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5ch VIP 개그 2008/04/25 22:43
어느 젊은이가 한 노인의 젊은 시절에 대해 물었다. 하지만 노인은 고개를 저으며 대답했다.

「젊었던 시절의 이야기는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네」

그러자 남자가 물었다.

「무슨 일이 있었습니까?」

노인은 대답했다.

「아무 일도 없었거든」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174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dro 2008/04/25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참....

  2. 진필 2008/04/25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겼습니다.. ㅎㅎ

  3. 휘바할배 2008/04/25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ㅏ하하하

  4. 電影少年 2008/04/25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슬픈건 저 뿐입니까? ㅡㅡ;;

  5. 12532515 2008/04/26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생한다면 좀 더 나은 삶을 살아주길 바래..

  6. ㅁㅁㅁ 2008/04/26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퍼요ㅠㅠ

  7. 지나가던 손님 2008/04/26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력서를 쓰는 제 모습이군요...

    • RR 2008/04/26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쓸말이 없죠...........

    • 작은앙마 2008/11/13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 반대로 이것저것 많이 하긴했는데....

      -_- 다들 조금은 일상생활과는 먼 거리의 것들이라..
      이력서에 쓰기 뭐한 저도 있습니다..

      프로그래머 주제에.. 필받아서 카트라이더를 만들어 버린걸... 쓰기도 그렇고..
      자원봉사한다고 뭐한건.. 쓴적은 있지만 -_- 이건 뭐 경력도 아니고.. 우리쪽에 도움도 안되고..
      무전여행이나.. 자전거 전국일주 같은것도 뭔가 취미생활 스럽고
      밀수를 한걸 무역업을 했다고 쓰기도 뭐하고.
      돈버는 일들은 거진 내가 주가 되어 어디 가서 일한게 아니니..
      이것들도 미묘하게 이력서에 쓰기 그렇고...

      지금 생각해보니. 그냥 뭘했다고 적고 -_- 취업이 아니라 직접 했다고 쓰면 되나 싶기도 하군요 흐음..

      암튼 -_- 한건 많은데 적기엔 다... 뭐한것들..

  8. Kadalin 2008/04/26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9. 에얀 2008/04/26 0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핫 ㅠㅠㅠㅠㅠㅠㅠㅠ

  10. 칠색 2008/04/26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ㅠㅠㅠㅠ

  11. 고등학생 2008/04/26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내가 일을 벌여야겠군...

  12. TECCI 2008/04/28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신분은 오히려 뭐라도 하면
    늙은 시절을 생각하고 싶지 않게 될 우려가...

  13. CHiKA 2008/04/28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법사 노인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