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15'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1/15 영화 탑건 (56)
  2. 2011/01/15 빠찡꼬 플란다스의 개 (3)
  3. 2011/01/15 「서툴러」 (29)
  4. 2011/01/15 뉴속 이용자들 (4)
  5. 2011/01/15 탐구정신 (10)

영화 탑건

5ch VIP 개그 2011/01/15 22:14
영화 탑건을 보고 나서, 그 이후로 전투기에서의 긴급 탈출이 무서워졌다.


물론, 그런 상황에 놓인 적은 없다.
939
빠찡꼬 가게에서 플란다스의 개 빠찡꼬 기계를 봤을 때는 이건 좀 아니다 싶었다w

죽으면 대박! 하고 뜬다니깐ww



994
>>970
빠찡꼬 가게에서 알바하던 때, 한 아줌마가「죽어버려―!!」하고 소리치며 버튼을 마구 두드리던 모습을
보며 막장이라고 느꼈다

「서툴러」

5ch VIP 개그 2011/01/15 22:06
첫 키스 때, 중간에「너 키스 서툴러」소리를 들었다.

얼마 전, 또 중간에「나 조금은 능숙해졌어?」하고 물어보자

「음···낙제, 불합격」이라는 대답이. 솔직히 조금 상처받았지만

「평생 나로 연습해」라는 다음 말을 들었을 때는 상상 이상으로 설레였다.
* 역주 : 2CH에는 무수히 많은 게시판이 있는데, 그 중 이 블로그에 소개되고 있는 뉴스속보 VIP판이
           소속(?) 된 뉴스속보 게시판군에는 뉴스속보ν, 뉴스속보+, 뉴스속보VIP판 등이 있습니다.



434
이제 와서 하는 말이지만 ν속보판은 뭐 어떤 곳이야?

뉴스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떠들 사람들은 정치 성향이 강한 +판에서 놀면 되고,
이런저런 야단법석 떨면서 놀고 싶으면 VIP판에서 놀면 되는데.



500
>>434
각 전문 게시판에서 놀 만큼의 지식은 없고
VIP판에 갈 만큼 막장 짓을 하고 싶지는 않고
+에 갈만큼 필사적으로 보이지 않는 적과 싸우고 싶지는 않고
예능/스포츠 게시판에 갈만큼 예능 스포츠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무 말도 못하고 있을 정도인가 하면 그런 것도 아니고

적당히 각 분야에 얕게 얕게 떠들 정도의 지식은 있는 사람.
그래서 근성이 썩어 빠진 게시판이다.

그것이 뉴속 게시판 유저들이겠지 아마.

탐구정신

5ch VIP 개그 2011/01/15 21:41

고추털이 우거진 곳에서 QR코드가 읽어질까 시험해 본 적 있는 것은 나 뿐만이 아닐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