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경영자

5ch VIP 개그 2007/01/09 19:02


당시 중학교 1학년 무렵이었던 나는 "신 테마파크"라는 이름의 유원지 경영게임을 플레이 하고 있었다.
게임은 3살 때부터 접한 게임소년이었지만 그래봤자 결국은 중학생. 이런 류의 경영게임을 잘 할 수 있을
리가 없었다.

매달 적자운영이 계속되는 낭패의 상황. 이대로라면 내 유원지는 적자로 망한다!
어떻게든 해야한다 라는 압박감에 시달리던 난 우연히 그 게임의 유용한 팁을 친구로부터 전해들었다.

그 비법은「손님이 가게에 줄을 서서 돈을 지불하는 순간에 가격을 올리면 버그 때문에 그 올린 가격대로 돈이
들어온다」라는 비법이었다. 경영난에 시달리던 나는 바로 그 비법을 실행했다.

타겟으로 한「젊은이(남자)」캐릭터가 콜라 숍에 들어온 순간, 나는 120엔짜리 콜라를 9999엔으로 가격을 올려
버렸다. 그러자 과연 9999엔의 가격에 팔려, 콜라를 평상시의 80배 가격으로 판 난 싱글벙글.

그러나 그때 나는 깨달았다.

「이 가게는 너무 비싸다!」라는 마크가 뜨면서 젊은이가 유원지를 빠져나가는 것이었다. 틀림없이 무일푼이
되어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로구나, 하고 생각한 난 그 젊은이에게 체크 마크를 붙여 추적했다. 그래서 다행히  
분노마크는 지울 수 있었지만 그 캐릭터는 이미 돈이 0가 되었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했다.

그 젊은이는 땡전 한 푼 없었기 때문에 놀이기구도 타지 못하고 눈 앞에 놓여져 있는 벤치에 앉아 오로지 그것
들을 바라만 볼 뿐이었다. 게임 숍을 지나칠 때에는「돈이 없음」마크를 띄우고 무척 안타까워하며  통과하는
젊은이. 그가 바가지를 쓰고 산 콜라를 들고 유원지를 떠난 시간은 유원지 폐장시간이 다 되어서였다.  

순간 문득 그 젊은이가 내 유원지에 오면서 얼마나 기대하고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어린 마음에 너무나
쓸쓸한 느낌에 나도 모르게 그만 울어버렸다.

그 날부터 여러가지 방법을 시험해가며 손님에게 높은 만족을 주면서도 이익을 내는 방법을 연구했다
언젠가 내 유원지가 유명해지고, 그 젊은이가 다시 한번 와 주었을 때「이 유원지는 최고다!」라고 만족할 수
있기를 꿈꾸며…

지금도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을 할 때는 그날의 일을 떠올리며 좋은 경영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527

  1. Subject: 이런 감동적인 ㅠ.ㅠ

    Tracked from 외날개 히요Heeyo 2007/01/09 23:59  삭제

    좋은 경영자 2ch VIP 개그 2007/01/09 19:02 - 전파만세 - 리라하우스 제 3별관 개그가 아니고, 감동적인 글입니다. 일독을 권합니다. 아직도 마음이 징징 울립니다. 쿠오...!

  2. Subject: 경영의 이상

    Tracked from MunFNS's Diary 2007/04/21 00:15  삭제

    좋은 경영자실은 저도 저런 경험을 한번 한적이 있습니다.롤러코스터 타이쿤을 하면서, 적자난에 허덕여서 손님이 계산을 할때 일시적으로 팍 올리고 다시 낮춰서 돈을 벌고 명성은 안낮추는..

  3. Subject: 경영시뮬레이션에서의 배려.

    Tracked from 흰용의 레어whtdrgon's Lair 2007/12/23 22:39  삭제

    출처: 2ch , 리라하우스 당시 중학교 1학년 무렵이었던 나는 "신 테마파크"라는 이름의 유원지 경영게임을 플레이 하고 있었다. 게임은 3살 때부터 접한 게임소년이었지만 그래봤자 결국은 중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끼리엘리사 2007/01/09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울려주는 이야기네요 ;ㅁ;

  2. 키리코 2007/01/09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사람 울리는 이야기네요 ㅠㅠㅠ

  3. ticknac 2007/01/09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정없네요... 멋진녀석.

  4. 2007/01/09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5. 감자 2007/01/10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결국 경영시뮬레이션내에서라는게 안타깝군요

  6. 퍼프 2007/01/10 0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난 공감입니다............ (공감하는 게 나쁜 녀석인 건가; )

  7. P 2007/10/24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 글을 처음 봤을 때 기분이 정말 울적하더라구요 처음 느껴본 이상한 감정..
    이번에도 좀... 그렇네...
    젊은이의 감정이 막 전해져 글쓴이와 같은 느낌 ㅠㅠ
    7번째 문단이 정말 슬퍼요...

  8. 하이타이 2008/04/15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나중에 취직 면접때 써먹어도 될것같아ㅋㅋ

  9. ASD 2008/11/14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합니다. 나는 집게손으로 사람을 잡아서 강에 던져버렸고 롤러코스터를 대충 만들어서 식당에 떨어지게 만들었습니다. 놀러고 왔을텐데..

  10. 행인 2009/01/05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저는 롤러코스터를 이상하게 만들어 사람들을 죽게 만들었습니다.

  11. 으앜ㅋㅋㅋ 2010/01/10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이야기에요.....

  12. 덤벼꾸잉꾸잉 2010/01/11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롤러코스터하면서 나가지못하게 하고 손님들을 가둔 지난날의 나를 반성해본다

  13. 롤러코스터 2010/02/14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을 강에 던지는게 재밌었던 저를 용서하세요,..

  14. 물뼝 2010/07/05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도 난 추친발사 시스템의 롤러코스터를 이용해 수많은 인명을 학살했지...
    난 나쁜놈이야 엉엉 ㅠㅠ

  15. 2010/09/12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엔 내가 왜이렇게 많은거야www

  16. ss 2011/09/21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임에서 말고 실생활에서 좋은 경영자가 되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