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27'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3/27 격세유전 (32)
  2. 2009/03/27 요즘 애들 (46)

격세유전

5ch VIP 개그 2009/03/27 00:24

증조외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직전에, 마치 참회하듯이 나에게 해주신 이야기.

증조외할머니는 마치 남자처럼 성격이 괄괄하고 활달하신 분이셨다.
격세유전인가 뭔가로, 그 성격은 우리 어머니가 제대로 이어받으셨다.

그에 비해, 외할머니(외증조할머니의 딸)는 마음씨가 착하고, 상냥하고 온화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그렇지만 젊어서 암에 걸려 일찍 돌아가셨다.
그 분의 죽음은 가족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고 한다.
그만큼 좋은 아내이며 좋은 어머니셨던 것 같다.
 
외할머니는 어릴 적부터
부모님께 말대답은 커녕 뜻을 거스른 적도 없다고 한다.
물론 부모 자식간에 싸운 적도 없을 정도로 언제나 온화하고 온순한 아이였다고 한다.

증조외할머니는 그런 딸의 장래가 걱정되어 딸의 의견도 묻지 않고 인근 지주의 아들과 혼담을
진행시켰다. 물론 딸도 불평 한 마디 없이 그 뜻을 따랐다.
 
상대는 역시 외할머니를 굉장히 마음에 들어해서, 혼담은 순조롭게 진행되었고 납폐도 끝났다.
그런데 막상 내일은 시집! 이 되자 외할머니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엄마, 역시 전 시집가고 싶지 않아요...」
 
나중에 생각하면, 그 때가 외할머니의 처음이자 마지막 반항이었던 것 같다.
도저히 참다참다 어쩔 수 없이, 겨우겨우 본심을 털어놓으며 하는 말이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증조외할머니는 이유도 묻지 않고, 아주 강한 어조로 그것을 비난하며 입을 다물게 했다.

다음 날, 아무 일 없이 무사히 시집을 간 딸에 대해 안심하고 있던 그 날 밤.
밤이 되자 집에「선생님」이라는 사람(아마, 어딘가의 교수라고 생각한다)이 와서

「따님을 저에게 주십시오!」
 
하고 구혼했다고. 그 선생님이라는 사람과 외할머니는 오래 전부터 아주 사랑해왔던 사이로, 결혼을
맹세한 사이였다고 한다. 그렇지만 시집가는 것을 모르고 우연히 구혼해 온 것이 또 하필이면 시집간
날 밤이었던 것이다. 증조외할머니는 사정을 설명했고, 선생님은 돌아갔다.

진짜 사랑하는 사람이 따로 있었던 것을, 외할머니는 죽을 때까지 그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 증조외할머니도 선생님이 그날 밤 구혼해 온 것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

어째서 그 전날 밤, 딸이 시집가는 것을 싫어하는 이유를 묻지 않았던 것일까.
어째서 딸의 첫 반항을, 강한 어조로 비난해 버렸는가.
평상시, 반항이라고는 절대 하지 않는 그 착한 딸의 마음을 어째서 짐작해 줄 수 없었던 것일까.
증조외할머니는 그 일을 긴 인생에서 가장 후회한다고 하셨다.

아마도 외할머니와 무척 닮았다는 소리를 자주 들은 나에게 이야기를 함으로서, 참회를 하고 싶으셨던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요즘 애들

5ch VIP 개그 2009/03/27 00:02

요즘 중학생들은 집 전화보다는 휴대폰을 주로 사용하는 탓일까.

예를 들어-

「여보세요, 야마다입니다」
「아, 네. 여보세요 △△라고 합니다만, 아버님 계십니까?」
「네, 있습니다」
「···」
「···」
「저···. 아버지 좀 바꿔주시겠습니까?」
「아, 네」

「아버지 계십니까?」는, 이 경우「이야기하고 싶으니까, 있다면 전화 좀 바꿔주실 수 있습니까?」의
의미이지만, 요즘 애들에게는 이 의미가 통하지 않는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