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

5ch VIP 개그 2010/12/04 14:44
직장에서, 일도 잘하고 생긴 것도 상당히 예쁘지만 입이 조금 거친 여자 A가, 쉬는 시간에 다른 직원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그 자리에 없던 남자사원 B에 대해, 다른 남성 사원에게

「아 남자직원들 누가 좀 걔 병원 좀 가보라고 해」

라고 말했다. B는 얼굴도 그렇고 키도 작고 말주변 머리도 없고 성격도 기분 나쁜, 일 못하는 남자직원.
그 자리에 있던 남자 사원들은「아~」,「그렇지만 A씨 너무 심해w」라며 야유.

A씨는 입은 조금 거칠지만 험담을 하는 스타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동경해왔던 만큼 조금 환멸감이 들었다.

없는 데서 남 욕하는 스타일이구나, 하고 생각했지만 A씨는 더욱「그 사람 입냄새 심하잖아」.

주변 사람들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폭소. 확실히 B는 입냄새랄까, 아니 몸 전체에서 왠지 모를 냄새가 나는
사람. 그렇지만 그런 이야기를 이렇게 대놓고 하다니, 하고 생각하던 차에 A는 정색을 하면서


A  「그거, 간에 문제 있는 사람들한테 나는 냄새잖아. 눈도 어쩐지 좀 노랗고.
       만약 정말로 그런 거라면 병원 안 가면 진짜 생명이 걸린 문제야.
       그렇지마 여자인 내가 당신 이상한 입냄새 나는데 병원 좀 가봐요 하고 말하면 상처받을거 아냐.
       그러니까 남자들이 좀 나서 봐. 부탁할께. 검사받으라고 해.
       아무 것도 아닌 걸로 밝혀지면 그냥 내가 헛다리 짚었다고 비웃으면 되잖아. 그러니까 빨리!」

……결국 B씨는 간경변이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367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0/12/04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왜 괴담인가요
    미담 아닌가요 훈훈하네 훈훈해

    • ?? 2010/12/04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합니다 괴담천국인줄알았습니다

    • ㅎㅎㅎ; 2010/12/04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댓글보다 웃었음.;

    • 러브톡톡 2010/12/09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러브톡톡에서 애인대행해야할때는?

      1. 직장,친구모임 및 기타모임에서 부부동반 모임등에서필요(애인이없는경우)

      2. 여자 및 남자가 필요한 어쩔 수 없는 상황?

      3. 애인없다 무시당하는 상황일 경우

      4. 외로움을 느낄때 ( 그냥 우울하고 쓸쓸할때 말벗,술친구라도 되어줄수있는 사람이 필요한경우)
      - 나를 모르는 누군가에게 가끔은 하소연하고 싶을때가 있다.아는사람한테 이야기하는것이 어떨땐 불편하닌깐..)


      러브톡톡으로 고고씽!~~


      http://www.lovetoktok.com

      다시한번!~~

      http://www.lovetoktok.com

    • 자비로운남자 2010/12/27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친구있다 병시나

  2. 코나기 2010/12/04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 누님!이네요ㅋㅋㅋ 나도 저렇게 걱정해주는 누님이 있었으면...

  3. 2010/12/04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다. 사귀고 싶다.
    내가 여자라는게 문제지만.

  4. 321 2010/12/04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미인은 옳다. (농담이예염)

  5. 푸른하늘 2010/12/04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씨 멋있습니다. 누군가를 위해서 이렇게 염려해주는 사람이 있다니 세상은 살만하군요.

  6. 시오늬 2010/12/04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위기탈출 NX원! 이던가.. 거기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슈퍼스타케이의 원조격인 모 프로그램의 독설가로 유명한 모모씨가 한 여성 출연자에게 "당신 어딘가 문제가 있는게 아니냐? 병원 가봐라." 라는 식의 이야기를 했는데, 그 당시만 해도 다른 사람들은 "조금 과한 비평이었다."라는 분위기.. 근데 그 여성이 병원에 방문해본 결과 정말로 병이 있어서 큰일날 뻔 했었다.

    이런 이야기를 TV에서 본 것 같아요.

    • 행인 2010/12/05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메리칸 아이돌의 어떤 남자 심사의원이 독설가로 유명한데,
      한 출연자에게 "넌 노래는 괜찮게 부르는데 목소리가 이상하네. 병원 좀 가봐"
      그랬는데 병원 가보니 기관지?성대? 그쪽에 문제가 있었ㄷ고 하네요

    • 행인 2010/12/07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메리칸 아이돌의 어떤 남자 심사의원이 독설가로 유명한데,
      한 출연자에게 "넌 노래는 괜찮게 부르는데 목소리가 이상하네. 병원 좀 가봐"
      그랬는데 병원 가보니 기관지?성대? 그쪽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네요

  7. 2010/12/04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우왕!!!

  8. 2010/12/04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이야기 최곤데요!!??

  9. ㅠㅠㅠ 2010/12/04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책에도 그런 거 있죠. 소아선천기형 전문의가 출근길 지하철에서 애랑 애엄마보고 빨리 병원가라고 했는데 우리 애한테 무슨말하냐고 쌍욕들었는데, 그날 진료보러 그 아줌마가 왔었다고...

    • 아스나리카 2010/12/1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엄마 교양 수준도 참; 결국 진료 보러 갈거면서 쌍욕은 왜 하는지...

  10. 김용호 2010/12/05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A는 하렘 플래그를 세웠읍니다

  11. ㅇㅇ 2010/12/05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경병을 광견병으로 봤던 사람은 나뿐인가

  12. 사탕꽃 2010/12/05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론 진심으로 하는 말이 욕 같이 들릴까봐 못 말하기도 하는데
    대단한 여자분이네요; 욕으로 들릴 거 알면서도 꿋꿋히 설명해주니ㅠ

    • -_- 2010/12/05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는 별 생각없이 뒷담화를 시작했는데 사람들이 겉으로는 웃지만 속으로는 욕하는 분위기를 알아채고는 얼른 뒷 이야기를 덧붙인게 아닐까 생각하는 비뚤어진 제가 왔습니다;

    • ... 2010/12/07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가 이분 한테 소설좀 써보라고 해봐요.

  13. 솔직히 2010/12/05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이야기 쫌 쩌는데 ㅡ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