 "거기에서 보물을 챙겨왔어" 라는 소문이 나게 만들고, 또 다시 재미를 보러 그 용사는 던전을 재방문할 것이기 때문에.


그렇다면 보물상자에 최적인 아이템은 무엇일까?

보물상자 안에 넣을 아이템은 무엇이 좋을까? 그것은 몬스터들 사이에서도 고민으로, 씨나 약초, 옷감 등의 싸구려는 안되고, 그렇다고 해서 한번 팔아먹으면 후대까지 먹고 살 만큼의 비싼 물건은 채산성이 맞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이 곧잘 취하는 방법으로 아무 것도 아닌 물품에 '저주'를 거는 방법이 있다.

이 세상에는 왕족이나 귀족, 부자들에게 "저주의 아이템 수집"이라는게 시장이 있어서, 전문 감정사가 "좋은 저주군요" 라고 평가하면 비싼 값에 팔리기도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저주의 아이템보다 더 매력적인 것이 있다. 그것은 전설의 무기라 불리우는 레어 아이템들이다. 전설의 문장이나 전설의 수정구 같은 수집 계열도 좋다. 뭐든 1개만 있으면 용사들의 진입이 다른 던전과 차원이 다르다는건 이미 유명한 이야기.


효과적인 홍보 방법은?

그러나 아무리 레어 아이템을 갖고 있어봤자, 선전을 안 하면 아무도 오지 않는다. 던전에 보물 상자가 있다는 것은 이 세계에서 상식적인 이야기이지만, 보다 효과적으로 용사들을 모으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

가장 표준적인 방법은 영업 사원을 고용하는 것. (몬스터들이 돈을 갖고 다니는 이유이기도 하다) 모험을 하다 보면 종종 "그 동굴에는 OO가 있는 것 같아"라고 물어보지도 않은 정보를 가르쳐주는 상인이 있는 것은 바로 그것 때문이 아닐까.

아마 그 녀석은 100% 몬스터가 고용한 영업 사원이다. 또한 도시에 광고를 내는 것도 유효한 방법이다. 왜냐하면 고물상, 무기점, 여관과 상점 조합도 결국 용사들이 와야 장사가 되기 마련이니까.

던전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는 현실 자체가 문제다. 또한 왕실 입장에서도 던전에 보물상자를 두는 것이 딱히 불법도 아닌데다, 상점의 매출이 오르면 국가의 세수도 올라가므로, 묵인을 하는 것이다.


던전 산업을 둘러싼 현재 상황
 
왕실이 던전 업계를 묵인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던전 업계가 건강한 나라일수록 몬스터 피해가 적다" 라는 데이터가 있기 때문이다.
 
이 이상한 현상의 이면에는"여행을 떠난 용사들이 무수히 많이 희생되고 있다 "라는 현실이 있지만, 그래도 던전을 목표로 한 용사들의 숫자는 끝이 없어서 일부는 그들의 '던전 중독'을 문제 삼기도 한다. 그들은 종종 소유한 돈을 많이 잃고 돌아오지만 "이기고 진 숫자 자체는 더 많이 이겼어" 같은 의미불명한 말을 다시 내뱉고는 던전으로 향하는 것이다.


어쨌든 용사들이 나라에 평화를 가져오는 것은 틀림이 없고, 용사는 용사의 할 일을, 몬스터는 몬스터가 할 일을, 장사꾼은 장사꾼이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뿐, 결국 모든 것은 제자리에서 맴돌 뿐인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어느 분위기 파악 못하는 "진짜 용사"가 나타나서 마왕(라스트 보스)를 쓰러뜨린 날, 그들은 모두 입을 모아 이야기 할 것이다.

"세계에는 평화가 찾아왔다. 하지만 장사는 망했다"

게이

5ch VIP 개그 2014/04/09 13:46
426
가끔 걸음걸이가 게이 같다고 놀림 받는데, 게이 같은 걸음걸이라는게 도대체 뭐야?


427
>>426
양 팔꿈치를 몸에서 떼지 않고 하는 모든 행동은 게이같아 보인다. 한번 해 봐!

퇴보

5ch VIP 개그 2014/04/09 13:43
1988년의 오타쿠에게 "2012년의 최고 인기 캐릭터는 이 캐릭터야" 하고 보여주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1988년




2012년

채용

5ch VIP 개그 2014/04/09 13:31
채용 사이트 "기업이 원하는 우수한 인재를 판별하는데에는 SPI 테스트가 좋습니다"
기업 인사팀 "오, 그런가"

채용 사이트 "SPI 공략본을 만들었습니다. 많은 이용 바랍니다"
취업 준비생 "오오..."

채용 사이트 "요즘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SPI 속성공략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대책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각 기업 인사 담당자 분들은 많은 참가 바랍니다"
기업 인사팀 "오오..."

조사 결과

5ch VIP 개그 2014/04/09 13:27
어느 유명 신발 메이커에서, 어느 후진국에 신발을 판매 개시할 생각으로 조사원을 2명 파견했다. 1주일 후 쯤, 한 조사원이 먼저 돌아왔다.

간부 "결과는?"
조사원A  "무리입니다. 전혀 안 팔릴 것 같습니다"
건부 "이유는?"
조사원A "이 나라에는 구두를 신은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그리고 그 얼마 후 다른 조사원이 돌아왔다.

간부 "결과는?"
조사원B "대단히 유망합니다. 폭발적인 판매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간부 "이유는?"
조사원B "이 나라에는 구두를 신은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