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14'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09/06/14 컴덕후 (78)
  2. 2009/06/14 그걸 왜 니가 줘 (11)
  3. 2009/06/14 편의점의 예쁜 누나 (17)
  4. 2009/06/14 눈물과 힘 (25)
  5. 2009/06/14 (14)
  6. 2009/06/14 밤하늘의 별 (17)
  7. 2009/06/14 냉혹한 스나이퍼 (17)
  8. 2009/06/14 의외로 인생의 많은 곳에서 적용될 이야기 (26)

컴덕후

5ch VIP 개그 2009/06/14 01:30

일 년 전쯤이었을까?

E6600의 첫 가격인하 때, 가격인하 당일에 아키하바라의 도스피라에 갔다.
아직 가게 문을 열기 전부터 몇 명인가가 줄을 서 있었다.
그 곳에, 중학생 또래의 여학생 2명과 그 아버지로 보이는 중년이 서있었다.

나는, 그 셋 뒤에 서있었기 때문에 말 소리가 들렸는데, 그 내용이....

딸1「저기저기, 뭐 살거야?」
딸2「E6400사고, 여유가 좀 있으면 SATA 400G HDD 사려구」
딸1「E6400이면 배율 감안할 때 E6300이 더 낫지 않아?」
딸2「근데 뭐 난 오버클락은 안할 거니까 E6400이 더 좋을 거 같아」

라는 회화를 했다.

두 여자애 모두 어디에나 있을 법한 보통 여중생 같아보였지만
이런 대화라니... 아버지의 교육이 훌륭한 것일까?

전자제품 대리점에서


점원「네 고객님, 73500엔입니다」
 
손님「자, 여기 10만엔, 그리고 이건 거스름돈 26500엔」

점원「에? 고객...님?」
 
손님「왜? 거스름돈 26500엔 맞잖아」

점원「아니요 그게 아니라...」

손님「아 빨리 정산해. 뒤에 줄도 서있잖아!」

저녁 9시 무렵이었을까?

편의점에 갔는데 입구에서 약간 호리호리한 몸매의, 평소 조금 예쁘다고 생각했던 알바생 누나가
생긋 웃으며 나에게 손을 흔들었다.

조금 이상하다고는 생각했지만, 나도 손을 흔들며 그 누나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가까워지자...

그 누나는 유리문을 닦고 있는 것이었다.

눈물과 힘

5ch VIP 개그 2009/06/14 00:49

876
눈물 흘린다고 슬퍼하지 말지어이다.
눈물 흘린만큼 강해지는 것이니까.



877
아스팔트를 뚫고 싹을 틔우는 풀잎처럼.



878
>>877
아스팔트를 뚫을 정도라니, 그건 너무 강하지.
필요없어.

5ch VIP 개그 2009/06/14 00:46

별로 아름다운 추억같은 것은 아니지만···

나는 하루 세 끼중 아침을 제일 든든하게 먹는 편으로
빵 같은 것을 아침에 3개나 먹는 날도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엄마가 10개가 넘는 빵을 사왔길래
무슨 일인가 싶어「이렇게 많이 사와봤자 어떻게 다 먹어」라고 말하자

「그냥, 너 빵 잘 먹으니까 사온건데··」

라고 말했다. 괜히 남겼다가 유통기한이라도 지나면 돈만 아깝잖아, 하고 생각하며 이틀에 걸쳐
전부 먹었다.

그리고 나흘 후, 엄마가 죽었다.

아버지에게 뒤늦게 들었지만, 병으로 이미 시한부 삶을 살고 있었는데 우리들에게는 비밀로 했던 것
이라고.

그 빵은 마음을 표현하는데 서투른 우리 엄마의 마지막 배려였던 것일까.

밤하늘의 별

5ch VIP 개그 2009/06/14 00:41

지금 내가 살고있는 맨션의 옥상에서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와 맥주를 마시며 한밤 중에 수다를 떨고 있었다.

그 옥상에서는 신주쿠의 빌딩가가 한 눈에 들어오기 때문에 굉장히 로맨틱한 야경이었다.
그리고 우리 둘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어느 날 밤, 그녀가 갑자기

「이 경치, 앞으로도 쭉 함께 볼 수 있을까?」하고 물었다.

술에 취한 나는 별 생각없이

「으음···아마 볼 수 없겠지. 하지만 상관없어. 둘이서 이 경치를 바라볼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우리에게 있어서는 좋은 경치가 될 것이고, 그것이 멋진 추억으로 우리 둘에게 남는다면 이 정도로
   멋진 경치는 더이상 없겠지? 게다가 나는, 너와 이 야경을 함께 볼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굉장한 일
   이라고 생각해. 이렇게 멋진 경치 속에 너와 함께 있으니까···」

라는 대사를 뱉었다. 그녀는 감격했는지, 눈물을 흘리며 키스를 해주었다····


· ··그런 그녀로부터, 이번 달에 결혼한다는 편지가 나에게 날아왔다.

그로부터 3년, 나는 지금도 이 맨션에서 홀로 아름다운 야경을 바라보고 있다.
별로 후회는 하지 않는다. 좋은 추억의 하나이기도 하고, 지금도 그 말은 후회하고 있지 않다.

저는 한 때
냉혹한 스나이퍼였습니다.
하늘에 날아가는 새를 쏘아 떨어뜨릴 정도의 뛰어난 능력으로
하늘에 날아가는 새를 쏘아 떨어뜨렸습니다.
그 정도로 한가했습니다.

어느 날 의뢰주가 필사적인 표정으로 나에게 말했습니다.

「이 사진의 남자를 죽여다오. 돈이라면 얼마든지 내겠다. 부탁하마. 나를 도와다오!」
 
저는 냉혹한 미소를 띄우며 대답했습니다.

「거절한다」
 
즉, 그 정도로 냉혹했습니다.

세상 만사를 그런 상태로.  

그리고 정신을 차려보자
저는 이미 재취업이 어려운 나이가 되었습니다.

국민 롤플레잉게임 드래곤퀘스트. 나는 이 게임에 대해 한가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사실이 있다.
그것은 게임 캐릭터의 능력치를 높여주는 아이템인「씨앗」을, 계속 가지고만 있는 놈은 바보라는 사실이다.

예를 들어 게임의 첫 마을에서「힘의 씨앗」을 입수했다고 치자.
그리고 그 직후에 그 씨앗을 사용했을 경우, 게이머는 그 시점부터 클리어까지 수백회, 혹은 천회 이상의
무수한 전투에서 그 씨앗의 혜택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그 아이템을 아낀답시고 계속 갖고 있다가 게임을 클리어하기 직전에서야 사용할 경우는 어떨까.
그 경우 혜택을 얻을 수 있는 것은 고작 라스트 보스와의 전투 뿐이다.
(물론 전자의 경우도 라스트 보스에서의 혜택은 얻을 수 있다)

즉, 캐릭터의 능력을 높여주는 도핑용 아이템은 기본적으로는 입수하면 즉시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가
큰 것이다.
 
다른 게임인 파이널 판타지에서 엘릭서 아이템을 보존하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는 것이지만, 적어도
드래곤 퀘스트에서 씨앗을 아끼는 것은 단순한 바보 짓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