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여사원

5ch VIP 개그 2009/03/28 12:01
직장에서 내가 교육을 담당하게 된 신입사원 여자애는 성실하고 예의 바른데다가 귀엽기까지 한 뛰어난 인재.
그렇지만 지난 번 업무 중에는 조금...
 
PC상태가 이상해, 하며 모니터를 바라보다 옆 자리의 내 어깨를 쿡쿡 찌르며 말을 거는데,

「아, 저기 언니, 언니, 이거요…」

하고 나를 부르다가 나와 시선이 마주치자 얼굴이 발그레지며「죄, 죄송해요」하고 급당황.
남자인 나를 언니라고 부른 그녀. 마치 학교 선생님을 엄마라고 부르는 그 상황의 바리에이션이랄까.
나중에 듣자하니 그녀는 세 자매의 막내라고.
나도 이런 귀여운 여동생을 갖고 싶다, 하고 말하자 또 얼굴이 붉어지며 수줍어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24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빌리 2009/03/28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사랑이 싹트는군요♡

  2. 세실렌 2009/03/28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의 여동생은 안습 'ㅁ'~

  3. D.D 2009/03/28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실한데다가 귀엽기까지한 남자를 언니라고 부르는 동생.

    하지만 언니를 형이라고 부르는데...

  4. 냐옹신 2009/03/28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앜 하앜하앜

  5. Mano 2009/03/28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나도 이런 여동생을!!!!!!!

  6. 봄바람 2009/03/2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글쓴이는 남잔가요 여잔가요...

  7. 지나가던 손님 2009/03/28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갖고 싶은게 여동생이였을까?

  8. 아스나리카 2009/03/28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다 ㅋㅋ

  9. 찹쌀떡 2009/03/28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세자매의 막내인데,
    남자를 부를 일이 없다보니 저런일은 없고(ㅠㅠ)
    선배를 선생님이라고 자주 부르게 되더라구요..

    • 남동생 싫어 -_-+ 2009/03/30 0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자매의 막내는 뭘해도 모에....


      란 건 역시 환상일까요?

  10. ㅁㄴㅇ 2009/03/28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레스중의 상마지레스지만..

    우리말의 언니는 옛날에는, 형, 누나 안가리고 손윗형제에게 모두 쓰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누구더라...여튼 판본의 임꺽정을 읽어보면, 끊임없이 임꺽정 언니, 임꺽정 언니...

    • ㅇㄹㅇ 2009/03/28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 사투리로 알고 있습니다.

    • 666 2009/03/28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상도 사투리잉

    • LONG10 2009/03/28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 사투리죠. 저도 예전에 들어서 물어보니
      저희 어머니(50대 후반)께서 어렸을 때는
      그렇게 부르는 일이 흔했다고 말씀하시더군요.
      (50년대 후반~60년대 초반에 강릉에서 서울로 이사오셨음)

      그럼 이만......

    • aa 2009/03/28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상도에서도 언니라는 뜻의 "언가"라는 말을 형에게 썼었지요. 동성의 손위 형제에게는 모두 언가. 이성에게는 누나, 오빠.

    • 사탕꽃 2009/03/28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가' 라구요?
      아하~ 그래서 예전에 스펀*에서 어느 지방에선
      언니를 "응가"라고 부른다는 말이 나왔군요~ 발음이 비슷한게 아무래도 미묘한 차이인가보네요!
      결국은 "언니"나 '응가"나 같은 어원(?)이었다는 좋은걸 배우고 갑니다~
      어쩐지 공부한 느낌;;

    • ㅇㅇ 2009/03/29 0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인데 울엄마도 언니보고 언가라고 함 ㅇㅇ

    • gil 2009/03/29 0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둘리에도 나옵니다.

    • d 2009/03/29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졸업식 노래에도 있지 않나요
      넘 오래되서 기억이 안 나는데 ㅋㅋ
      1절인가 졸업장을 타신 언니께~

    • 배리어 2012/02/05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d/ 그 노래 어릴 땐 남녀 차별이다!라는 생각으로 불렀었는데 ㅋㅋ
      저도 저번에 추노 보고서 아버지한테 물어보니 아버지 때도 그랬다고, LONG10님 말씀하신 때랑 같네요

  11. 2009/03/28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2. rrr 2009/03/28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시발쿰

  13. ke 2009/03/28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누나 예쁘던데 좀 소개시켜줘."
    "그건 누나가 아니라 형인데."

  14. 신비한바다의나디아 2009/03/28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키 같은건가?

  15. bluer 2009/03/29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역시 마지레스지만 형을 높여 부르는 '형님'은 언니를 높여부를때도 쓰이죠.
    그래서 드라마나 일상생활에서 손위의 여자를 부를때 '형님'이나 '성님'이 많이 등장하곤 하죠.

  16. xinx 2009/03/29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이(가) 성별은 안가리는 것으로 배웠는데 .. 아닌가효 ?

  17. ghgt 2009/03/29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라고 잘못 말한걸 2ch포장지로 포장한 느낌.
    만화노벨을 읽는것 같네요. 굳이 모에스럽게 덧붙이는 글이랄까
    얼굴 붉어지는건 어지간히 부끄럽지 않으면 못할테고 붉어진다해도 눈치채기 힘든건데-_-;

    • ㅇㄹㅇ 2009/03/29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五德의 수련이 좀 더 필요하시군요

    • *^^* 2009/03/30 0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굴이 붉어진 걸 눈치챈 걸로 볼 때
      여자신입사원은 얼굴도 희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 공돌 2009/03/30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면공포증(?) 인가, 사소한 일로도 얼굴 붉어지는 증세를 가진 분이 꽤 있습니다.
      우리 사무실엔 세 분이 있네요. ㄷㄷ (원래 이정도로 흔한건 아니라고 함.)

    • 아이 2009/03/30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별 것도 아닌 일에 얼굴 붉어지는 제가 왔습니다.
      심지어는 저는 아무렇지 않은데, 전-혀 전혀 부끄럽지 않은데 얼굴 혼자 빨개져있곤 합니다.
      날씨 좀만 추워도 혼자 엄동설한에 고구마 팔다 온 마냥 빨개져가지고... 감정도 잘 드러나게 되고 정말 싫습니다ㅠ

    • 어이 2009/07/23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면홍조증을 앓고 계신분들에게 미스 홍당무라는

      영화를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18. 뚱뚱한팬더 2009/03/29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돼 모에다

  19. qr 2009/03/29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이든,

    사소한 것이든 따지고 넘어가지 않으면 닭살이 돋는

    리라하우스에 어서오세요!!

  20. ㅇㅇ 2009/03/29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레스는 웃자고 한말에 진지하게 따지는거 말하는건데
    이건 마지레스도 아니고 그냥 딴소리들이쟝

  21. bullgorm 2009/03/29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후, 야근이 있던 어느 날..
    그 신입 여사원은 여직원 유니폼을 들고 나에게 다가와..

    [언니..]

  22. -_- 2009/03/29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쨌든 발전가능성은 없다는거군요?;;;

  23. C 2009/03/29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인 나를 언니라고 부른 그녀. 마치 학교 선생님을 엄마라고 부르는 그 상황의 바리에이션이랄까.
    나중에 듣자하니 그녀는 세 자매의 막내라고.
    나도 이런 귀여운 여동생을 갖고 싶다, 하고 말하자 얼굴을 굳히며 정색했다.

    우리들의 리라하우스!

  24. 루넨 2009/04/04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께 엄마라...

    트라우마가 떠올라버렸다.. (교수에게 엄마라고 한 적 있음)

    • 배리어 2012/02/05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중3 시절 담임 선생님을 실수로 엄마라고 ㅠㅠ
      바로 선생님하고 고쳐말하기는 했지만..
      워낙 자상하셨던 분이기도 해서 실수한 거 같음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