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5ch VIP 개그 2010/11/24 22:23
310
저글링을 하면서 나 자신의 마음을 관찰하다 깨달은 것이 있다.

예를 들어 볼이 안 떨어지고 계속 성공하는 순간

「너무 잘 되어가고 있다, 이건 이상한데」라는 순간 꼭 실수를 한다. 거의 무의식 레벨이지만.
그리고 그 실수가 실패로 이어진다.

무의식이「결점까지 포함한 나」를 지키고 싶어하는구나. 완전 귀찮은 아이덴티티.
그렇지만 반대로 말해서 이것만 해결할 수 있다면 모든 능력의 상승이 부드럽게 이어질텐데.
이 리미터를 해제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325
성공 회피 욕구, 패자의 각본이라고 불리는 그거 말이지?

사람이 견딜 수 있는 불행의 양에 한계가 있듯이, 견딜 수 있는 행복의 양에도 한도가 있어서
그것을 넘을 것 같으면 브레이크가 걸린다.

탑 클래스의 운동선수들이라도 중요한 시합에서 무의식 중에 자기도 모르게 패배하려는 사람이 있다고 해.

옛날에 읽은 심리 관련 서적에서 본 적 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36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썰렁이 2010/11/24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 얘기가 아니네.

  2. ee 2010/11/24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신기하다..

  3. 3.14 2010/11/24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트매니아나 드럼매니아 같은 게임에서
    올콤보를 노리고 플레이를 하고 있을 경우 이런 일이 발생하곤 하죠.

    "어어? 잘 되는데? 이번에야말로 올콤 할 것 같애!!
    정말 할 수 있나? 이러다가 마지막에 하나 딱 틀리고 그러면 진짜 미ㅊ..."

    정말 틀림.

    그리고 미치도록 허탈해짐.

  4. 사탕꽃 2010/11/24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이거 정말인가요? 혹시 관련 책 아시는 분!
    왠지 이걸 극복(?)하면 성공하는 인간이 될 것 같애!!

  5. 지나가던ROM 2010/11/24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을 안 하면 됨(?)

  6. 게이 2010/11/24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하면 안됨

  7. Zapper 2010/11/24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홍진호??

    이건 아닌가

  8. ㅇㅇ 2010/11/25 0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평소 꿈을 크게 가져놔야....?!

  9. 으헉 2010/11/25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생각하던 게 적혀 있어!!

  10. 아싸라 2010/11/25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같은 전력일때 먼저 우승을 해본 팀이 우승할 확율이 높은 것도
    이런것 때문이겠지.
    역으로 말해서 결승에서 지는 팀은 우린 또 질거야, 져본적은 항상 있었잖아
    라는 잠재의식이 있어서 그런거 아닐까.

  11. 베지터 2010/11/25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시안 게임 축구.
    3초남기고 골을 먹은 것은, 박주영이 자기도 모르게 갑자기 군대가 가고 싶어진 건가?

  12. z 2010/11/25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의고사에 나왔던 문제다!

  13. 카즈 2010/11/25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기에 난 생각하는것을 그만뒀다.

  14. 시오늬 2010/11/25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이상한데..하는 순간 긴장하는걸까?

    아니면 내 무의식속엔 제이어 솔한이라도 있단 말인가..

  15. 'ㅅ 2010/11/25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에 상응하는 각오나 이유가 있으면 리미터도 무시할 수 있게되지 않을까 싶은데<

    예를들어 여기서 준우승하면 난 평생 준우승이겠지 이런 각오로 하면 우승할듯?

  16. 감청 2010/11/25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저런?상황에서 쓸데없이 수동(?)으로 전환해서 주의를 환기시키곤 합니다

  17. 해정 2010/11/25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릇이 작다는 거군요

  18. 선배거긴안돼 2010/11/25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릇이 간장종지만하군요.

    그럼 거만모드로 하면 되겠지요
    "이정도쯤은 간단하다고. 후후"
    -실패-

    "뭐... 이..이런 것 쯤은.. 또 하면 되니까.. 뭐.. 흥!!"

  19. ㅈㅅ 2010/11/25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라도 무얼 하는 중이라도 퍼뜩하고, '내가 지금 여기서 뭘 하는건가' 에 대해 생각하는 순간이 오는데, 그런 식으로 '자기자신을 의식하는 순간'에 사람이 약해진다고 해야 할지, '평균치'를 되찾는다고 해야 할지... 스스로를 의식하지 않는 무아의 경지 속에 계속 있을 수 있다면 잘 풀릴텐데 말이죠...

    예를 들자면 숨을 쉬는 것이 자동일 땐 아무렇지 않지만 수동이 되면 잘 안 되는 것처럼...

  20. d 2010/11/26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ps중에 뽀록이 많이 필요한게임
    서든같은거 하면 거의 무의식으로 함;;
    저만 그런가여; 의식하고 하면 더안되던뎈ㅋㅋ

  21. made in heaven 2010/11/26 14: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내가 백점맞은 적이 없는건가

  22. 뮤우 2010/11/27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랍 축구선수들에게 좀 말해주고 싶군요. 중요한 순간에 쓰러지지 말라고!

  23. 흐음 2010/11/27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 같은 경우 생각을 줄이는 훈련을 했다고 합니다.
    생각이 많을 수록 성적이 떨어진다고 하더군요....

    그래도 여자 관계에서는 생각을 좀 하고 살았으면 좋았을 텐데..

  24. ㅇㅇ 2010/11/30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이럴때가 있어요.
    뭔가 발표를 한다거나 할때
    괜히 약간 틀리고 웃는다거나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고
    무의식중에 일부러 실수를 하는 거 같은...?

  25. 1 2010/12/18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리학에도 있던데 일종의 중압갑이래요

    이번에 너무 잘하면 다음에는 그 이상을 해야하는데

    과연 내가 그 이상을 할 수 있을까라는 중압감이 생겨서 그런게라네요

    대표적인 예로 주식을하면 올라가면 더 받을수 있는데 어느정도 선에서 팔아버리죠
    그런겁니다

  26. 개공감 2012/02/10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대표적인예가 친구랑 1:1로 총게임할때 삘받아서 해드샷을 연속으로 쏠때

    농구하는데 슛이 계속들어가기 시작할때

    리듬게임 올콤보하고있을때

  27. 카즈 2014/02/27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생각을 그만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