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1'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7/21 너네들 도대체 왜 일 안 하냐? (28)
  2. 2011/07/21 연예인도 방문하는 리라하우스와 '호란' (38)
  3. 2011/07/21 여자의 바람은 남자 책임 (29)
  4. 2011/07/21 국민성 (15)
  5. 2011/07/21 이건 어쩌면! (13)

지금 방금 계산해 봤는데 시급을 700엔만 받아도
700*24*365=6132000
연봉 600만엔이다

도대체 너네 왜 일 안 하냐?

안녕하세요, 리라쨩입니다.

요즘 들어 뒤늦게 SNS의 매력에 흠뻑 빠져…까지는 아니지만, 어쨌든 가입만 해놓고 그대로 방치만
해놓던 SNS 서비스에 조금씩 손을 대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저는 미투데이를 쓰고 있어요. (친구 추가
대환영이에요~) 이 블로그 공지에도 살짝 그 주소를 남겨놓았었죠.

이제 그러던 중에 개인적으로 호감을 갖고 있던 연예인인 클래지콰이/이바디의 보컬 '호란'에 대해
제 미투데이에 몇 개 글을 올렸는데, 그러던 중에 친구가 "호란도 미투데이 하니까, 친구 추가해" 하고
추천을 하더라구요.

'아 그럴까?' 하는 마음에 호란에게 미친(투데이 구) 신청을 했는데...바로 승낙. (자동승락)



이제 그러다가 또 호란에 대해 몇 개 글을 썼는데… 바로 어제 충격적인 호란의 글 하나가!



?!?!

어?!?!

어어?!?!
 
호란도 나를 아네? 게다가 괴담천국2도 샀대!!!!!!!!!!!!!!!!!!!!!!!!!!!!!!!!!!!!!!!!!!!!!!!!!!!!!!!!!!!!!!!!!!!!!!!!!!!!!!!!!!!!!!

좋아서 막 혼자 만세 부르며 얼른 정신차리고 댓글을 달았지요. 그리자 얼마 후에 또 그 댓글에
호란이 댓댓글을 달았는데




세상에, 아 세상에, 오, 세상에!

호란도 리라하우스에 자주 들르나 봐요. 역시 팬심이 하늘에 닿으면 연예인도 팬을 I SEE YOU 하는 거
같습니다. ㅠㅠ 이제 세상 그 어떤 블로그가 부럽지 않다. 줄리아 프레익스의 텀블러, 타비 게빈슨의
스타일루키, 스콧 슈만의 사토리얼리스트 다 필요없다 이제 대세는 전파만세다

아 진짜 설레여서 막 잠 못 이루…지는 않고 잠은 잘 잤는데 여튼 짱짱짱입니다.

사랑합니다 호란! 아, 이번에 신곡 나왔다고 하니 그녀를 위해 앨범 하나 또 질러줘야겠어요. (공짜로
이렇게 음반 홍보까지 해주는 이 열정! 호란, 보고 있나요?)

연예인도 보는 전파만세, 연예인도 읽는 괴담천국입니다.



이제 꼭 이런 느낌만은 아니라고

앞으로 보다 더 열심히 블로그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가장 큰 원동력은 리라하우스를
사랑해주시는 분들 덕분이겠지요~

【남자도 바람을 피우고 있다】
이건 말할 것도 없다. 무조건 남자 책임

【남자가 바람을 피우고 있을지도 모르다】
그런 불안을 언제나 떠안고 있으니까, 누군가에게 마음이 흔들리는 것은 당연한 일

【남자는 아마 바람피우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직장 등에 여성이 있다】
만약의 가능성이 없다고는 단언할 수 없다.
그렇게 생각하면 불안감에 눌려 정신이 붕괴될 것 같고, 절대 혼자서는 견디지 못한다

【남자는 그녀를 아주 좋아하고, 바람 피울 가능성은 매우 낮다. 그렇지만 별로 끈적끈적한 사랑은 없다】
남자는 나를 정말로 사랑하는 것일까? 사랑하고 있다고 생각은 하는데…
가끔 아주  불안하게 된다. 이 마음의 틈새를 누군가가 메꿔주었으면 좋겠다…

【남자는 그녀를 아주 좋아하고, 바람 피울 가능성은 매우 낮다. 그리고 밤에도 러브러브】
육체적인 관계만이 연애는 아니지? 결국 내 몸이 목적이야?
그런 것은 견딜 수 없어! 진짜 순수히 나 자체를 누군가가 바라봐주었으면 좋겠다…

【남자는 그녀에게 완전 홀딱 반함. 바람 피울 가능성 제로】
이렇게까지 의존하면 뭔가 거북해…나는 엄마가 아니야!
이럴 때는 누군가에게 도망치고 싶어져!

【남자는 그녀가 너무 좋아! 그렇지만 여자는 이미 그런 남자가 질린다】
아- 이제 짜증나! 재미없는 남자야…
나와 연애를 하고 오래 지속하고 싶었다면, 더 남자로서의 자신을 갈고 닦기를!

국민성

5ch VIP 개그 2011/07/21 09:19

37
여러나라를 여행했지만 독일은 국민성도 훌륭해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나 근면성 같은 것

67
>37
그렇지만 꽉 막힌 사람은 무서우리만치 꽉 막혔어
철도 매점의 언니한테 길을 물으니까, 길을 가르쳐주는 것은 내 일이 아니니까
지도를 사라는 말을 들었다

92
>>67
멕시코는 길을 찾으면
어중이 떠중이가 5~6명 모여 든다
그런데도 완전 틀린 정보를 가르쳐줘w

620
>>92
스페인·포르투갈을 포함한 라틴 계열 국가 여행 가이드 북에는, 거의 꼭
그에 대한 주의가 써있어ww

뭐가를 물어보면 분명 친절하고 자세하게 가르쳐주지만, 그것이 올바른 정보라는 보증은
전혀 없다.「모른다」라고 상대에게 말하는 것이 그들에게 있어서는 무엇보다 분한 일이기
때문이다, 라고.

흰 뱀이 나오는 꿈을 꾸면 재수가 좋아져
복권 등이 잘 맞는다고 들었다.

어느 날, 금색 뱀과 흰 여우가 나타나는 꿈을 꾸었다.
의미는 몰랐지만

「이건 어쩌면!」하고 생각해서 평상시 산 적이 없는 복권을 다
사러나갔다.

그러나 당첨 결과 모두 꽝.
그날 밤, 꿈에 또 금색 뱀과 여우가 나타났다.
두 마리는 대폭소했다…

무엇인가 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