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15'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3/15 합법적인 다단계 유혹법 (28)
  2. 2009/03/15 어른의 세계 (35)
  3. 2009/03/15 욕망은 목표다 (29)
B「이야, C, 반갑다! 잘 왔어. 아, 이 쪽은「자칭」월수입 100만엔을 자랑하는 A씨. 나와 같은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이야. 물론 정말 한달에 100만엔이나 버는지 어쩐지는 자칭에 불과하니까 알 길이 없지만.
     그런데 왜 A를 데려왔냐면, 이 광고법은 ABC광고라고 해서, 나와의 친분관계 때문에라도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기 힘들게 하는 피라밋 업계의 고객유치 방법이야. 이 바닥에서는 유명한 방식이지」

A「처음 뵙겠습니다. C씨. 자칭 월수입 100만엔의 A입니다. 물론 자칭이므로 정말 이 피라밋 장사로
     100만엔을 버는 건 아닙니다. 그 점을 오해하시면 안 됩니다. 일단 저는 피라밋 고객유치를 위한 부실
     약관고지라는 범죄를 저지를 생각이 없기 때문에 분명히 그 점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그것은 이미
     B를 통해서도 느껴지시겠지만요. 음, 오늘 여기 계산은 각자 부담하기로 하죠. 저는 커피」

B「C, 나는 아직 시스템을 잘 이해한 상태가 아니니까, A씨가 설명해줄거야. 물론 이것 역시 잘 모르는
     사람에게 설명을 받음으로서, 의문점이나 의혹을 제대로 묻기 어려운 것을 노린 이 업계의 기본적
     수법이지만. 아, 저는 뭐, 월수 100만엔은 커녕 오히려 마이너스가 나고 있는 판이니까 그냥 물만
     주세요」

A「그럼 시작하겠습니다. B로부터도 간단히 설명이 있었습니다만, 저희 회사는 다단계, 이른바 피라밋
     판매 회사입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다단계 업체의 평판은 최악입니다. 아무리 제대로 된 업체라고
     하더라도 세상은 절대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결국 마이너스부터 시작하는 셈입니다. 게다가 다른
     업계라면 아무런 문제 없는 판촉용 대사조차도 최근 강화된 법적 조치 덕분에 간단히 범죄가 될 수
     있는 하이리스크 로우리턴의 장사입니다. 네, 이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 95%는 수입에 적자가
     나고 있으니까요.
 
     취급하고 있는 상품은 건강식품입니다. 당연히 식품에 불과하기 때문에 직접적인 효과에 대한 장담은
     위법입니다. 법대로 하자면 그저 평소 부족하기 쉬운 영양분을 보충할 수 있습니다, 정도의 발언 밖에
     할 수 없습니다. 가격은 한 개에 1만엔. 동일한 정도의 건강식품이 슈퍼에서 1000엔 정도이기 때문에,
     당연히 팔리지 않습니다. 당신이 한 개를 팔면, 당신에게 3000엔, B에게 2000엔, 저에게 2000엔의 수입
     이 들어옵니다. 똑같이 당신이 당신 밑에 사람을 끌어들이면 그 사람이 팔 때마다 당신에게 2천엔의
     수입이 들어옵니다. 앞으로 더욱 더 규제가 심해져서 아마 지금보다도 훨씬 힘들어질 것이 분명하지만
     당신도 이 일을 해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아 그리고 이 장사가 당신에게 맞는지, 맞지 않는지는 B의
     눈을 보면 간단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어른의 세계

5ch VIP 개그 2009/03/15 19:17
중학생 시절, 수학여행의 버스 가이드 아가씨가 너무 귀여웠다.

우리들은 모두들 달려들어「누나, 남자친구 있어?」또는「나랑 얘 중에 누가 더 좋아?」하는 식의
바보같은 이야기를 했지만, 그래도 그녀는 얼굴 한번 찌푸리지 않고 싱글벙글 웃었다.
나도 기념품을 하나 사서「이거 줄께」하고 건내자「고마워요」하며 얼굴을 발그레 붉히며 좋아했다.

그날 밤, 잠깐 바람을 쐬러 방에서 잠시 나와 로비에 갔는데 구석의 인적이 드문 곳에서 그녀와
운전기사(추정나이 50세)가 러브러브 모드로

「중딩들한테 인기 있으니 좋아? 만약 진심으로 고백받으면 어떻게 할거야?」
「일이야, 일. 쟤들 상대로도 적당한 애교는 필요해」

라는 대화를 주고 받으며 담배연기를 후~ 하고 내뿜은 후 같은 방으로 둘이 들어갔다.
어른의 세계를 엿본 기분이었다.
내가 어릴 적에는, 야한 만화책이나 야한 사진의 중요한 부분에는 커다란 검은색 원이 그것을 가려서
중요한 부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AV라고 해도 요즘의 리얼 모자이크 방식이 아니라 큼직큼직한
모자이크라서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모자이크 저 너머에 무엇이 있는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결국 여성과 직접 접촉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선천적으로 스펙을 타고 나거나 돈이 많거나 노력이 필요했다.
얼굴이 잘 생겼다거나 돈이 많다거나 재미있다거나 하는 거 말이다.
여자와의 접점을 만들지 않고서는 그 세계를 알 방법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클릭 하나로 얼마든지 볼 수 있다. 그야말로 아무런 감동도 없이 얼마든지 볼 수 있다.
실은 맛도 냄새도 온도도 느낄 수 없지만 어쨌든 알 수는 있다. 돈 한 푼 안 들이고 골에 이를 수 있다.
그렇다면 감동을 느낄 수 없지. 노력하자는 마음이 들지 않는 것이다.

마치 게임에 비유하자면 레벨1 주제에 시작하자마자 최고 아이템으로 도배하고 모든 능력치가 MAX가
되어버린 것과 마찬가지. 당연히 감동을 느낄 수 있을 리 없다.

욕망은 목표다. 지름길은 만들면 안되는거야.
하물며 진실되지 못한 목표라니, 불쌍하다. 지금 너희들이 있는 장소는 진짜 목표의 1/100의 즐거움
밖에 되지 않는다.

결국 지금 내가 무엇을 말하고 싶냐면, 여자의 알몸에는 그 정도의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