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30'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6/30 암살자 (60)
  2. 2009/06/30 아메리칸 조크 (12)
  3. 2009/06/30 인생 최악의 부끄러운 경험 (44)
  4. 2009/06/30 관찰 (19)

암살자

5ch VIP 개그 2009/06/30 12:41

assassin(암살자) 의 스펠은

ass(항문) ass(항문) in(들어간다)
 

라고 기억해두면 절대로 잊지 않는다.

198
어느 날 아내는 문득 남편의 질투심을 불러일으키고 싶었다.

「저기 당신. 만약 당신이 회사에서 제일 사이좋게 지내는 사람하고 내가 바람을 피우면 뭐라고 할꺼야?」

「…오, 너는 레즈비언이었나! 라고 말하겠지」
 



199
「사장님! 이번 달 제 급료가 잘못 나왔어요! 5백달러나 덜 들어왔어요! 최악이에요!」
「아, 사실 지난 달에 잘못해서 실수로 5백 달러를 더 줬지 뭔가. 그래서 이번 달 급료에서 제했네. 그렇지만
   자네 조금 심하군. 지난 번에 잘못 들어왔을 때는 아무 말 없었잖나? 많이 들어와서 그랬나?」

「그럴리가요! 저는 마음이 넓어서 한 번 실수는 용서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두 번이나 실수하다니요!」
 


200
바에서 한 남자가 울고 있었습니다.

「손님, 무슨 일 있으십니까?」
「아내와 싸운 이래, 1년 전부터 아내는 친정으로 돌아가버렸어…」
「저런 저런, 참 슬프군요,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그 마음 잘 알겠네요」

「너무 슬퍼! 오늘 돌아온단 말이야. 우흑 우흑」




201
【가본 적이 없는 곳】

톰은 아내 신디에게 여행을 제안했다.

신디「기뻐요, 당신」
톰   「너는 어디에 가고 싶어? 」
신디「음, 가본 적이 없는 곳에 가보고 싶어요」


톰은 아내를 주방으로 데려갔다.

우리 집은 전철의 종점 근처에 있다.

매일 아침 5시에 기상해서 전철에 타면 거의 뭐 반드시 앉아갈 수 있다고나 할까. 특히 맨 앞 칸을 타면 거의
나 혼자. 15분 이상, 도심에 가까워질 때까지 쭉 혼자 간다.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방귀를 뀌어도 꺼리낌
없다. 완전 자유.

지난 번 금요일에도, 전날 구입한 야한 만화책을 보면서 가다보니 서서히 꼬추가 발기했다. 문득 나는 이 차량
안에 혼자 뿐이라는 사실을 느끼고는 무릎까지 팬티를 내린 채 만지작대면서 갔다.

그러다가 조금 피로를 느끼면서, 어허, 이제 사람들이 슬슬 타겠구만, 하고 생각하다가 그만 잠에 빠졌다.
1시간도 넘게 잠이 들었나? 전철은 이미 시내 도심지를 달리는 중이었고 차량 안은 완전 초만원.

그 와중에 나만 꼬추를 내놓은 채 손에는 야한 만화책까지 들고 있었다. 곧바로 바지를 챙겨입고 다음 역에서
뛰어내렸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제일 부끄러운 경험이었다.

관찰

5ch VIP 개그 2009/06/30 12:19
어제, 언제나처럼 망원경으로 근처의 아파트들의 방 안을 들여다 보던 중, 한 여자가 베란다에 나오더니
이쪽을 한참이나 바라보았다.

언제나 이렇게 훔쳐보는 것일까? 굉장히 기분 나쁘다.
정말 짜증나는 세상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