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30'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9/09/30 고교시절 절대 일어나지 않는 일 (47)
  2. 2009/09/30 이상한 감각 (35)
  3. 2009/09/30 이슬람 덩크 (22)
  4. 2009/09/30 남편들의 아, 내가 독신이 아니구나, 를 느낄 때 (40)
  5. 2009/09/30 인기없는 남자들이 좋아하는 명언 (18)

1
옥상에서 낮잠



2
교실에서 여교사와...




3
구기 대회에서 히어로


 

5
양호선생님이 섹시한 미녀




11
고교 섹스




16
전학생과 등교 전 길거리에서 부딪친다





24
좋아하는 아이와 함께 하교





32
양호 선생님만큼은 나를 이해해주시는 분





78
전학생이 미인


 

95
부모님의 해외여행으로 며칠 간의 자유  





159
옥상을 개방한다는 자체가 대박wwwwww


그래봤자 남학교지만···



 

162
우리 학교는 그냥 옥상에 갈 수 있었는데.





169
옥상은 솔직히 바닥도 더럽고 덥거나 추워서 별로 자는데 적격이 아니다.
폼 잡기 위한 만화나 드라마의 허세



173
학원만화에서 자주 보이는 입학 직후의 싸움 토너먼트


178
만화에 자주 나오는 이야기들은, 실제로 하면 완전 중2병인 경우가 많아wwwwwwww




350
학생회의 강한 권력




400
체육관 운동기구 보관실에서의 섹스

정말 없나?




401
>>400
의의로 흔해 
오타쿠들이 인연이 없을 뿐, 거짓말같은 이야기도 대부분이 사실.

내 고등학교 시절에는
동아리 부실에서 섹스를 한다던지, 밤 중에 차가 오고 있는데도 도로 한 가운데에서 섹스를 하는
일도 있었어.

다만 전부 들은 이야기라는거.


402
>>401
있어

공중 변소나 밤의 공원에서는 일상다반사고,
아무도 없는 교실에서라면 의외로 자주.
드문 일이도 아니고 제법. 

물론 들은 이야기.



 

403
>>401
뭐 여친이 없는 놈에게는 베를린 장벽 수준의 허들이지만,
여친 있는 놈 입장에서는 솔직히 뭐가 어려운 일이겠어? 특히 똥통학교라면.
그저 둘이 납득하면 그만인데.




404
>>401
>>402
남학교였던 나에게 사과해라!
 



405
>>404
남학교라고 해서 꼭 그런 일이 없다고 할 순 없겠지

이상한 감각

5ch VIP 개그 2009/09/30 02:52

 1
한밤 중, 전혀 인기척이 없는 역 앞에서 깜박깜박 계속 빛나는 신호기
여름방학 도중의 초등학교 교정
비오는 날의 공원
시골에 있는 녹 슨 낡은 자판기
심야의 공중전화
시골에서 올려다보는 깨끗한 보름달
옛날, 자주 가던 사이트에 오래간만에 가니 이미 폐쇄돼어 있을 때의 감정
시골의 여름축제
봄이 왔을 때의 두근두근 하는 느낌
삐삐
시골의 산에 방치된 낡은 절
시골에서 자주 보이는 종교 간판


자 이야기를 주고 받을까.


 

3
새해 정월 초하루의 아침 역 앞




10
멀리서 들리는 전철소리


 

11
토요일 수업이 끝난 후의 귀가길

언제나 따끈따끈한 이미지가 있었다



 

14
태풍인데 비나 번개가 없고
붉게 소용돌이치는 하늘 아래 완만한 바람


 

21
일요일, 낮잠에서 일어나면 저녁 노을이 비추고 있는 내 방


 

24
환절기의 외로움
여름에서 가을이 될 때가 대박  


 

29
가족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고속도로의 차 안




32
온라인 게임을 20시간 이상 휴식없이 계속했을 때의 그 감각


 

51
한밤 중 어디에선가 들려오는 구급차의 싸이렌 소리
 


52
도로에 떨어진 목장갑
그걸 보면 이상한 기분이 든다


 

63
짐을 옮기기 시작한 후의 내 방




91
소풍이나 수학여행의 귀가 버스


95
생일 등의 이유로 집에서 평소보다 조금 풍요로운 저녁식사를 먹은 후,
엄마가 설거지를 위해 뒷정리를 하고 있는 모습


104
방과 후에 들려오는 취주악부의 음악소리  


 

121
물건을 하늘로 높이 던졌을 때



 

125
어머니가 입원하셨을 때



126
거실에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본 후
추운 자신의 방으로 돌아와 불을 켰을 때


128
영화관에서 나왔을 때의 밖의 밝기



153
동아리나 클럽활동에서 마지막 시합에 진 후 집으로 돌아와 자기 방에서 혼자가 되었을 때


 

156
가족이 함께 여행에 갔다가 돌아오는 날의 아침 텔레비전을 보면서 생각하는 것


165
야간 열차를 타기 전.
역에서 기다리고 있는 시간. 겨울이라면 특히 좋다.

이슬람 덩크

5ch VIP 개그 2009/09/30 02:21

1
빈 라덴「포기하면 거기서 성전 종료에요」



3
조금 웃었다w



43
소연「미국이 망가지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강하게 두들기는 것을 이슬람 덩크라고 해」
백호「이슬람 덩크…」
 



71
나는 하루 500번의 예배를 빠뜨렸던 적이 없다.


 

106
백호「왼손은 더할 뿐···」

안 선생님「라이플은 양손으로 들어요 백호군 오호호호홋」
 


111
>>106
wwwwwwwwwwwwwwww

* 역주 : 2ch의 VIP판 게시물은 아니고, 기혼남성판 게시물 
 

1
평일보다 주말이 더 피곤하다는 것을 깨달을 때




14
게임을 그만해야겠구나, 하는 분위기를 반 강제적으로 느낄 때




21
한밤 중에 아내가 내 꼬추를 움켜쥐길래
「하지마」하고 말하자
「이건 내 건데?」하는 말을 들었을 때



22
>>21
웃었다



29
왠지 집에 돌아가고 싶지 않을 때



54
휴대폰의 전화이력, 문자를 지울 때




63
뭔가 말을 하기 전에
「이 말을 하면 분위기가 안 좋아지겠지?」를 한번 더 생각하고 나서 말하게 되었다
별로 본심을 말하지 않게 되었다
내 이야기를 잘 말하지 않게 되었다
과묵하게 되었다

온 세상의 아버지가 왜 그렇게까지 과묵하신지 겨우 깨달았다



74
>>63 
지당하신 말씀



85
언제부터였을까
섹스보다 차라리 자위를 더 좋아하게 된 것은···



86
힘들길래
「오늘은 휴일 출근이야」하고 직장에 갔다.
그리고 회사에서 혼자 홍차를 끓여마시며
왠지 자유를 느낀 서른 살의 아침




106
시시한 말 한마디 때문에 픽!하고 삐져서 화를 내더니
하루종일 불평불만 짜증
그런게 제일 싫다
그러니까 내 본심을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다



121
혼자 산책나가는 시간이 너무나 소중하게 느껴진다




145
화가 나서 가출을 하려고 해도 갈 곳이 없다




158
멋진 여성과 이야기를 하다가, 분위기가 좋게 되어서 슥 꼬시려던 순간

「아, 뭔가 마음에 이런 가책이 느껴진다, 나」하고 생각한다.



160
>>158
나 확실히 그 고뇌에 빠져있다.
지금, 신입사원으로 들어온 딱 내 취향인 동안에 큰 가슴을 가진 영업사원.
영업교육 때문에 함께 일을 나가는데, 회사에서의 자리도 바로 내 옆자리(즉 내가 교육담당).

그 애는 지방에서 갓 올라온 아이라 같이 회사 밖으로 영업만 나가면 막 함께 어딘가 놀러가고
싶어한다.
지난 번에도「오늘은 일찍 끝났으니까 다른데 잠깐 놀러갔다 들어가요」
하고 분명히 말했다. 하지만 그저 바로 회사로 들어가야한다며 그녀의 청을 거절한 나.

아 정말...




221
업소에 갔던 날은 혹시라도 아내에게 들키지 않을까 벌벌




280
밖에서 그 누구랑 만나도 항상 누구와 만나는지 보고하게 되었을 때.

나는 아내의 부하인가.




282
>>280
바로 그거다!
왠지 부하 취급이야!
언제나 일일이 상세하게 연락해야하고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내가 빌어야하고.
언제나 신경쓰고 배려해야 한다
아내의 기분을 망치면 하루가 최악

확실히 회사의 상사 그 자체···
아니, 회사보다 훨씬 더 질이 나쁘다




363
왠지 혼자만의 시간이 생겼을 때 기쁘다·····




396
결혼생활에도 여름휴가를 갖고 싶어
딱 한달만이라도 독신을 즐긴다거나




444
아내의 불평불만을 듣다가,
아내의 바가지도 그저 웃는 얼굴로 들으며
「너도···」이 한마디를 계속 마음 속으로 삼키는 나 자신을 깨달았을 때



561
타협이라는 것에 익숙했졌을 때

1
「붕대를 감아줄 수 없다면, 함부러 타인의 상처를 건드려선 안 된다.」

         


141
위로의 말은 필요없다
위로의 행동을 갖고싶다

by 나




142
여자의 상냥함과 사채의 공통점은

그 이자가 비싸다는 점이다.




260
섹스를 신격화 할 수 있는 것은 동정의 특권




287
사람을 믿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믿을 사람을 선택하는 것은 더 중요하다

by 나




288
인간은 죽을 각오만 있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

그래, 죽는 일도...

by 나




289
배가 고프니까 자꾸 나쁜 생각이 드는거야.
그러니까 사람은 밥을 먹어야 돼. 제대로 밥 챙겨먹거라

by 우리 엄마




310
최선을 다하는 것은 두렵지?
왜냐하면 한계가 드러날 수도 있으니까.

by 친구의 친구




351
「찬스는 기다리는 것이 아닌, 만드는 것이다!」

즉 찬스를 만들 수 없는 나에게는 영원히 찬스따윈 오지 않는다.



354
세상사람들이 우정이라고 부르는 것은 단순한 사교, 욕망의 술책, 친절을
말만 바꾼 것에 지나지 않는다.

결국 자기가 항상 무엇인가 이득을 보려고 하는 일종의 거래에 지나지 않는다.



361
나에게는 아무 것도 잃는 것이 없다····동정 이외는




366
게임이나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사랑에 빠지는 것과,
전혀 손에 닿지 않는 현실세계 사람을 사랑하는 것 중 어느 쪽이 더 슬픈 일인가.




367
애정이라는 것은 의리의 쇠사슬로 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인간의 근성은 기본적으로 악(惡)이기 때문에,
그런 것은 자신의 사정에 따라서 언제든지 끊어질 수 있다.

by 마키아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