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4'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1/12/04 블로그를 며칠 쉽니다 (13)
  2. 2011/12/04 정의는 곧 악이다 (47)
  3. 2011/12/04 치매에 걸린 할아버지 (16)
  4. 2011/12/04 버블 경제 (32)
  5. 2011/12/04 뒤늦게 밝혀진 진실 (8)
  6. 2011/12/04 연봉과 결혼 (10)
안녕하세요, 리라쨩입니다.

찬바람이 아침 저녁으로 부는 가운데 다들 건강은 잘 챙기시고 계신지요? 저야 뭐 언제나
잘 지냅니다.

최근 블로그 업데이트가 조금 뜸한 편인데, 회사 일도 바쁘고, 이래저래 신경 쓸 일도 많고 하니
아무래도 블로그 업데이트도 조금 소홀해지는 부분이 있네요. 자연스레 SNS도 접고, 리라하우스의
다른 블로그나 홈페이지마저도 업데이트가 뜸해지네요. 예전에는 아무리 바빠도 적당히 시간을 쪼개어
블로깅도 하고 그랬는데 해가 갈수록 그것도 쉽지가 않습니다. (역시 먹고 살기란 쉽지가 않아요!)
덕분에 근래 들어서는 업데이트가 1주일에 한번이나 겨우겨우 되는 경우도 흔하네요.

그래도 전파만세가 어느새 햇수로 5년, 이제 곧 6년이고 방문자 수도 8백만을 넘어 아마 내년 중에는
9백만, 천만 히트도 슬슬 가능할 것 같습니다. 새삼 감개가 무량해집니다. 언제나 드렸던 말씀입니다만
이 모두 다 솔직히 혼자서 하려고만 했다면 아마 절대로 못했을 일입니다. 방문해주시는 분, 댓글과 응원
해주시는 분이 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어쨌든 개인 사정으로 블로그를 며칠 쉽니다. 그럼 모두들 건강 잘 챙기시고 추후 다시 뵙겠습니다.

「정의」라는 말은 신념을 나타내는 주관적인 말로서, 입장을 나타내는 말이 아니다.

어느 한 쪽의「정의」는 다른 입장에서 보면「악」이 된다.
상대를「악」이라고 단정하는 혼자만의 믿음은 결국 당연히 상대를 누르고 무너뜨리는 것을「정의」
라고 하면서 그 상대의 말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게 만든다.

따라서「정의」를 관철한다는 것은 다시 말해  
「모든 정의는 동시에 악이다」가 된다.

………라는 말을 예전에 어디선가 봤다.

치매에 걸린 우리 할아버지는 쿄토대 출신의 엘리트.
하지만 지금은 스스로 밥을 차려드시지도 못할 정도의 중증 치매.

그 어떤 엘리트라도 결국 치매 앞에는 무력하다.



그리고 최근에는 자신의 수발을 들어주는 할머니를 제대로 알아보지도 못하고 그저
「매일 수고하십니다. 감사합니다」하는 감사 인사만 곧잘 하는 정도.

그런 상태가 1년 반이 넘게 지속되다가, 보름 전 쯤에

「이렇게 자기 일처럼 다른 사람을 돌봐주는 분은 좀처럼 찾기 어렵다」 라면서
「당신은 훌륭한 분입니다. 만약 독신이시라면, 부디 꼭 저와 결혼해 주셨으면 합니다」하고 프로포즈 했다.

할머니는 감동의 눈물을 흘리셨고, 어머니는 한 사람과 두번 결혼이라며 축하했다.

버블 경제

5ch VIP 개그 2011/12/04 14:46

7
과거 버블 경제 시절, 도요타에 입사하면 신차를 공짜로 줬다는 믿기 힘든 전설.


115
은행에 연리 5%이상 되는 상품도 흔했지



168
택시기사 연봉이 800만엔 정도던가?
 


306
요즘 애들은 절대 못 믿겠지만 공무원 하면 사람들이 개무시하던 시절이 있었다고



313
스키장이 대성황이라서 주차장에 들어가는 것만 정체로 2시간 걸리는 일도 흔했어



351
너무 미친듯이 전 세계에서 돈을 버는 바람에 각국에서 빈축을 사는 통에

「일본이여, 쉬자」

같은 캠페인을 정부가 주도해서 할 정도였고 그런데도 돈이 남아돌았다



448
회사에 이력서만 썼다하면 모두 채용되는 통에 아차하면 몇 십개 회사에 동시 채용되어서
어떻게 하면 완곡하게 입사를 거절하는가에 대한 메뉴얼 책도 나왔을 정도.

만화 도라에몽 속 퉁퉁이의 유명 대사로  

「내 꺼는 내 꺼, 니 꺼는 내 꺼」

가 있지만 사실 저 대사는 이지메용 대사가 아니라 주인공 노진구가 초등학교 입학식 때
잃어버린 물건을 퉁퉁이가 함께 찾아주기로 했을 때에 한 말이라는 것을 최근에서야 알았다.

네가 잃어버린 물건까지도 나의 물건이라고 생각하며 찾는다.
너의 아픔도 나의 것이라는 대사인 것이다.

연봉과 결혼

5ch VIP 개그 2011/12/04 14:29
상사 「결혼 안 해?」
나    「어휴, 연봉도 쥐꼬리만한데 결혼을 어떻게 해요」
상사 「결혼상대 데려오면 월급 올려줄께w」
나    「···」

사실 돈 문제가 아니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