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24'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1/24 만취, 그 다음 날 (82)
  2. 2009/01/24 100달러 (33)
  3. 2009/01/24 행복했습니다. (27)

심한 숙취로 눈을 뜬 잭은, 필름이 끊겨서 어제 어떻게 집에 돌아왔는지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혹시 실수라도 하지 않았나 곰곰히 다시 생각했습니다.

처음 눈에 들어온 것은, 침대 옆 테이불 위에 있는 두통약 2알과 물이었습니다.
그 옆에는 장미꽃이 한 송이가 놓여있었있습니다.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일어나 보니, 그의 옷이 예쁘게 다림질되어 놓여져 있습니다.
근처를 둘러 보았습니다. 모두 제대로 정돈되어 있었습니다. 방도 매우 깨끗하고, 방 이외에도 모두
청소가 되어있었습니다.

우선 숙취를 달래기 위해 두통약을 먹고는, 세면실에 갔습니다.
거울을 보자, 놀랍게도 어제까지만 해도 없었던 시퍼런 멍이 한쪽 눈에 나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거울의 한쪽 구석에는 메모가 있었는데, 붉고 작은 하트마크와 키스마크에 이런 메세지가 써있었습니다.

「달링, 아침식사는 스토브 위에 올려놓았어요. 당신이 제일 좋아하는 저녁식사를 위해 슈퍼에 다녀올께요.
   사랑해요 달링!」

비틀비틀 주방까지 가 보자, 확실히 스토브 위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커피와 아침식사가 있었습니다.
마침 아들이 아침식사를 먹고 있었기에 잭은 물었습니다.

「어젯 밤 도대체 무엇 일이 있었던거야?」

아들은 말했습니다.

「파파는 어제 새벽 3시에 들어왔어. 완전 취했었고.
  테이블 위에 넘어져서 테이블을 부쉈고. 게다가 방바닥에 토까지 했어.
  심지어는 문에 무딪혀서 눈에 멍이 들기까지」

잭은 더욱 더 곤혹스러워하며 물었습니다.

「그럼 어째서 집 안이 이렇게 퍼펙트한거야? 갑자기 장미꽃에다 왠일로 아침식사까지 준비한건데?」

아들이 대답했습니다.

「아, 그거? 어제 마마가 파파를 침대로 질질 끌고 가서, 토사물이 묻은 바지를 벗기려고 했어.
  그랬더니 파파가 갑자기 외쳤어. "손대지 마! 나에게는 아내가 있다!" 하고」

100달러

5ch VIP 개그 2009/01/24 02:12
어느 날 밤, 내가 환락가를 걷고 있자 한 직업여성이 다가왔다.

그녀
「여자를 찾아? 400달러에 어때?」


「400달러? 너무 비싸. 100달러에 하자」

그런 입씨름이 계속 되었지만, 결국 둘의 협상은 실패로 돌아갔고 나는 그대로 떠났다.

며칠 후, 내가 아내와 함께 그 길을 다시 걷자, 그 날의 직업여성이 다가와 웃으며 말했다.

「거 봐, 100달러로는 저 정도 밖에 못 구한다니깐?」
더이상 서로의 인생에서 마주칠 일은 없겠죠.
우연히 만날 일 따위도 없을테니 한 달 전 만난 그 날이 마지막이겠네요.
더이상은 얼굴도 잘 생각이 안 나지만....
당신의 길고 가는 손가락을 좋아했습니다.
그 손가락과 내 손가락을 걸어서 잡는 것을 좋아했어요.
키가 큰 당신의 얼굴을 올려다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일년 내내 까칠한 당신의 입술로 키스 받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언제나 잠에서 잘 못 일어나서 억지로 깨우려고 하면「아~ 같이 자자」라며
이불 속으로 끌어들여 꼭 껴안아 주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그대로 자 버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당신의 새 여자친구에도 똑같은 것을 해줄 것이라고 생각하니 괴롭습니다.
당신을 잊을 수는 없겠지요.
추억으로 바뀌리라고는 생각하지만, 생각날 때마다 조금씩 안타까운 마음이 들겠지요.
언젠가, 몇 십 년이 흘러도 좋으니까 꼭 한번 다시 만나고 싶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