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활

5ch VIP 개그 2009/04/01 18:08

대학교 1학년

새롭게 시작된 대학생활에 가슴이 두근두근. 수강신청이나 동아리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할 때쯤
슬슬 친구들도 생긴다. 손이 빠른 놈들은 여름방학 전 쯤에 벌써 CC도 생겨난다. 그런 놈들을 보며
자기도 조금 마음에 두고 있던 애와 사이를 조금씩 발전시켜나간다. 첫 축제와 겨울방학을 경험하며
새삼 대학생이 되었다는 사실을 자각하며 뿌듯하다는 생각이 든다.



대학교 2학년
 
학교생활에 서서히 익숙해진다. 왕복 전철이나 이 대학생으로서의 일상이 영원히 계속될 것 같다.
수업을 따라가는 페이스나 적당한 요령도 생기지만, 인간관계에서 고민이 많아지는 시기. 좋아하는
아이와의 관계가 파국을 맞이하고 암흑의 시간을 보내는 놈들이 속출할 시기.

 

대학교 3학년
 
슬슬 수강할 수업의 수가 줄어들기 시작한다. 빈 시간을 잘 유효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하는 놈들은
하나둘씩 니트 예비군이 된다. 인터넷에 빠지거나 유흥의 시간을 보내거나 오락의 세계로 도피하게
된다. 취직에 대한 압력이 조금씩 들어오기 시작한다.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학생활이 임종을 향해
간다는 것을 눈치챈다. 모두의 웃는 얼굴이 점점 사라져간다.

사회라는 암흑의 세계를 등덜미에서 서늘하게 느끼며 산다. 여기서 멈추면 사회적으로 죽은 존재
확정루트로 고속행진. 우정 관계도 새로운 방향으로 움직인다.


대학교 4학년
 
들어야 할 수업 수가 점점 줄어든다. 그 대신 연구수업이나 세미나 활동, 졸업논문/작업 등의 마무리로
어수선해진다. 본격적으로 취직에 관한 화제가 많아진다. 빠른 놈들은 봄에 이미 취직처를 구한 놈도
있다. 그때는 그저 그런 놈들을 영웅을 보는 눈으로 바라볼 뿐이지만, 점차 자신의 입장을 깨닫게 되며
초조한 마음이 든다. 그러나 실감은 들지 않는다. 그리고 첫 면접에서 떨어지며 눈치챈다.
아, 나는 사회의 쓰레기구나.

여기에서의 좌절에 쓰러지면 사회적으로 무가치한 존재들의 행렬에 동참하게 된다. 인터넷으로 도피하거나
자신의 연구에 몰두함으로서 취직활동에서 벗어나려는 놈도 나온다. 그러나 그것은 마약이다. 졸업논문
따위, 아슬아슬하게 졸업만 할 수 있게 하면 그만이다. 졸업여행을 친구와 즐겨라.

졸업식을 맞이한다. 왠지 달성감에 만취하며 학교생활의 마지막을 맛본다. 그리고 모든 것이 끝나고 귀가
했을 때 아쉬움과 섭섭함을 눈물로 기쁘게 받아들인다.

그리고 몇 년이 흐르면, 이번에는, 열심히 잘 살고 싶지만 살 수 없는 공포를 눈 앞에 두고 통곡한다.

트랙백 주소 :: http://newkoman.mireene.com/tt/trackback/24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모야 2009/04/02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중간에 군대가 들어가서 좀 다르겠네요. ㅎㅎ

  2. Belle 2009/04/02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일본대학생활은 안겪어봐서 인지 잘 모르겠네요...

  3. 2009/04/02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대학 졸업장이라도 땄으니 아주 낙오자는 아닌건가... 잠깐 생각했지만 기껏 돈드여 대학 나오고도 집에서 놀면 뭐 거기서 거기일지도...

  4. 취업준비생 2009/04/02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남의 일 같지는 않은데요.

  5. 지나가다 2009/04/02 0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는 중간에 군대로 인해, 한순간에 개념이 증가하게 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 D.D 2009/04/02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념이 증가하는 케이스도 있지만, 그렇지 않거나 사회에 재시스템화 되어 사회를 하나의 큰 군대로 보게되는 사람도 있게 됩니다; 자신의 자아성취와는 별개로 사회의 쳇바퀴가 되어 운명적으로 그렇게 된듯한 착각속에 목적의식없이 사회구조에 기대게 되는.. 결국 어짜피 돈은 벌지만 삶의 질이나 행복수치는 떨어지게 되는 ㅜㅜㅜ 어짜피 쳇바퀴나 무직이나 고통스러운건 마찬가지입니다만;;

    • khris 2009/04/02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념이 증가한 만큼 2년의 패널티를 지게 됩니다.

    • 코끼리엘리사 2009/04/02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상에 다시 나와서도 군대식 룰을 강요하는 재수없는 경우도 왕왕

    • ㅈㅅ 2009/04/0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같은 경우는 군대에서 개념은 얻었지만 많이 비뚤어졌죠... 학과 성적은 좋은데 대인관계는 시궁창 ㅠ

    • 무장공비 2009/04/02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대채복무로 공장에서 노가다 했습니다만.

      군대나 사회나 본질은 다 똑같아요=.=;
      (물론 근무환경의 질은 저의 쪽이 월등하겠지만)

      대충 일이 굴러가는 인과관계가 비슷합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깊게 침투한 군대식 문화의 영향일수도 있겠지만요.

  6. ㅇㅇ 2009/04/02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의일이 아니다 으허허헣 ㅠㅠ

  7. 김간호사 2009/04/02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넵군대.. 물론 별 차이가 없는 사람도 있지만, 보통 갔다오면 20대 초반에서 중반이 된다는 압박감은 한번쯤 진지하게 미래에 대해 고민하게끔...ㅠㅠㅠㅠㅠㅠ 아어

  8. snowall 2009/04/02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학년에서 "니트 예비군" 대신 "예비군"을 넣으면 한국 상황아 되는군요

  9. OPAL 2009/04/02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과의 차이라면 '군대' , '어학연수', '배낭여행' 일듯

  10. 노킥 2009/04/02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 다녀와도 저 위의 3학년 4학년 이야기는 그대로 적용되니 일본이나 우리나 대학생활
    별 다를 것도 없는 듯

  11. 1 2009/04/02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한국은 +군대

  12. roid 2009/04/02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교 5학년은 왜 엄는가 으허

  13. 달윈 2009/04/02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의 경우는 뒤로 갈수록 더 빡세지지 말입니다 -_-);

  14. 한국판 대학생활 2009/04/02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교 1학년

    지옥같은 고삼생활을 끝내고 새롭게 시작된 대학생활에 두근두근. 수강신청이나 동아리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할 때쯤 슬슬 친구들도 생긴다. 손이 빠른 놈들은 여름방학 전 쯤에 벌써 CC도 생겨난다. 그런 놈들을 보며 자기도 조금 마음에 두고 있던 애와 사이를 조금씩 발전시켜나간다. 첫 축제와 겨울방학을 경험하며 새삼 대학생이 되었다는 사실을 자각하며 뿌듯하다는 생각이 든다. 몇몇 좀 더 깊숙히 자각한 존재들은 사회적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동아리나 학회를 찾는 하이에나가 된다.


    대학교 2학년

    학교생활에 서서히 익숙해진다. 왕복 전철이나 자취방, 이 대학생으로서의 일상이 영원히 계속될 것 같다. 수업을 따라가는 페이스나 적당한 요령도 생기지만, 인간관계에서 고민이 많아지는 시기. 좋아하는 아이와의 관계가 파국을 맞이하고 암흑의 시간을 보내는 놈들이 속출할 시기. 대개의 남학생들은 군대의 그림자에 몸부림치다가 세상을 등지고 쿤대를 간다. 서서히 등록금의 압박을 피부로 느끼고 알바전선으로 향하는 여자들도 많다. 이 시점에서 압박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을 두고 우리는 엄친아, 엄친딸이라고 부른다.

    • 한국판 대학생활2 2009/04/02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학교 3학년

      캠퍼스 안에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복학생이라는 이름의 유령이.
      세상에 돌아온 몇몇 남학생들은 그저 예비군일 뿐.
      대개의 경우 어려진 학번에 놀라고 88년생과 같은 학기를 수강하고 있는 세상에 절망한다.

      이때까지 군입대를 연기하던 남성들은 어느 순간부터 자신의 주변에 같은 학번의 남자가 사라졌다는 사실에 경악한다. 그 많던 xx학번은 다 어디로 갔을까.

      슬슬 재수강할 학점을 고려할 때다. 이미 하나씩 학자금대출의 빚을 등에 지고 살아간다. 고시월드로 떠나는 이들이 점점 더 많아진다. 고시생활만은 절대 사양이라며 고시월드를 거부한 이들은 스탯을 찍기위해 학원퀘스트를 돌기 시작하는데 사실상 고시생활과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애써 외면한다. 취직에 대한 압력은 이미 만성화되어 이미 학교를 휴학하고 2년정도 비정규계약에 소환되어 직장필드에 사냥을 나갔다 돌아온 여전사들도 많다. 이런 분위기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경우는 온라인게임의 폐인이 되거나 유흥문화의 밑거름이 되어 어디론가 사라진다.

      피라미드를 짓는 노예들이 주변에 대량으로 양산되는 시기.


      대학교 4학년

      일단 닥친 학자금대출빚에 알바를 돌지만 그나마 그도 쉽지 않기에 고시생활 내지는 삶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어간다. 졸업을 두려워하기 시작한다. 최대한 졸업논문이나 졸업과제를 뒤로 미루고 졸업을 연기한다. 2년이상의 연속휴학을 신청한 이들은 이미 학교로 돌아오는 것을 포기하고 있는 경우가 대다수.

      이미 자신이 잉여인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상태. 조금 빠른 이들은 이미 2학년 때부터, 그리고 보통은 3학년 때부터 이미 '열심히 잘 살고 싶지만 살 수 없는 공포'를 두고 통곡하다 못해 이미 눈물샘이 말라있다.

    • dude 2009/04/04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히발...눈물이..ㅠㅠ...

  15. 현시창 2009/04/04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궁창 인 겁니다. 남의 일이 아닌 거 같네요

  16. 아스나리카 2009/04/05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교 4학년, 그동안 너무 탱자탱자 놀아서 학점이 개쓰레기 수준이기에 들을 수 있는 최대 학점을 듣는다ㅠㅠ

  17. dd 2009/04/05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1 고시공부 시작
    그리고 끝...

    젠장 암울한 내 삶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