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5'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7/05 2차원과 3차원 (26)
  2. 2009/07/05 불치병과 악마 (17)
  3. 2009/07/05 도쿄의 주거환경 (62)
  4. 2009/07/05 스마일 메뉴 (22)
모니터 속의 미소녀를「나의 여친」이라고 하면서 그녀를 위해 마구 돈을 쏟아붓는다.
그녀에 대한 관련상품(게임이나 애니메이션, 관련 굿즈)이 나오면 그것을 구입하고, 지갑에 몰래 그녀의
사진을 넣어 가지고 다닌다.
그녀가 좋아하는 음식이 있으면 그것을 사와서 모니터 앞에서 그녀와 함께(?) 먹는다.
그녀가 어디 출신인가 또는 그녀가 작품 속에서 가고 싶어한 장소가 있을 경우, 그곳이 현실에 있는 장소라면
그곳에 여행을 하러간다.
그리고 그러면서「현실의 여자에게 돈을 쏟아붓는 놈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한다.

삼차원에 실존하는, 사귀는 여자를「나의 여친」이라고 부르며, 그녀를 위해 마구 돈을 쏟아붓는다.
그녀가 바라는 상품이 나오면 그것을 구입하고, 지갑에 몰래 그녀의 사진을 넣어 가지고 다닌다.
그녀가 좋아하는 음식이 있으면 그것을 사와 그녀와 함께 먹는다.
그녀가 생일을 맞이하면 그녀를 위해 케이크를 사서 축하하고,
그녀가 고향에 가고 싶어하거나 함께 가고 싶어하는 장소가 있으면 그곳에 여행을 하러간다.
그리고 그러면서「모니터 속 여자에게 돈을 쏟아붓는 놈들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라고 한다.

서로 하고 있는 마찬가지.
하지만 큰 차이가 있다.
미래가 있는가 없는가다.
불치병에 걸린 금발녀가 악마를 소환했습니다.

「나를 부른 것은 너인가, 소원은 무엇이냐」

악마는 물었습니다.

「이대로 죽을 수는 없어요. 더 오래 살고 싶어요」

금발녀는 대답했습니다.

「간단한 일이지」

그렇게 말하며 악마는 불이 붙은 초를 꺼냈습니다. 그것은 꽤 짧아서, 곧 모두 녹아내릴 듯 했습니다.

「바로 이게 너의 수명이다. 아마, 앞으로 반년 정도?」

그렇게 말하며 악마는 새로운 초를 하나 꺼내 거기에 불을 옮겨 붙였습니다.

「자, 이제 너의 수명은 늘어났다」

그리고 악마는 또 말했습니다.

「오늘은 네가 새로 태어난 날이다. 축하의 노래를 불러주마」
 
악마는 노래를 불렀습니다.

「해피버스데이투유~ 해피버스데이투유 해피버스디어 블론드, 해피버스데이투유~」

그리고 금발은 무심결에 눈 앞의 양초를 후! 하고 불어 꺼버렸습니다. 
도쿄의 주거환경은 최고입니다.

유명대학에 들어가면 강간 클럽에 강간을 당하고 
도쿄 여자의대에서는 의사에게 수면제를 맞아 강간되며  
지하철을 타려고 하면 역에서 역무원에게 강간을 당하고
여자아이는「침을 다오 아저씨」에게 쫒기며
여자아이가 마트 화장실에 들어서면 화장실 안에서 남자에게 폭행당하고
시부야를 걷고 있는 10대의 17명 중 1명이 성병 경험자.
세타가야의 주택가에서는 주부들 2만명이 각성제를 사려고 행렬 중이며  
신쥬쿠 가부키쵸에서는 방화로 44명이 살해당하고  
긴자를 걷다보면 납치강간되어 다른 현에 버려지고
하치오지의 역 건물에서는 부엌칼을 휘두르는 남자에게 새길 수 있다
도고시 긴자에서는 부엌칼 휘두르는 고교생에게 베일 수도 있습니다.
쇼우토우의 온천은 갑자기 대폭발하여 여성 종업원이 잿더미가 되어버리고  
킷자니아 도쿄에 어린 딸을 데리고 가면 로리타 컴플렉스 종업원에게 성희롱을 당하며 
이케부쿠로 션샤인 시티에서도 여성이 차례차례로 강간됩니다.
그럼 록뽄기라면 안심이겠지? 하고 힐즈 건물에 들어서면 아이가 회전문에 끼어 사망하고 
역시 오다이바가 제일 무난하겠지, 싶어서 죠이 폴리스에 가면 추락사를 당합니다.
긴자의 스시집으로 식사를 하러가면 산지를 속인 위장 뱀장어를 먹게 되고 
그럼 불고기라도, 라고 생각하면 7할 이상이 잡종 고기를「최상품 검은 털 일본소」라고 속여팔고 
미슐랭 가이드 도쿄에 실린 가게라면 그나마 괜찮겠지 싶어 도쿄힐튼호텔에 가면
가짜 스테이크·가짜 새우·가짜 무농약 야채의「위장 풀 코스」로 대접.
그렇다면 도쿄의 전통 행사에서 가자, 싶어서 산쟈제에 놀러가면 거기는 야쿠자 모임이 되어버렸고 
택시에 타니 운전기사가「승차도주 대책입니다」라면서 최루가스를 장비하고 있다.
전철에 타면 치한에게 당하고, 시선이 마주친 것만으로 폭행은 물론 살인까지 저지르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어느새 지갑은 소매치기에 털린데다 보이스피싱 사기 범인은 거리를 배회하며
세금으로 만든 은행에는 비판의 홍수, 오늘도 어디선가는 토막살인으로 인한  
신원불명의 사체가 연간 300구 이상···

* 모두 실제 사건

스마일 메뉴

5ch VIP 개그 2009/07/05 01:33

점원「어서 오십시오. 무엇으로 하시겠습니까? 」

나   「스마일 1개 www」

점원「잘 알았습니다. 스마일은 S, M, L 어느 것으로 하십니까? 」

나   「어? 에? 저, 정말로 스마일 메뉴라는게 있어? 그, 그렇다면 S사이즈로...」

점원「알겠습니다. ···'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