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07'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9/11/07 미군과 산타클로스 (32)
  2. 2009/11/07 3세 마법사 (17)
  3. 2009/11/07 짜증나는 날 (32)
  4. 2009/11/07 크리스마스 디너 (22)
  5. 2009/11/07 플루토늄 열사용 계획 (25)
1955년 콜로라도 주의 한 백화점이 산타가 전화를 받아주는「산타의 핫 라인」이라는 서비스를 실시
한다고 신문에 전면광고를 냈다.

그런데 실수로 전화번호를 잘못 기재했다. 그리고 그 잘못된 번호는 무려 미 공군 피터슨 기지.
빗발치는 아이들 전화에 상황을 눈치챈 해리 샤우브 대령. 그는 부하들에게

「레이더로 추적했는데, 산타클로스가 북극에서 남하한 흔적을 발견했다」

라고 대답할 것을 지시.

이후,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미 국방성은 홈페이지에서 산타클로스 추적 상황을 실황중계하고
있습니다.

3세 마법사

5ch VIP 개그 2009/11/07 14:05
3살짜리 작은 아들이 방구석에서 훌쩍훌쩍 울고 있었다. 왜 우냐고 물으니까

「꼬추가 아파. 이제 더이상 마법을 쓸 수 없어」

꼬추가 아픈건 약 먹으면 괜찮아 지겠지만 그보다 지금까지 마법을 사용하고 있었는지?
신경이 쓰인다.

짜증나는 날

5ch VIP 개그 2009/11/07 14:02
집에 돌아와보니 아내가 만취한 상태였다. 
 

출근길에 스타킹이 찢어지고, 신호가 바뀔 때마다 빨간 신호고, 스타벅스에서 소이라떼를 주문하니
그냥 밀크를 넣어주고, 복사기가 자기가 쓸 때마다 계속 용지부족 타이밍이라 몇 번이나 복사용지를
보충하고, 상사한테 불쾌한 소리나 듣고……그야말로 다양하게 오늘은 짜증나는 날이었다고 한다.

이런 날은 마실 수 밖에 없잖아요~라면서 냉장고에 있던 중국식 샐러드팩을 안주삼아 마시고 있었다.
개수대에는 이미 다 비운 맥주캔이 몇 개나 있었다. 나도 한잔할까, 하고 냉장고로 향하자 그렇게 해요
하고 호응했다.

야채실로부터 파를 꺼낸 후, 프라이팬을 따뜻하게 데우고 도마와 나이프를 씻은 후 닭꼬치와 파를
서둘러 참기름으로 볶았다. 아내가 먹고 남을만큼 충분히 많이 볶았다.

안주가 늘었다는 기쁨, 아내는 내가 돌아오고 나서 처음으로 웃는 얼굴을 보인다.
그 순간 문득 깨달은 것처럼, 아 자기 왔는데 인사도 안 했었네하며 자조했다.

아냐, 너 인사했어 하고 거짓말을 하고는, 아내의 글라스에 잔을 채워주었다.
미지근해 진 잔이 불만인 아내에게, 냉동고에 넣어둔 컵을 꺼내 건네주며 프싯, 하며 딴 지 얼마
안된 새 맥주를 따라주었다.

뭐가 그리도 감동이었는지,
희미하게 들릴 정도로 고마워요 라고 중얼거리며, 울기 시작한 아내.

아내의 등을 어루만지면서, 나에게 의지해주니 조금 기쁘다고 생각한 금요일 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늘은 좋은 날이라고 판정을 내린 아내. 
크리스마스에 고급 프렌치 레스토랑을 예약했지만
당일 예약 30분 전에「너 말고 다른 남자가 있어」라며 그녀에게 차였으므로 레스토랑에 예약을
캔슬하려고 했지만 이미 너무 촉박했기에「무리」라는 소리를 들었다.

어쩔 수 없어서 가게 주변을 혼자 걷는 여성에게 기부하려고,
「여자친구와 사정이 생겨서 레스토랑 예약이 소용없게 되어버렸습니다. 한턱 낼 테니, 괜찮다면
   함께 식사하지 않으시겠습니까?」라고 했지만, 몇 사람에게 얘기해도「크리스마스에 혼자 다니니까
 날 우습게 보는거야?」라며 전멸.

아무래도 혼자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는건 아니다 싶어서 어떻게든 하려고 했지만 대응수단이 없었다.
어쩔 수 없어서 택시로 가게로 향하던 도중, 택시기사에게

「식사하셨습니까? 여차저차 이러이러해서 한턱 낼 테니까 드시지 않습니까?」라고 제안, 어떻게든
혼자 식사하는 것은 피했다.

헤어졌다는 사실에 크게 놀라기도 했고「요리도 돈도 낭비해선 안 된다」라는 생각 밖에 머리 속에 없었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보니, 커플에게 둘러싸여 남자 둘이서 프렌치 풀 코스를 먹고 있었다.

죽고 싶었다.
플루토늄 열사용 계획을 아십니까?

플루토늄 열사용 계획이란, 원자력 발전소에서 사용이 끝난 핵연료의 리사이클 계획입니다.
핵연료에는 우라늄 238이라는 물질이 95퍼센트, 우라늄 235라는 물질이 5퍼센트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중 연료로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우라늄 235로, 우라늄 235에 중성자를 쏘아 맞히면
핵분열을 일으키고 에너지를 뿜어냅니다. 계속 그대로 사용하면 우라늄 235는 더이상의 반응을 못하고
이윽고 이윽고 핵연료로서 사용이 불가능해지니다.
이것이 사용이 끝난 핵연료입니다. 그런데 이 사용이 끝난 핵연료 안에는 아직 핵연료로서 사용할 수
있는 물질이 있습니다. 이것이 플루토늄 239라는 물질입니다.
이것은 우라늄 238에 중성자를 쏘면 보기 드물게 생겨나는 물질입니다.
플루토늄 열사용 계획이란 그 플루토늄 239를 모아 핵연료를 만들려는 계획입니다.

쉽게 설명을 해보겠습니다.

핵연료라는 것은 쉽게 말해 야한 에로책입니다.
여러분도 경험한대로, 에로책의 사진은 95퍼센트가 구린 사진들 아닙니까.
이것이 우라늄 238입니다. 이것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남은 5퍼센트야말로 우라늄 235. 그렇지만 반복해서 몇번이나 바라보다보면
역시 머지않아 질려버립니다. 이것이 사용이 끝난 핵연료입니다.

그렇지만 질렸음이 분명한 사진 중에서도, 오랫만에 보면 의외로 괜찮다, 싶은 사진이 있지요.
그것이 플루토늄 239입니다.
플루토늄 열사용 계획이라는 것은, 자꾸자꾸 새 것을 사는데는 돈도 들고, 헌 책을 둘 곳도 없어서,
많이 질린 에로책에서 의외로 괜찮은 사진들만 잘라내 1권의 새 에로책을 만들 계획입니다.