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24'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2/12/24 기술혁신 (10)
  2. 2012/12/24 RPG 같은 인재 (6)
  3. 2012/12/24 훌륭한 엄마 (9)
  4. 2012/12/24 빠찡꼬 (5)
  5. 2012/12/24 아줌마 프로그래머가 좋다 (7)

기술혁신

5ch VIP 개그 2012/12/24 03:11

25
산유국 「일본에는 과도한 수출규제를 하면 안된다! 그런 짓을 했다가는 언젠가 놈들이 석유없이 달리는
자동차를 만들지도 모른다」



27
>>25
농담 같은 이야기지만 반쯤은 실화야.

OPEC가 1배럴당 100달러가 넘지 않게 하기 위해 증산을 결정했을 때 사우디 대표가 한 말인데 대충 요약하면

「눈 앞의 석유 가격상승은 우리에게 분명 혜택을 가져온다. 그러나 과도한 가격인상은 기술혁신을 불러올
위험이 있다. 우리의 삶을 꾸준히 발전시키고 있는 선진국의 기술혁신이 어느날 갑자기 우리의 보물들을
그저 냄새나는 검은 물로 바꿔버릴 수도 있다. 나는 그것이 두렵다」

기업이 노동자에게 요구하고 있는 것은 RPG에서나 나올 법한 인재다.

· 꾸준히 단련하면 마왕보다도 강하다
· 훈련보다 실전에서 강해지는 스타일
· 거의 죽기 직전 상태일지라도 정말로 죽지 않는 이상은 언제나 100%의 힘으로 싸울 수 있다.
· 하룻밤만 자고 일어나면 완벽히 회복한다
· 최악의 경우, 죽어도 되살아난다
· 죽었다고 소송을 걸어오기는 커녕, 거기서 죽기는 왜 죽냐고 고용주 측에서 종업원을 꾸짖을 수 있다
· 필요에 따라 월급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다
· 멋대로 퇴직하거나 라이벌 회사로 이직하지 않는다
· 설비 투자 따위는 거의 불필요하고 종업원이 알아서 자기가 부담한다
· 아무 것도 안 하더라도 정기적으로 업무 진행에 대해 보고와 상담을 해온다.
· 항상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며, 그 동기는 돈이 아니라 자기 실현이나 커리어 상승 같은 것이다.

훌륭한 엄마

5ch VIP 개그 2012/12/24 02:51

「넌 나중에 크면 훌륭한 엄마가 될 것 같다」

라는 말을 어릴 때부터 들어온 지 수십년.
하지만 전혀 결혼을 할 기미조차 보이지 않는다.

어쩌면 나는 혹시 그동안

「넌 나중에 크면 훌륭한 악마가 될 것 같다」

라는 소리를 잘못 들은 것은 아닐까 싶어서
진지하게 십자가를 구입할까 생각하고 있는 요즘.



* 역주 : 원문의 표현은 奥さん과 ボクサー 입니다만 말장난을 위해 내용을 일부 각색했습니다.

빠찡꼬

5ch VIP 개그 2012/12/24 02:41

112
빠찡꼬로 인생을 망친 사람을 보신 적 있습니까?
빠찡꼬로 인간 자체가 완전 미쳐버린 사람을 본 적 있습니까?
만약 일본에 빠찡꼬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인생이 바뀐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라고 생각하시는 분 있습니까?


제가 처음으로 빠찡꼬를 경험한 것은 16살 때였습니다
사촌형제가 저를 거의 강제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한번 데려갔고, 전 운 좋게 2만엔을 땄습니다.

그때의 충격은 거의 설레임과 같은 레벨로, 이렇게 간단히 돈을 딸 수도 있구나 하는 착각에 빠질 정도
였습니다.
 
당시의 저에게 2만엔은 엄청 큰 돈으로, 갖고 싶었던 구두부터 옷까지 전부 사서 집에 돌아갔습니다. 그건
땀을 흘려 본 돈도 아니었고, 운 좋게 손에 들어온 돈, 즉 그냥 '공짜 돈'이라는 느낌이라는게 더 큰 쾌감
이었습니다.

당시 저는 지역에서 입시 명문으로 불리는 고등학교에서 나름 좋은 성적으로 성실하게 공부하던 모범생
이었지만 그 일로 인해 매일 빠찡꼬만 생각하게 되었고 그때까지의 취미였던 낚시는 아예 관두게 될 정도
였습니다.

아무 것도 재미가 없었습니다. 낚시도 게임도, 빠찡꼬를 알게 된 다음에는 전혀 재미가 없었습니다.

시험기간조차도 학교만 빨리 끝났다 하면 옷을 갈아입고 자전거로 10km 이상 떨어진 빠찡고 가게에 가서
놀다 왔습니다.

하루만에 한달 용돈을 다 써버리는 날도 있었습니다. 그럴 때면 이제 다시는 하지 말자고 눈물까지 흘리며
분통을 터뜨렸지만 결과적으로는 결코 빠찡꼬를 그만둘 수 없었습니다.

대학에 들어가고 자취를 시작할 무렵, 아침에 제일 먼저 가면 싸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던
빠찡꼬가 근처에 있어서 그 가게를 알게 된 이후로는 매일 아침 먼저 가느라 대학교에도 잘 가지 않았습니다.

당연히 친구도 얼마 사귀지 못했고 학점도 부족해서 2년 만에 중퇴해버렸습니다.

그 다음에는 고향으로 돌아와 알바로 월 10만엔 정도를 벌어서, 역시 거의 전부 빠찡꼬에 써버리는 무의미한
나날을 보냈습니다. 저는 올해로 35살이 됩니다. 일은 하고 있습니다만 언제 해고를 당해도 이상하지 않을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모두 제 책임이라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모두 제 잘못이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빠찡꼬가 없었다면
이 세상에 빠찡꼬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제 삶은 분명 지금과는 다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와 같은 길을 걸으셨거나, 혹은 그 이상으로 빠찡꼬에 의해 인생이 망가진 분 계십니까




115
>>112
내 마누라가 빠찡꼬에 빠져서 내 인생까지 좆망.



116
글쎄. 본인은 빠찡꼬 때문에 인생을 망쳤다고 구질구질하게 말하고 있지만
어차피 빠찡꼬가 아니었더라도 온라인 게임이나 유흥업소 같은 것으로 인생 망쳤을 성격이야.

아가씨 프로그래머는 본 적이 없어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아줌마 프로그래머는 정말 좋다.

젊은 남자 프로그래머들이 짜증나는건 묘한 향학심과 쓸데없는 자존심이 있고, 고집이라고 해도 좋을
법한 자기만의 이상한 '스타일'이 있다. 게다가 독자적으로 작업하는 것을 좋아하고 무엇보다 뭐라고
몇 마디 하면 바로 삐쳐버리는 등 기가 약하다.

하지만 아줌마 프로그래머들은 딱히 자기만의 스타일 같은 것이 없어서, 설계를 맡긴 뒤에 문제가 있으면
바로바로 제일 먼저 불평을 해오고, 설계에 딱히 문제가 없으면 그게 몇 시간이 걸리든 언제나처럼 시간
맞춰 똑같이 작업을 해온다.

그리고 과자 같은 먹을 것을 종종 준다. 젊은 놈들은 절대 그런 일이 없다. 그 점 때문에 아줌마 프로그래머가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